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26 Download: 0

朝鮮 後期 雅曾圖 硏究

Title
朝鮮 後期 雅曾圖 硏究
Authors
송희경
Issue Date
2003
Department/Major
대학원 미술사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Doctor
Abstract
It is probably man's instinct to drink, talk and enjoy with close friends. And recording a gathering in writing or in painting has a long history of its own. During the Joseon period(朝鮮, 1392-1910), scholars and officials held a variety of assemblies, and left records of the event. And from the late 17th century, record paintings in various styles and contents came to be produced; particularly those depicting the free and private events of the scholar officials. Such paintings shall hereafter be called 'ahoi-do'(雅會圖) paintings or 'elegant assembly' paintings. In other words, 'ahoi-do' painting records the private, sometimes spontaneous, meeting of the literati class. 'Ahoi'(or elegant assembly, 雅會) was an unofficial gathering of scholars who focused on poetic refinement, different from the grand official assemblies that were formulaic and commemorative. Thus, the 'ahoi' was of spontaneous and elegant characteristic that embraced the conversations, poetry compositions, musical performances, board games, painting and calligraphy, tea brewing, and wine drinking activities of the assembly. Other gatherings called in different terms but conforming to the characteristics of 'ahoi' are also examined as a part of the 'ahoi' in this thesis. The term 'a(雅)' in 'ahoi' means 'simple, restrained, elegant, and refined', and thus, the term soon became involved with the elegant literati gatherings. By enjoying refined tastes and elegant assemblies, the literati pursued the realization of 'a' (of 'ahoi') and the means of this pursuit included musical performance, traditional game of 'baduk', painting, and calligraphy(琴棋書畵). In order to follow the lifestyles of the lofty scholars, the literati copied the activities of ancient figures, and incorporated them into their own assemblies. The origin of late Joseon 'ahoi'(or elegant assembly) can be found in a number of assembly paintings that dealt with the ancient events. The literati viewed these ancient figures, not as Chinese, but as 'sages' and 'ancient nobles'. 'Ahoi' can be classified into a variety of gatherings such as spontaneous assembly, commemorative assembly, regular gatherings, and invitation assemblies. Many of the late Joseon 'ahoi' comprised of spontaneous gatherings and commemorative assemblies. In spontaneous gatherings, one of the participants painted the event, while in other gatherings, a professional painter was commissioned to depict the assembly. Among the special commemorative assemblies, many birthdays and farewell parties were held at homes, while special occasions and regular meetings were held open air, in pavilions. 