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97 Download: 0

구조적 공간과 인간현상을 통한 image 추구

Title
구조적 공간과 인간현상을 통한 image 추구
Other Titles
Pursuit of an image through structural space and human image
Authors
정미경.
Issue Date
1982
Department/Major
대학원 회화학과
Keywords
공간인간현상이미지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Historical pursuit of the forms of the fine art finds that Modernism and Academicism have made dialectic progresses and appearances. Between 1830 and 1850, figuration paintings entitled Romanticism and Realism sprang up, and later a school of Impressionism arose and continued for 30 years between 1860 and 1880. Impressionism, the primary mode of Modernism, became the beginning of the modem paintings. Around 1890, an art form of Symbolism appeared and returned to the highly figurative academic trend, and since entering 1900, new art forms called Fauvism, Futurism, Cubism and Abstract painting sprouted for 20 years until 1910, which laid their bases on the preferable pursuit of forms to contents. In revolt against the basic position of the modernistic art form rose Dadaism and Surrealism, and the Figuration art forms were developed to the reactionary art forms called Abstractivism. Informalism and Abstract expressionism, for 20years around the 2nd World War. About the time when Abstractivism which may be called the reo presentative art from of Modernism reached the zenith of its popularity around 1960 appeared Figuration art forms such as Hyper realism and pop art, which continue in 'this present day. The study aims, in such a periodic background, to give a rebirth of a mode from two modes by overlapping the elements of figuration and abstraction on a plane. The study intends to set a theoretical ground for works in this pursuit of a combination of figuration and abstraction with the study on Giorgio de Chirico who claimed metaphysical painting, Andre´ Masson and Rene´ Magritte, surrealist painters, and nouveau realisme and nouvelles figurations sprung up in the carly 1960s.;미술형태를 역사적으로 추적해보면 현대주의와 고전주의가 변증법적으로 발전되면서 나타난다. 1830년에서 1850년 사이에 낭만주의와 사실주의라는 명칭의 구상미술이 일어났고 그후 인상주의라는 유파가 생겨서 1860∼1880년대까지 30년간 계속되었는데 인상주의는 현대주의(Modernism)에 입각한 최초의 양식으로 근대회화의 시초가 된다. 1890년경 상징주의 미술양식이 나타나 구상성이 강한 고전주의적인 경향으로 되돌아갔다가 1900년에 오면 야수파, 미래파, 입체파, 추상미술이라는 새로운 미술양식이 1910년대까지 한 20년동안 일어났다. 이러한 미술양식은 내용보다는 조형추구를 기반으로 하는 미술형식이다. 이러한 현대주의 미술양식의 기본적 입장에 반기를 들고 일어난 것이 다다나 초현실주의인데 이 구상미술양식은 2차대전 전후 근 20년동안 추상, 서정추상 또는 추상표현주의라는 반동적인 미술양식으로 된다. 현대주의의 대표적 미술양식이라할 수 있는 추상이 1960년경에 와서 절정에 올랐다고 할 무렵 하이퍼 리얼리즘이나 팝 아트와 같은 구상미술 양식의 등장으로 현재에 이르고 있다. 이에 본인은 이러한 시대적 배경속에서 구상과 추상의 요소를 한 화면에 부착시킴으로서 두 양식을 하나의 양식으로 제 탄생시키고자 하였다. 구상과 추상의 Combination의 추구를 본 연구논문에서는 형이상회화의 제창자인 Giorgio de Chirico와 초현실주의화가 Andre´ Masson과 Rene´ Magritte 그리고 1960년대 초에 발생한 신사실주의와 신구상회화를 연구함으로써 작품의 이론적 기반을 세우고자 한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조형예술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