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37 Download: 0

현대 사회의 '소비 인간'에 대한 표현

Title
현대 사회의 '소비 인간'에 대한 표현
Authors
장선아
Issue Date
2003
Department/Major
대학원 미술학부조소전공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21세기라는 새로운 밀레니엄의 시작은 우리에게 긍정적인 미래에 대한 기대와 함께, 20세기가 안고 있었던 크고 작은 논쟁과 문제에 대한 무거운 책임까지 지워 주었다. 20세기 말, 자본주의는 그 어느 때보다도 극을 달리면서 인간에게 물질의 풍요로움을 누릴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하였다. 그러나 거대한 자본주의의 위력은 물질의 풍요를 담보 삼아, 현대인으로 하여금 인간다움을 상실하고 '소비' 중심의 패러다임 속에 부품과 기계가 되길 강요하고 있다. 본 연구는 거대한 권력으로 자리 잡은, 자본주의에 의해 변질된 현대 사회의 구조와 그 공간을 채우는 현대인을 대상으로 하여 소비 중심의 현대를 진단하고 더 나아가서는 반성과 성찰의 계기를 제공하고자 한다. 본 연구의 방법은 문헌 조사와 작품 제작 및 분석을 병행하였다. 문헌 조사를 통하여 작품의 대상이 되는 현대 사회와 현대인의 특징을 연구하였고 작품의 주요 표현 방법으로 도입된, 오브제와 인체, 블루(Blue)의 상징적 의미에 대해서 관련 작가의 작품 연구에 근거하여 제시하였다. 작품 제작 방법은 인체의 형상을 틀에서 반복적으로 찍어내고, 찍어낸 형상을 Blue로 처리하는 것을 중심으로 하였고 그 밖에 다중적인 표면 처리 방식과 일상의 오브제의 차용과 같은 방법을 도입하여, 다원적으로 작품을 표현하고자 하였다. 작품의 형태는 대부분이 인간의 신체를 단순화하여 표현하였는데 이것은 구조 속에 함몰되어 점점 단순화되어 가는 인간의 폐허화된 정신을 신체 속에 반영하고자 하는데서 비롯되었다. Blue는 작품 전체에 지배적으로 나타나는 색채로서, 비정상적으로 변질되고 왜곡된 현대 사회와 현대인을 비판적으로 인식하고 반성할 수 있는 자성의 계기와 에너지를 제공한다. 본 연구의 작품들에 도입된 다양한 조형적인 표현 방법-Blue의 의미, 단순화된 인체 형상 및 그 형상의 복제, 다양한 표면 처리 방식, 일상 오브제의 차용-들은 소비 중심의 패러다임 속에 함몰된 현대인을 형상화하고 있으며 개인과 구조를 조정하는 패러다임을 반성하고 극복할 수 있는 동기를 부여하는 코드화된 에너지로서 표현되고 있다. ; The opening of the new millenium, the 21th century has given us not only the expectation of better future but also a burden of significant or insignificant issues and problems resulted from the 20th century. At the end of the 20th century, capitalism was in the position with the peak of its prosperity and thrive, pretending to provide human beings with the foundation to enjoy material wealth. Actually, however, the huge power of capitalism has forced people to kick off humanity and to exist as components or machines among the 'consumption-centered paradigm', on the security of material wealth. This study was attempted to diagnose the current consumption- centered society for the structure and people of the contemporary society decayed by capitalism that is settled as mega power, and further to provide an opportunity of introspection upon such trend. For the methodology of this study, literature review and work production/analysis were carried out together. Literature review enabled an investigation into the characteristics of the contemporary society and people which were subjects of the works. Also, the symbolic meanings of object, human body and Blue that were introduced as primary expressions of the works were suggested on the basis of the studies on works of artists concerned. Regarding work production, focused on the blue-painting of shapes of human bodies that were molded repeatedly, multiple surface treatments and substitution of routine objects were introduced to express them into a multi-dimensional work. The shapes of works were expressed mostly through simplification of human bodies, which embodied the exhausted spirits of human beings having gotten limited into certain frames and simplified increasingly. As a predominant color in the overall works, blue offers an introspective opportunity to recognize critically and reflect the contemporary society and people that are decayed and distorted abnormally. The various formative expressions - the meaning of Blue, the simplified shape of human body and their reproduction, the multiple surface treatments, and the substitution of routine object - introduced into works of this study embody the contemporaries who are buried into the consumption- oriented paradigm, which play a role of coded energy as a motive to introspect and overcome the paradigm dominating the structure and people of the contemporary society.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조형예술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