'Ahoi-do' paintings, literally 'elegant assembly paintings' changed according to the socio-cultural circumstances; particularly in form, style, content, and meaning. The newly risen scholar class, absorbing the literati culture of Ming(明, 1368-1644)China and succeeding the mid Joseon(1550-1700) tradition, spent time admiring nature in open air. Thus, 'ahoi' was a conventional activity in the late Joseon period, but those who left a pictorial depiction of the event was limited. The most representative families who left 'ahoi-do' paintings were the Andong Kim clan (安東 金氏), Kang Sehwang (姜世晃, 1713- 1791) and the Jinju Yu clan(晉州 柳氏) in Ansan, and Seong Daejung(成大中, 1732-1812) and his colleagues who travelled to Japan as envoys. During the 18th century, spontaneous 'ahoi' and invitation 'ahoi' assemblies increased. Thus, many paintings of the 'ahoi' were executed by one of the participants. The cultural exchange among the literati class soon spread to the 'jungin'(中人, or middle people)class. Private gatherings were formed in Samcheong-dong, Okryu-dong nearby Inwang-san mountain, and the Nam-san area, and commemorative 'ahoi' assembly albums were produced. These albums carried the personal information of the participants, introductory remarks, assembly code, poetry composed by the participants, essays, and paintings recording the event executed by professional painters. The newly risen class pursuing literati tastes particularly focused their meetings on special occasions and on regular assemblies. And in these events, a professional painter was invited to produced an 'ahoi-do' painting. It was in the second half of the 18th century that 'ahoi-do' paintings were actively produced. From the late 18th century, 'ahoi' gatherings were actively held by the literati and the newly risen class pursuing literati tastes. It appears that the literati activity of 'ahoi' quickly found itself absorbed by this new class of people who held such gatherings on invitation or on special occasions. And these assemblies were recorded by professional painters. On spontaneous assemblies, a participant was asked to paint the event, but on special occasions, a professional painter was invited. Kim Hongdo(金弘道, 1745-1806 after) was perhaps one of the most prolific painters of 'ahoi-do' painting. Kim not only participated in the assemblies held by the literati, but also partook in the gatherings of the newly risen class pursuing literati taste. He brought the icons of historic figures, and realized them on the painting, rendering a harmony of the past and the present. Thus, he adopted typical figures of the past, and incorporated them into the present background, producing a refined and elegant atmosphere. In the 19th century, assemblies were mostly held by the newly risen class pursuing literati tastes, and thus, many 'ahoi-do' paintings depicted their gatherings. The 'ahoi-do' paintings became repetitive and stylistic in the 19th century; historic figures set in the Southern School style background. The painters of such assemblies were mostly Kim Jeonghee(金正熙, 1786- 1856) and his disciples, or other literati. On the other hand, Yu Suk(劉淑, 1827-1873) attended the 'Byeoko-sa'(碧梧社) gathering, and left many 'ahoi-do' paintings. Yu Suk painted some with meticulous brushwork, carefully depicting the details according to the occasion, while he painted others with simple brushwork. Late Joseon 'ahoi-do' paintings developed distinctive posture, vision, and composition. However, when depicting special occasions such as birthdays, particularly birthdays of