View : 11 Download: 0

밤의 시간과 공간을 담은 푸른 덩어리

Title
밤의 시간과 공간을 담은 푸른 덩어리
Other Titles
Space of the Night that Expressed in the Form of a Blue Mass
Authors
정현주
Issue Date
2008
Department/Major
대학원 미술학부조소전공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해가 떠오름과 동시에 사람들은 분주히 활동하기 시작하고 해가 지면서 사람들은 서서히 움직임을 멈추며 휴식의 공간으로 들어간다. 고요한 밤은 무한한 공간과 시간을 지니고, 본연의 자신으로 돌아갈 수 있는 내면의 세계로 지향하게 되는 공간으로 다가온다. 어두워지는 도시는 서서히 하늘과 경계가 사라지면서 푸른 공간으로 느껴진다. 긴 침묵의 밤에는 시각보다는 다른 감각들이 더 증폭되고, 우주의 섭리가 이루어내는 신비한 밤하늘을 바라보며 원초적이며 때 묻지 않은 순수한 감성과 마주하게 된다. 이 작업은 밤에 대한 관심으로 시작되어, 도시의 밤풍경에 대한 개인적 관찰과 체험을 바탕으로 ‘밤의 공간’을 표현하는데 목적을 두었다. 이를 위해 한 장소에서 하룻밤을 지새우는 체험을 통하여 시간이 흐름에 따라 다양한 푸른색을 드러내고 변화하는 밤의 공간을, 실질적으로 밤의 한가운데로 들어가 그 안에서 시간을 보내며 밤의 공간을 느끼고 기록하였다. 이러한 과정을 통하여 푸른색을 기본색조로 하는 밀도 있는 덩어리로 나타내었다. 푸른색은 물, 불, 공기, 빛과 같은 비물질적 매체로서 순수한 감성의 언어로서, 푸른색을 통하여 자신과의 일체감을 드러내는 정신적 공간을 표현하고 기하형태의 푸른색 덩어리로 무한하게 연장된 공간과 시간이 있는 밤을 표현하였다. 이러한 단색조의 푸른 입체의 조형적 해석은 순수하고 무한한 것을 추구한 모노크롬 작가들의 작품세계와 맥이 닿아 있다. 푸른색 덩어리는 푸른색 안료와 먹, 콘크리트로 거푸집을 만들어 떠내는 방법으로 제작하고 육면체를 기본 단위로 다양한 푸른 색조의 콘크리트를 배열하고 쌓아가는 구성으로 ‘밤의 공간’을 표현하였다.;The night is a moment to encounter my inner world, and it also enables me to gain adequate rest, different from the day. Night has the features of infinite time and space, and is an empty area that makes me remain my innate self, as well as enabling me to seek the inner world. I have come to know through my experience, staying awake for a whole night, that the night turns into large blue plains where the characteristics of a day have vanished into thickening of night eventually following the flow of time. Walking right into the center of the night in a more substantial manner than what I used to do in the night that I encounter habitually or ordinarily, and enjoying spending the night amid it, and feeling the changes in the night, this observation was truly a new hands-on experience, in which the spirit buried in the deep springs of my life, which has changed accordingly, was reflecting. The space in night where darkness has come and the boundary between the city and night sky disappeared, approached me as a deep, heavy, and blue mass, and in there, I experienced a timeless, spaceless moment. I set such a space experienced in night as a blue-colored mass. Although the night doesn’t have any certain shape or figure, it has been visualized in terms of a formative language, and also the night has been expressed as a kind of a unit of time in a form of a dense and heavy lump. The blue unit was expressed through means of casting, having produced a mold by mixing blue pigment, black ink, and concrete. Such a deep and heavy night was represented, using concrete, as a lump. Also by giving changes in the light and shade of blue color of the mass, I tried to express the changing night that is seen from the time of sunset to the early dawn. The blue mass is a formative unit where the changing night has been visualized. By stacking the elements in a three-dimensional fashion, while arranging and combining the mass in the empty area so as to create planar feeling, the stream of time during the night was recorded. This is an expression of the infinite that is featured with the spatial extension of the evening, also a representation of the night, which has been shaped by my spirit of the abyss experienced during the middle of the night.
Description
☞ 이 논문은 저자가 원문공개에 동의하지 않은 논문으로, 도서관 내에서만 열람이 가능하며, 인쇄 및 저장은 불가합니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조형예술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