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8 Download: 0

고건축의 이미지를 응용한 자수조형 연구

Title
고건축의 이미지를 응용한 자수조형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n the formative embroidery applying the ancient architectural images : focused on the theories of multiculturalism
Authors
이윤경
Issue Date
2008
Department/Major
대학원 공예학부섬유예술전공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Culture is not something that can be passed on genetically, but is the general term for customs, tradition, manners, art, religion must be learned from a belonged society. Therefore, the human kind accumulates vast amount of culture with its long history and this accumulated culture becomes an inspiration for creating new culture and also object of enjoyment. Now that the society has become democratized and as the means of transportation and communication has developed drastically, culture has broadened its creativity and has become object of enjoyment for all human kind. In this flow of development, nation's border has already weakened and individuality of each nation is also fading away and going forward toward the globalization. As we look at the tendency that more societies are becoming more diversity, many cultures co-exist with one another in one society. Although many different elements associate with one another they will preserve their originality and becoming pluralistic society inevitable. This pluralistic society fundamentally recognizes and respects difference and looks for co-existence and is cultural relativism and post-culturalism. Multiculturalism which has emerged together with pluralism refers to the position that diverse heterogeneous marginal cultures such as feminine culture, minority culture and non-Western culture should be flexibly accommodated within the establishment. In cultural aspects, multiculturalism means introspection on the West-centered view or nationalism that regards the European and US cultures as mainstream and dismisses the non-Western culture as marginal or minority culture. In short, it highlights the emerging regional cultures.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based on the theories of multiculturalism, the formative embroidery applying the ancient architectural images of the non-Western countries where the researcher resided or travelled. Architecture contains history, culture and people's sentiments of the country intact, and in particular, the architecture in the past when cultures were little exchanged may well be a set reflecting the spirit of the time, people's unique life style and the characteristics of the country's culture. Thus, the researcher used the images of the ancient architecture as sources of this study. In particular, the images of the Korean ancient architecture form the background of this study, because it expresses researcher's identity. In addition, the researcher recomposed the images of ancient Japanese, Chinese and Indian architectures experienced personally by the researcher to visualize the multiculturalism championing the non-Western cultures flexibly into the establishment. Such an attempt or expression of images or memories of the past experience is not a simple reproduction of the past but representation of the memory images which combines past experience, present experience and set of consciousness, and so, it becomes just a creative activity. To this end, the researcher reviewed concept of multiculturalism and examined buildings and modern fine art works showing its characteristics. And then, the researcher reviewed the concepts of such architectural images through origins of the images, and thereupon, examined the