the elderly, the figures were placed in a circular composition. When figures were depicted in free form, one central figure stood out, full faced and leaning on one side. From such posture, the figure is presumed to be the leader, the host, or the eldest of the assembly. In 'ahoi' assemblies held in the scholar's studio, the four friends of the scholar, the table, the 'baduk' game board, the musical instrument, the vase, and other everyday objects and decorations were described in the painting. However, assemblies held in pavilions and in gazebos simply displayed brush, paper, and ink set, and a small table with refreshments. In meetings commemorating special events, the paintings presented beautiful and elegant objects around the figures, with almost no regard to the setting. The brushwork employed in 'ahoi-do' paintings of figures in small landscape was composed of consistently thin lines used in portraits and in paintings of ancient figures. However, the brushwork of 'ahoi-do' paintings of extremely small figures in landscape presented short strokes found in Ming Chinese painting albums of figures. The 'ahoi-do' painting painters adopted light color, light ink, and light brush stroke, and rendered and elegant atmosphere full of calm and intellectual spirit, clearly differing from other figure paintings in style. 'Ahoi' assembly was a cultural by-product of the literati class. Thus the literati taste, artistic preference, and leisure activity changed according to the atmosphere of the 'ahoi' gathering. The idyllic man sought after by the literati scholars in these assemblies, was a lofty, composed figure who knew how to enjoy elegant and refined activities. The literati who pursued such noble-mindedness and purity desired to form moral and harmonious relationship with others. And such relationships, they believed, could be perfected through 'elegant and non-secular' activities and enjoyments. Thus, 'ahoi-do' paintings presented pictorial creations of the literati who strived to realize the idyllic lifestyle of the virtuous man and the unworldly hermit.;친한 벗과 모여서 술잔을 주고 받고, 담소를 나누며, 같은 취미를 즐기려는 행동은 타고 난 인간의 본성일 것이다. 더욱이 모임을 글이나 그림으로 남겨, 기록하고 회상하는 일은 오랜 역사를 지닌 창작 행위이다. 조선시대(1392-1910)의 관료와 문인들은 여러 목적으로 다양한 유형의 모임을 개최하였고 이를 시각물로 남겼다. 그리고 17세기 후반부터는 일부 변화된 형식과 내용의 모임 그림을 제작하였다. 문인 사대부의 자유롭고 私的인 집단 활동을 연출한 그림이 그것이다. 본 논문에서는 이러한 그림을 雅會圖라 명명하였는데, 雅會圖란, 일반 사대부를 포함한 넓은 의미의 문인들이 私的으로, 혹은 즉흥적으로 모여 행한 풍류 행위를 그린 그림이다. 雅會는 성대하고 형식적이며 출사를 기념하는 太平연飮의 公會와는 다른, 시문풍류에 치중한 비공식적인 私會이다. 본 논문에서 규정한 雅會는 모임이 자발적이며, 풍류적 성격을 띠고 있되, 참석자들이 대화를 비롯한 作詩, 彈琴, 圍碁, 書畵 제작과 감상, 煎茶, 飮酒 등의 행위를 하는 모임이다. 다소 규모가 크고 형식적인 '詩會', '詩社'나, 모임의 명칭이 '○○契'일 경우에도 그 성격이 앞선 雅會의 정의에 부합되면 논의에 포함하였다. 그리고 생일이나 특정일을 기념하기 위한 모임도 아회의 한 종류로 간주하였다. '雅會'의 '雅'는 간결, 절제, 바르고 아담함, 우아하고 고상함을 뜻하는 개념이었고, '雅'가 문인의 모임 문화에 도입되면서 風流와 접하게 되었다. '풍류'의 사전적 의미는 '속된 일을 떠나 풍치있고 멋스럽게 노는 일' 이었다. 문인들은 모임에서 풍류를 통하여 '雅'를 실현하려 하였고, 이에 그들이 성택한 유희는 '琴棋書畵'였다. 고상하고 우아한 군자의 삶을 지향한 문인들은 동료와 품위있고 운치있는 모임을 즐기기 위하여 평소 존경하였던 과거의 은일 고사들의 행위를 모방하였고, 금기서화를 친목도모의 풍류에 응용하여 실천하였다. 조선 후기 아회의 원형은 洛社九老會, 五老會 등 은퇴 長老들의 老人會와 蘭亭修계, 西園雅集과 같은 故事風流會에서 찾을 수 있다. 특히 후기 문인들은 蘭亭修계나 西園雅集을 본받아서 옛 문인의 자유로운 유희 활동을 몸소 실천하려 하였다. 