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3 Download: 0

우제류(偶蹄類)의 형태특성에 의한 도자 조형 연구

Title
우제류(偶蹄類)의 형태특성에 의한 도자 조형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f Animals' Horns as a Form of Expression in Ceramic Art
Authors
김영은
Issue Date
1996
Department/Major
대학원 도예과
Keywords
우제류형태특성도자 조형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인간의 예술적 의지는 한시대의 돌발적 욕구에 의해 출현되는 것이 아니라 과거의 바탕위에서 문명의 기본적 요소와 시대의 흐름에 예민한 반응을 보이면서 다양한 형태로 나타난다. 결국 이 모든것들의 바탕은 자연이며 우리는 자연속에서 많은 영향을 받아왔다. 사람은 자연의 소생이고 자연속에서 생활하므로 자연에 대해서는 대립적 존재가 아니며 자연의 한 구성분자이다. 그러므로 미의 개념도 자연을 기준으로하여 출발하고 형성되는 것이다. 이런 까닭으로 많은 예술작품들이 자연물의 형태로 조형화되는 것이다. 자연중에서도 동물은 살아있는 동적인 생동감을 우리에게 직접적으로 느끼게 해주고, 그것의 다양한 동세나 특성들은 감성 표현에 더욱 효과적이다. 그 중에서도 동물의 뿔은 동물에 내재된 성격과, 자연속에서의 그들의 생활방식들을 내포하고 있으며, 동물의 생활 습성에 따라 변화된 여러 형태들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다양한 뿔의 형태들이 그들의 생활방식과 특성들을 모두 함축하고 있다는 사실은 본연구자에게 창작의지를 갖게하였다. 뿔의 조형적 특징과 내재된 성격들을 잘 조화시켜서 흙이라는 매체를 통해 다양한 뿔의 질감과 동물의 특성을 표현해 보고자 하는것이 본 연구의 목적이다. 본 연구에서의 이론적 배경이 된 것은 자연과 인간과의 관계에서 자연의 다양성과 자연물을 조형화 하는 방법들을 통해 자연을 어떻게 연구하고 선택하여 조형화 작업을 하는지에 대해 살펴 보았다. 그리고 뿔이 있는 동물의 생물학적 분류에 포함되는 우재류의 일반적 특징과 뿔에 내재된 의미와, 다양한 종류와 형태의 뿔의 조형성에 대해 살펴보았다. 이를 바탕으로 동물의 뿔을 조형화한 다른 작가들의 작품의 조형성과 특징들에 대해 연구하였다. 디자인 과정에서는 다양한 뿔의 형태와 질감을 살리는데 바탕을 두었고 우리가 자연을 대하듯 편안한 마음을 가지고 접하도록 쉽고 단순한 형태가 되도록 하였다. 작품제작 방법으로는 최대한 손맛이 느껴지도록 물레 성형을 위주로, 판성형과 석고틀을 이용한 압축성형을 병행했다. 질감과 공간을 최대로 살려 주면서 동세가 필요한 것은 각도에 신경을 쓰면서 제작했다. 태도는 뿔의 형태구조상 성형과 건조시의 위험성이 크므로 내화성 점토와 산청토를 사용했고 질감표현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 안료나 금속산화물, 유약을 부분적으로 닦아주었고, 복잡한 형태의 통일감을 주기 위해 단색조로 처리 하였다. 소성방법으로, 1차 소성은 0.5㎥ 가스가마에서 9시간 900℃를 마침온도로 하였고 2차 소성은 0.5㎥ 가스가마에서 10시간 1,250℃를 마침온도로 작품<1><3><5><6><7><8><9><10>은 산화로, 작품<2>와<4>는 환원소성 하였다. 이런 과정들을 통해 얻게된 결론은 다음과 같다. 뿔이 있는 동물은 다양한 질감의 표현을 함에 있어서 흙으로 자연스러운 맛을 낼수 있는 매우 적합한 소재이다. 그러나 이런 자연스러움을 더욱 자연스럽게 하려면 고도의 세련된 기술이 뒷받침 되어야한다. 그리고 자연스런 손맛을 살려 주는 물레 성형을 여러 형태로 변형해본 경험의 확대로 또다른 방법적인 발전도 모색해 나갈수 있으리라 생각된다. 그리고 뿔이 있는 동물이라는 이 소재는 단순한 뿔의 형태 변화와 뿔의 질감 연구 뿐만 아니라 동물자체의 외형의 형태나, 동세 , 표정 등도 관심을 가져 볼만한 소재이다. 자연은 앞으로도 무궁무진한 예술작품의 소재가 될 수 있고 우리가 어떤 사고 방식으로 어떻게 접근하여 선택하느냐에 따라서, 그리고 그 자체를 어떻게 해석하여 변형하고 조형화 하느냐에 따라서 더욱더 새롭고 참신한 예술작품이 창출될 수 있다. 이를 위해서는 사고의 폭을 확대하고 색다른 체험을 하여 도자예술의 쟝르에서도 자연물의 조형화에 대한 더욱더 다양한 시도가 이어져야 할 것이다.;The emergence of art is not a sudden phenomenon but a historical development. The past history is the basis to civilization and art is a way of observation and expression of human beings. It often depicts the trend of the period and is also sensitive to the psychology of its time. All this is expressed through art in various different forms. Yet, nature is the beginning to all human life and we are constantly being infuenced by it. We are its offspring and are but a small component in it. There exists no other source of influence and psychology other than nature. Therefore the aesthetic conception also begins from it. It is our foundation and structures have been formed from it. As a result many artists have been inspired. They use nature as a means to imitate and experiment with shapes and forms. After having researched and examined different aspects of nature, I have chosen to concentrate this study on animals. The reason for this is because animals are vigorous and vivacious. Their sense of life can be felt simply by observing them. Each of their behaviour, movement and expression can be cautiously examined to be effectively translated into clay. However, this subject is also vast and it is