characteristics of Korean, Japanese, Chinese and Indian ancient architecture images centering around the real objects or their photos. In particular, the researcher focused on modern fine art and fiber arts expressing the images of ancient architecture images. Based on such a theoretical background, the researcher attempted to reinterpret the past through 'me' of modern times from a new perspective. To this end, the researcher toured to various nations to combine the ancient architectural images of each nation with the Korean ancient architectural image to express diverse forms of the fiber art. In this context, the researcher selected the model architectural materials perceived from each nation's architectural image and conducted a piece work to visualize multiculturalism meaning that diverse cultures co-exist on an equal footing and in a harmonious way within a work, and expressed as formative embroidery the images of ancient architectural images combining two countries' characteristics within each frame. Through such production of works, the researcher suggested repetition of frame for co-existence of time and space as an expression of multiculturalism, and surveyed and analyzed the architectural images of various nations to produce the patterns with the architectural images simplified and the frames with the architectural materials applied and thereby, create the formative embroidery independent from each other but in a harmony.;문화란 인류에서만 볼 수 있는 사유(思惟), 행동 양식 중에서 유전에 의한 것이 아니라 소속한 사회로부터 학습 또는 습관에 의해 습득하고 전달 받은 풍습, 관습, 도덕, 예술, 종교 등을 포괄하는 총칭이다. 따라서 인류는 오랜 역사의 흐름 속에서 막대한 양의 문화를 축적하게 되었고, 이 축적된 문화는 새로운 문화 창조의 원동력이면서 보고 즐기는 누림의 대상이 되고 있다. 사회가 급속도로 민주화되고, 교통과 정보 통신 기술이 급격하게 발달한 현 시점에서 이제 문화는 더욱 폭 넓은 현실적 창조력을 갖게 되었으며, 모든 인류가 보편적으로 누리고 즐길 수 있는 중요한 대상이 되었다. 이러한 흐름 속에서 국경의 의미는 퇴색되고, 국가의 개별성이 점차 사라지면서 세계화로 진행되었다. 하나의 국가에서 함께 생활하고 있는 구성원들이 점점 다양화되어 가고 그로인해 많은 문화들이 공존하는 현실을 보면, 여러 구성 요소들이 섞이지만 각각의 고유성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새로운 하나의 통합성을 이뤄내는 다원적인 국가가 될 수밖에 없다. 이런 다원화 사회는 ‘다름’을 기본적으로 인정하고 존중하며 공존을 모색하는 문화적 상대주의이며, 탈문화주의이다. 다원화와 더불어 등장한 다문화주의(多文化主義, Multiculturalism)는 여성문화, 소수파문화, 비서양문화 등 여러 유형의 이질적인 주변문화를 세계주의(cosmopolitanism)나 다원주의(pluralism)의 입장에서 제도권 안으로 유연하게 수용하자는 입장을 이르는 말이다. 문화적 측면에서의 다문화주의는 유럽과 미국의 문화를 주류로 보고, 비서양권을 주변문화, 소수문화로 바라보는 서구중심 또는 민족주의에 대한 반성이며, 지역문화의 부상을 의미한다. 본 연구는 앞에서 살펴본 다문화주의 이론을 중심으로, 본 연구자가 거주하고 여행하였던 비서양권 나라들의 고건축 이미지를 응용한 자수조형을 연구하고자 한다. 건축은 그 나라의 역사, 문화와 국민적 정서가 그대로 담겨있으며, 특히 문화적 교류가 적었던 과거의 건축은 시대성과 국민들 특유의 생활방식 등 그 나라만의 문화적 특징이 반영되어있는 집합체이다. 따라서 다른 나라와 특성이 확연히 구별되는 고건축의 이미지를 본 연구의 소재로 사용하였다. 특히 한국의 고건축 이미지는 본 연구자의 정체성을 표현하는 것으로 모든 작품의 기본 배경이 되며, 그와 함께 동양권을 대표하는 나라들 중 본 연구자가 직접 문화체험을 한 일본, 중국, 인도의 고건축 이미지를 재구성하여 비서양권 문화를 제도권으로 유연하게 수용하자는 다문화주의를 시각화하였다. 과거 경험에 의한 이미지나 기억을 표현한다는 것은 단순히 과거의 재현이 아니라 과거의 경험과 현재의 경험 그리고 의식의 결합인 기억이미지를 나타내는 것으로서 그 자체가 하나의 창조 행위가 된다. 이를 위한 이론적 배경으로 다문화주의의 개념을 고찰하고, 다문화주의적 특성이 나타나는 건축과 현대미술 작품에 대해 알아보았다. 그리고 이미지의 어원을 통해 건축이미지의 개념을 연구하고, 한국, 일본, 중국, 인도의 고건축 이미지의 표현적 특징에 대해 실물 또는 사진 자료를 중심으로 살펴보았다. 특히 고건축의 이미지 표현이 강조된 현대미술과 섬유미술의 작품 위주로 연구, 분석하였다. 본 연구는 이러한 이론적 배경을 바탕으로 과거의 것을 현시대의 ‘나’를 통해 새로운 시각으로 재해석하고자 하였으며, 여러 나라를 체험하며 본 연구자의 미의식에 비쳐진 각 나라의 고건축 이미지를 한국의 고건축 이미지와 결합시켜 섬유미술의 다양한 조형성을 표현하고자 하였다. 이에 대한 연구작품은 그 나라의 건축 이미지에서 느껴지는 대표적인 건축소재를 선택하여, 피스(piece)작업을 통해 한 작품 안에 여러 문화가 동등하고 조화롭게 존재하는 다문화주의를 형상화하였고, 각각의 프레임(frame)안에 두 나라의 특징이 담긴 고건축의 이미지를 자수조형으로 표현하였다. 이러한 작품제작을 통해 시간과 공간의 공존성을 프레임의 반복으로 나타냄으로써 다문화주의의 한 표현방법으로 제시하였고, 여러 나라의 건축 이미지를 조사, 분석함으로써 건축 이미지를 단순화 시킨 문양과 건축소재를 응용한 프레임으로 각각의 독립성을 유지하면서 조화를 이루는 자수조형을 창출 할 수 있었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조형예술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