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32 Download: 0

여대생의 섭식장애행동과 부모와의 애착에 관한 연구

Title
여대생의 섭식장애행동과 부모와의 애착에 관한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n Eating Disordered Behaviors and Parental Attachment among Undergraduate Women
Authors
오숙현
Issue Date
1993
Department/Major
대학원 교육심리학과
Keywords
여대생섭식장애행동부모애착관계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본 연구는 여대생의 섭식장애행동을 조사하였고 신체치수 만족정도 및 식습관 만족정도와의 관계를 검증하였다. 또한 DSM-Ⅲ-R의 진단기준에 따라 섭식장애집단과 통제집단으로 나누고 부모와의 애착에서의 차이가 있는지 알아보았다. 측정도구로는 섭식장애행동 검사지와 애착척도가 사용되었고 383명의 여대생을 대상으로 실시되었다. 섭식장애행동은 DSM-Ⅲ-R의 진단기준과 관련있는 15개 문항의 반응율로 알아보았고 신체치수 만족정도가 섭식행동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해 oneway ANOVA를 실시하였다. 섭식장애행동에 따른 식습관 만족정도를 알아보기 위해서 단순회귀분석을 적용시켰다. 그리고 섭식장애집단과 통제집단에서의 부모와의 애착의 차이를 알아보기 위해서 t-검증을 실시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섭식장애행동에 대한 반응에서 체중 및 체형에 대한 불만족, 폭식, 다이어트의 반응이 높은 비율로 보고되었으며 구토, 약물 복용에 대한 반응도 있었다. 2. 신체치수 만족정도에서 불만족할수록 섭식장애행동 점수가 더 높고 따라서 섭식행동이 더 많이 손상되어 있었다. 3. 섭식장애행동 점수가 높을수록 식습관 만족정도에서 불만족하였다. 4. 섭식장애집단으로 분류된 6명 중에 신경성 식욕부진증은 1명(.3%)이었고 신경성 대식증은 5명(1.3%)이었다. 5. 섭식장애집단과 통제집단 간에 아버지와의 애착 및 애착총점에 차이가 있었지만 어머니와의 애착에는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본 연구 결과를 통하여 여대생의 섭식행동이 섭식장애로 진전되거나 그 손상정도가 심한 경우가 많음을 알 수 있었다. 이에 따라, 상담장면에서는 이러한 여대생에 대한 관심을 갖고 치료적인 개입을 함으로써 섭식장애로 발전되지 않도록 또한 생활에서 직면하는 스트레스 등에 적절히 대응할 수 있도록 돕고 더 나아가 건건한 자아개념을 가진 개인으로서 살아 가도록 도울 수 있어야 하겠다.;The present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eating disordered behaviors among undergraduate women and to examine the relationship of satisfaction of body size and eating habits. Also, based on DSM-Ⅲ-R diagnostic criteria, two groups, eating disorders group and control, were selected and it was to examine the differences of parental attachment between two groups. For this study the measurement scales used were the Eating Disordered Behaviors Questionaire (by Garner et al., Pyle et al.) and Attachment Scale (by Armsden et al., Eun Hee Yoo). The data has been analized by using frequences, percentage, oneway ANOVA, scheffe-test, correlation coefficient, regression, and t-test. The results of this study are as follow: 1. In subjects' responses to eating disordered behaviors, high percent reported in dissatisfaction of weight and body size, bulimic behaviors, diet. And vommiting or laxative abuse were reported. 2. There were significant differences in eating disordered behaviors according to satisfaction of body size. And the more dissatisfactory, the more disturbances on their eating behaviors. 3. The higher eating disordered behaviors scores, the more dissatisfactory to their eating habits. 4. Among 6 in the eating disorders group there were 1 anorexic and 5 bulimic. 5. There were significant differences between the eating disorders group and control in attachment with their fathers and attachment total scores but not with their mothers. The results of the present study showed that the eating behaviors among undergraduate women have been developed to the eating disorders or were many seriously disturbed. Thus, at the counseling setting, focus on the therapeutic intervention for this eating disordered women and then they are able to cope efficiently the stress in their life and to have more positive sief-concept.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심리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