impossible to study in detail every aspect of it. Consequently, I decided to narrow my subject matter by concentrating only on animals with horns. This is because the horns have a purpose and I became interested in their function in nature, at the same time taking into account their different forms and structures. Horns are an extension of the animals' characters. They serve as a way of life and survival. The forms and structures vary according to their use in life. Some are very pointed, some are long and narrow, some animals have two horns and some have only one. In biological terms, animals with horns are classified under artiodactyla animals - this include animals like cow, bull, goat, deer, antelope, etc.. Artiodactyla animals are diverse in texture and are most appropriate for expressing in clay. I have concentrated mainly in using the textures while keeping the structures very simple. I have tried to make shapes that appear comfortable and natural. Clay is a versatile and a liberal material. The purpose of making the forms is to combine the flexibiltiy of both the material and the theme to express my aesthetic concepts. I have discovered that the subject matter enhances the character of the clay and consequently putting importance on understanding the dynamics of the material in order to use it effectively. Therefore skill and experience with the material is required. In order to develop and aid my study, I have researched and examined the works of many different artists who have been inspired by the same subject. I have also studied nature's relationship with human beings as well as its effects on our will to create art. Most of the work has been made on the potter's wheel using the throwing method. I emphasized the hand marks and prints on the clay, maintaining its spontaneity at the same time. Some shapes have been made using the slab-building and press-moulding techniques. For the clays, I have used the mixed body and the celadon. These are appropriate for making difficult shapes and they prevent problems that arise when drying the clay. The textures on the work have been made with the use of coloured stains and oxides. Also some glazes were first applied onto the surface and partially wiped off to create another form of texture. The work has been fired in a 0.5㎥ gas kiln for 8 hours. The first firing was a biscuit firing reaching a temperature of 900℃. The second firing took 12 hours and was fired to a temperature of 1250℃. Work [(1)(3)(5)(6)(7)(8)(9)(10)] was oxidized and work [(2)(4)] was reduced. Through this study, I have learned that the choice of my subject has offered diverse ways in which I can use the material. I have been able to create different textures and to improve my understanding of the clay bodies which I have used for this study. I have also discovered that the throwing technique can be improvised in many different ways. This method can be developed further to make difficult and original structures. Nature will continue to be used as a subject matter for innumerable pieces of art work. How it is understood and approached will alter its structure, hence creating an original form. It all depends on the artist and on his or her interpretation of it. Yet it is important to maintain an open-mind in order to overcome boundaries and to advance forward instead of remaining in the past.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조형예술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