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62 Download: 0

대중 시각 이미지를 차용한 사진 작업에 관한 연구

Title
대중 시각 이미지를 차용한 사진 작업에 관한 연구
Authors
윤지영
Issue Date
2004
Department/Major
디자인대학원 디자인학과사진과편집전공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디자인대학원
Degree
Doctor
Abstract
광고 이미지들은 우리의 기억 속에 살아 남기도 하고 잊혀지기도 한다. 우리가 그것을 바라보는 동안 우리는 그 메시지를 받아들이며 이 메시지들은 우리로 하여금 무엇인가에 대한 기억을 떠 올리게 하거나 혹은 무엇인가에 대한 기대를 갖게 함으로써 우리의 상상력을 자극 한다. 광고 이미지는 순간적으로 우리에게 다가온다. 광고는 이렇게 순간적으로 지나 가면서도 미래에 관한 이야기를 함으로써 이상한 효과를 만들어 낸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깨닫지는 못하나 다시 생각해 보면 우리 자신이 광고를 스치는 게 아니라 광고가 끊임 없이 우리를 스치고 있는지도 모른다. 우리는 정적이고 광고 이미지는 끊임없이 움직임으로써 동적이라고도 할 수 있다. 자본주의 체제를 가진 나라의 도시에는 어디를 가든 거대한 광고판들과 네온 사인들이 자유세계를 상징 하는 시각적 표현이며 이것은 광고 자체가 하나의 언어체계로 이것을 소유하라는 하나의 공통된 제안을 하고 있는 것이다. 대중 시각 매체에서의 광고 이미지란 대상에 관해 이야기를 하는 것이 아니라 사회관계에 관한 이야기 인 것이다. 이렇듯 광고이미지는 우리에게 미래 시제를 사용하며 이런 이미지의 신뢰성은 관객이며 동시에 소비자인 사람들에게 어떤 환상을 심어 줌으로써 가능 해지는 것이다. 사실상 광고 이미지의 내용은 현실에 기초해 있는 것이 아니라 꿈의 세계를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본인의 작업은 이러한 대중 시각 매체인 광고 이미지를 차용 해서 그것이 가져다 주는 본래의 무차별적, 일방적인 이미지의 각인에서 벗어나 광고 이미지와 현실적 요소들이 함께 화면 안에서 꼴라주 되므로 해서 일어나는 초현실적인 착각들을 통해 새로운 이미지를 형성 하고 있다. 너무나 익숙하고 일반적인 대중 시각 매체가 작가에 의해 트리밍 되므로 해서 생기는 이미지는 이것을 수용하는 이에게 잠시의 정적을 허용할 수 있으리라 보며 즉각적인 광고 이미지에서 한결 뛰어나와 관객으로 하여금 사진 읽기의 새로운 방식을 제기 할 수 있다고 본다. 본인은 광고 이미지의 차용을 통해 발생되는 새로운 해석을 좀더 자유롭게 구사 하기 위해 현대미술의 맥락 안에서의 사진의 복제와 차용의 문제를 시작으로 예술에 있어서의 시각 이미지의 대중화에 기여한 1950년대 팝아트의 생성과 특히 미국의 대중 소비사회를 기반으로 발전한 팝아트의 미술사적 의미를 중심으로 본 연구가 이루어지고 있으며, 또한 대중적 시각 이미지에 대한 사진비평의 커다란 지형도를 형성한 롤랑 바르트의 신화론에 대한 서술 등이 이론적 배경으로 포함 되어있다. 그 밖에도 대중 시각 매체인 광고 이미지에 관해 그것이 어떤 사회적 기능을 하고 있는지의 문제를 차례로 다루고 있으며, 특히 단락의 마지막에서는 초현실주의적인 광고이미지에 대한 언급을 통해 신화의 생성 과정에 주목하고 있다. 이 밖의 본인은 Canon EOS 10-D 라는 디지털 카메라와 망원 줌 렌즈를 사용해 원근감을 압축시키고 피사체를 다양한 각도에서 재구성 함으로써, 기존의 광고 이미지가 주는 초현실주의적인 이미지와 현실적인 이미지가 한 화면 안에 마치 편집 된 듯 보여주고 있다. 이것은 초현실적인 광고 이미지를 현실적인 이미지들로 하여금 해체하고 깨어 버리는 역할 이상으로 거꾸로 우리에게 아무런 의심의 대상이 되지 않았던 일반화 되어 있는 당연한 이미지, 그 자체가 기호가 되어 당연하게 받아들여 졌던 이미지들이 현실적 이미지들과 병치됨으로 해서 일상적이고 습관적인 이미지, 이미 본질에 대한 감수성이 사라져 버린 이미지들이 얼마나 초현실적이었던 가를 이야기 하고 있다. 이러한 작업 방식은 본인으로 하여금 대중문화나 대중 시각매체가 가지는 조형적인 세련미로만 받아질 수 있는 기존의 무의식적인 보기의 방식에서 본인의 작업을 통해 다시 보기, 혹은 자세히 보기 등의 방법을 이야기 하고 싶었으며 그런 과정들을 통해 생기는 의심과 혼란들이 나름의 초현실주의적 이라는 사진에 있어서의 회화적 사고의 연장을 야기 시킬 수 있었다고 생각 한다.;The images from advertisement of everyday lives may leave strong impact on us, even though the majority of them just pass by. While we watch the images from the advertisement, we voluntarily or involuntarily perceive and admit the messages of the advertisement that make us to remind or expect something by resorting to our imagination or memories. On the second thought, it may be true that it is the advertisement that passes us by. We are rather static and the advertisements are more like active. Whichever city that has capitalistic system you may visit, you will get overwhelmed by huge advertisement signs, among which neon sign visually symbolizes capitalistic freedom. The advertisements are actually proposing that we possess the products in the advertisements. In advertisement, there is a tendency that the producers of the ad are no more talking about the product, but the social relationships between the members of the society. However, the basic functions of ad are the same - to persuade or entice the audience to buy the products. In my photographs, efforts were put in order to create surreal images by appropriating and reorganizing the images of the advertisements in LA and the surroundings.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디자인대학원 > 사진과편집전공 > Theses_Ph.D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