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8 Download: 0

멀티미디어시대의 디자인교육에 관한 연구

Title
멀티미디어시대의 디자인교육에 관한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n Design Education of Multimedia Era
Authors
심재희
Issue Date
1995
Department/Major
대학원 정보디자인과
Keywords
멀티미디어시대디자인 교육Design Education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산업혁명의 도래가 모더니즘 디자인을 탄생하게 했다는 것은 누구나 공감하는 사실이다. 대량생산·소비의 시대와 함께 탄생한 기능주의적이며 합리주의적인, 획일주의적인 모더니즘 디자인은 시대적 요구에 의해 필연적으로 탄생하여 우리 삶의 물리적, 정신적 형태를 변화시켰을 뿐 아니라 근대 디자인의 기초를 확립함으로써 오늘날까지도 그 영향이 미치지 않은 곳이 없을 정도이다. 그런데 근래들어 18세기의 산업혁명이상 버금가는 혁명이 일고 있다. 바로 멀티미디어시대의 도래로서 정보화사회, 후기 산업사회, 포스트 모더니즘 사회와도 그 맥락을 같이하는 이 혁명은 어느새 현대사회와 문화 전반에 걸쳐 총체적인 변화와 의미를 가지게 되었다. 보편적이고 인습적인 가치 체계가 무너지면서 다원주의 경향과 함게 탈쟝르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는 이 오늘날의 시점에서 디자인의 대상은 '제품'이라는 구제적인 가치에서 '정보'라는 추상적 가치로 그 중심이 이동하고 있다. 이러한 변화된 시대적 상황에서 디자인 역시 많은 변화와 직면하고 있는데 멀티미디어시대의 도래에 따른 컴퓨터의 보급은 디자인의 도구와 방법, 대상을 바꾸어 놓았으며 이에 따라 가치관과 인식의 변환이 요구되고 있다. 따라서 이런 과도기적 시점에서 21세기를 이끌어갈 이들에게 구체적이고 총체적으로 변화를 주도해 나아갈 어떤 획기적인 교육이 필요하머 바로 이런 교육방법만이 멀티미디어시대를 이끌어갈 디자이너를 배출할 수 있는 것이다. 이에 본인은 시대의 변화에 따른 현 디자인의 변화상과 다가오는 멀티미디어시대의 디자인 교육에 대해 언급하여 창의적이고 독창적인, 미래를 주도해 나아갈 디자이너를 양성하고자 하는데 그 목적을 두었으며 이러한 과정을 통해 21세기의 디자이너의 조건과 그가 담당하여야할 역할을 제시하여 부분을 담당하는 조직의 부수적인 역할이 아닌 과정(process) 전체를 조직하고 이끌어가는 디렉터로서의 디자이너를 제시하였다.;It is a common understanding that the outbreak of the industrial revolution has given birth to the modernism in designing. Modernism in design, which is highly uniform in styles and bears functionalism and rationalism within its characteristics, has inevitably evolved upon from the contemporary demands and has changed the physical and mental aspects of our lives. Furthermore, it has established a foundation for the modern contemporary designs and thereby, experts great impact upon our lives, even today. There is yet another revolution which far exceeds that of the 18th century. The introduction of the ‘Multimedia Era’ which is interconnected with the information society, post-industrial society, and post-modernism society, has more deeply influenced our lives, reaching every corner of the modern society and culture. Today, universal and conventional values have tumbled down, diversification has more prevalent and barriers between genres have been removed. The object of designing has also made transition from specific values of ‘product’ to a new and metaphysical (abstract) values of ‘ingormation’. In this changing situation of time, designing is also facing many changes. For example, the diffusion of personal computers which directly results from the‘Multimedia Era’, has changed the tools for designing, the method of designing and the object of designs. These changes necessarily require changes in values and perception of the people. Standing at the brink of this transitional period, we need to develop new ways of teaching our youngsters who will be the leaders in the information society of the 21st century. Different method of education will be the only solution for fostering necessary human resources in designing, in preparation for the‘Multimedia Era’. This paper discusses the changing values of designing education in the upcoming ‘Multimedia Era’ with the purpose of developing and fostering creativity and originality of designers for the future. This paper also focuses on the necessary conditions requested, and the roles that should be played by designers in the 21st century. Designers should function as directors who can the whole process of drafting ideas to the final outcome and this has been suggested as a role-model for the future.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디자인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