이는 문인들이 故事會의 참석자를 중국 사람이 아닌 '聖賢'이나 '高士'로 인식하여 이들을 '師古人'하고 '師造化' 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아회도는 문자그대로 '아회의 그림'이기 때문에, 모임의 구성원의 사회적 문화적 성격에 따라, 작품에 반영된 형식·양식·의미·가 변화되었다. 경화사족은 明末의 文人文化를 흡수하고 조선 중기(1550-1700)의 전통을 계승하면서 성시속의 산림을 구가하였다. 따라서 조선 후기의 아회는 사대부 집단의 보편적인 행위였으나, 아회장면을 시각물로 남긴 집단은 한정되어 있었다. 청풍계에 모여 살았던 안동 김씨 집안, 안산에서 모임을 가졌던 姜世晃(1713-1812)과 그의 동료들은 아회 기록물을 남긴 대표적인 집단이었다. 18세기 사대부 아회에서는 문인들이 사전 계획없이 갑작스럽게 모이는 즉흥적인 모임이나 초청에 의한 모임이 많았다. 따라서 사대부의 아회도에서는 참석자 중의 한명이 모임 장면을 그린 예가 적지 않았다. 사대부의 집단적 문화 교류는 중인 계급으로 확산되었다. 특히 18세기 후반은 아회도가 가장 활발하게 제작된 시기이다. 여항인은 삼청동, 인왕산 근처 옥류동, 남산 일대 등 서울 내부에서 詩社를 결성하였고, 이를 기념하기 위하여 아회첩을 제작하였다. 여항인의 아회첩에는 참석자의 인적사항, 범례, 모임 규칙, 참석자의 시, 문장, 그리고 초청 화사가 그린 시각물이 수록되었다. 여항인이 아회를 개최한 목적은 대부분 초청, 방문이나 특정일을 기념하기 위함이었고, 이러한 아회장면은 주로 화원화가에 의하여 제작되었다. 사전 계획 없이 즉흥적으로 개최된 아회에서는 참석자 중 한 명이 모임장면을 그렸지만, 전별, 생일을 기념하거나 상사일, 단오, 유두를 기억하기 위한 아회에서는 전문화사가 초청되어 아회도가 제작된 것이다. 18세기 후반에 아회도를 많이 제작한 인물은 金弘道(1745-1806이후) 이다. 金弘道는 사대부 뿐 만 아니라 여항인의 아회에 참석하여, 아회인과 함께 어울리면서 아회 장면을 그렸다. 그는 역사적 高士인물의 여러 도상을 차용하여, 고금의 조화를 화면에 실현하였다. 즉 이상적인 아회인을 창출하기 위하여 전형적인 고사 인물상을 빌려왔고, 이를 동시대의 실물 풍속과 결합하여 새로운 풍류상을 창조한 것이다. 19세기에는 여항인의 아회가 주를 이루었고, 따라서 여항인의 아회 장면이 많이 작품화되었다. 19세기에 반복 제작된 朱鶴年(1760-1834) <秋史餞別宴圖>형식의 아회도에서는 실내에 배치된 고전인물상과 남종화법으로 구사된 실경의 주위 경관을 볼 수 있다. 이러한 작품군의 제작자는 대부분 김정희(1786-1856)와 친분이 있는 동료이거나 그의 문인이었다. 한편 劉淑(1827-1873)은 벽오사의 모임에 참석하여 세밀하고 꼼꼼한 기념화를 남기기도 하였고, 간일한 윤필로 초청에 의한 아회도를 그리기도 하였다. 조선후기 실내아회도의 전반적인 흐름을 살펴보면, 18세기 전반의 작품에서는 대부분 실내 내부의 모습만이 부가되었고, 18세기 후반의 작품에서는 정원과 건물내부의 아회장면이 동시에 표현되었다. 그리고 19세기의 작품에서는 실내의 아회장면이 점경의 고전상으로 표시되어 실내 아회도의 형식화를 엿볼 수 있었다. 이렇듯 18세기 전반에는 실내에서의 금기서화를 즐기는 인물상이 부각된 반면, 18세기 후반에는 인물상 뿐 아니라 금기서화를 암시하는 소품들과 건물의 주위경관이 균등하게 표현되어, 18세기 후기 부터는 '아회'라는 주제의식은 지속되면서 사물의 '묘사'와 그것이 의미하는 상징적인 측면이 강조됨을 알 수 있었다. 이로써 조선시대 전반기의 실내 계회 장면과 연관하여 볼 때, 특정계급 관리의 전문화된 실내모임이 17세기를 거치면서 사적 생활을 공유하는 취미화된 모임 형태로 변화되었음을 알 수 있었다. 실외아회도는 크게 정원 아회장면과 야외 아회장면으로 나눌 수 있었고, 정원아회의 원형은 서원아집에서, 야외아회의 원형은 난정수계에서 찾을 수 있었다. 이는 정원아회도와 야외아회도에서는 꽃피는 3-4월의 풍경이 많이 묘사된 점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한편 노인회가 모두 야외아회의 장면으로 표현되었는데, 이는 조선 전반기에 제작된 실내 노인계회의 전개와는 확연하게 구분되는 현상이었다. 조선후기의 아회도는 인물상의 자세, 시선, 위치가 다양한 자유로운 구도로 완성되었다. 그러나 특정일을 기념하거나 축하하는 아회 장면, 특히 回甲宴과 同甲會를 그린 老人會圖에서는 중기 계회도에서 많이 사용되었던 원형 구도가 주로 선택되었다. 여러 명의 인물상이 화면에 자유로이 배치될 때, 군상 중앙에는 정면관의 偏膝立像이 부각되곤 하였다. 편슬립상은 외모나 복장으로 미루어 모임의 주동자, 장소의 주인, 연장자를 표현한 것으로 추측된다. 사랑채의 아회 장면에서는 문방사우를 비롯하여 書架, 바둑판, 琴, 小盤, 화병 등 실생활용품과 장식품이 묘사되었다. 반면 樓亭 樓閣, 야외 아회 장면에서는 대부분 간단한 지필묵과 소박한 다과상이 표현되었다. 특정일을 기념하는 아회에서는 장소와 상관없이 인물 주위에 화려하고 품위있는 소품이 배치되었다. 아회도의 전반적인 필선묘를 정리하면, 소경인물형에서는 고사인물화나 초상화에서 사용된 肥瘦와 속도가 일정한 遊絲鐵線描가 주로 구사되었다. 반면 점경인물형에서는 明代 화보류의 인물상에서 볼 수 있는 짧은 鐵線描가 사용되었다. 아회도의 작가들은 인물과 사물을 묘사할 때 淡筆, 淡墨, 淡彩를 사용하여 화면 전체에 은은하며 우아한 분위기를 연출하였고 차분하고 지적인 문인상을 묘사하여 다른 인물화와의 양식적인 차이를 분명하게 하였다. 雅會는 기본적으로 문인들이 주도하여 형성된 문화 현상이었다. 따라서 문인의 성격, 예술적 취향, 여가 활용의 방법에 따라 아회의 현장 분위기도 달랐다. 문인들이 아회도에서 추구하였던 인간상은 차분하고 인품이 높으며 평담의 미학과 풍류의 멋을 함께 누릴 줄 아는 지적인 군자상이었다. 고결함과 순수함을 추구하였던 문인들은 인간의 교류에서 바르고 도덕적이며 조화로운 관계가 형성되기를 원했다. 그리고 이러한 인간 관계는 '俗'되지 않은 '우아'한 예술 행위와 유희에 의하여 비로소 완성된다고 생각했다. 따라서 아회도는, 이상적인 군자들의 도덕성과 탈속적인 市隱者의 풍류성을 모임에서 실현하고자 하였던 문인들의 시각 창작물이었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미술사학과 > Theses_Ph.D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