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48 Download: 0

우울성향의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인지-행동적 집단상담의 효과

Title
우울성향의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인지-행동적 집단상담의 효과
Other Titles
(THE) EFFECTIVENESS OF COGNITIVE-BEHAVIORAL GROUP COUNSELING FOR HIGH SCHOOL STUDENT WITH DEPRESSIVE TENDENCY
Authors
이세영
Issue Date
1988
Department/Major
대학원 교육심리학과
Keywords
우울성향고등학생인지-행동집단상담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황응연
Abstract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valuate the effectiveness of cognitive-behavioral group counseling for high school students with depressive tendency. Subjects were composed of 16 high school students whose result of the tests (MMPI and SCL-90-R) was as follow: 1) the depression related scale (D, Pt, I-s, PSY) appeared moderately high (60 < Tscore <70); 2) the T score of other scale was low. (Tscore < 60). They were randomly assigned to experimental group and control group as the same size. The subjects in the experimental group went through 6 sessions of coulseling for about 4 weeks. A cognitive-behavioral counseling program was designed to modify irrational believes and behaviors in connection with depression, including self-monitioring, self-instruction, self-reinforcement and relaxation training In the course of counseling, one subject of the experimental group transfered the school and dropped out, therefore 15 subjects (7 of the experimental group and 8 of the control group) were included in analysis. Their results of pre and post test and the clanges of daily mood were compared and analyzed. The obtained results of this study were as follows: 1. After the counseling, the depreission score of the experimental group was reduced both at MMPI and at SCL-90-R (T score 5-8 points), but the control group was not. 2. After the counseling, the interpersonal sensitivity score (I-S) and positive symptom distress index (PSDI) score of the experimental group were reduced. 3. After the counseling, there were increasing trends for only 4 subjects of the experimental group in their moods. From the results of this study, it is not possible to conclude that cognitive-behaviroal counseling is effective for all depressive clients. But it is the opinion of this researcher that this present study has a significant importance in the point of that it is relatively new attempt to deal with depressive clients, and it presents the potentiality of effectiveness.;본 연구의 목적은 우울성향의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인지 -행동적 집단상담을 실시하여 그 처치적 효과를 평가해 보고자 하는 것이다. 피험자는 남자고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간편 MMPI성격검사와 간이 정신진단검사(SCL-90-R)를 실시하여 우울과 상관된 척도들(D,Pt, I-S PSY)이 상승을 보이고( T점수 60∼70점사이), 나머지 다른 책도들은 낮은 점수를 보인( T점수 60점미만) 학생 16명을 실험집단과 통제집단에 각 8명씩 무선배정 하였다. 상담은 약 4주간, 총 6회에 걸쳐 실시되었으며 우울과 관련된 비합리적 사고와 행동을 수정하기 위한 인지-행동적 기법으로서 자기탐지, 자기지시, 자기강화 및 이완훈련등이 결합, 사용되었다. 한편 통제집단은 사후검사외에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 실험집단에서 상담과정중 1명이 전학으로 탈락하게 되어 실험집단에서 7명, 통제집단에서 8명등 총 15명이 결과분석에 포함되었는데, 이들의 MMPI, SCL-90-R의 사전-사후검사를 비교하였으며 피험자로 하여금 행동일지에 기록케 한 매일매일의 평균기분을 그래프로 기록하여 비교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상담 후, 실험집단은 통제집단에 비하여 MMPI, SCL-90-R 모두에서 5 ~ 8점가량 우울증 척도의 점수가 감소하였다. 2. 상담 후, 실험집단은 통제집단에 비하여 정신쇠약증과 대인예민성에서 큰 폭의 점수감소를 보였으며, 전체심도 지표와 표출증상심도 지표에서도 점수가 감소되었다. 3. 상담 후, 7명의 피험자 중 기분이 상승되는 경향을 보였으나, 나머지 3명은 거의 변화가 없거나 상담 중반이후 다소 하강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이와같은 연구의 결과로 우울에 대한 인지 -행동적 상담의 효과를 명확히 단정짓기에는 부족함이 있으나, 우울성향의 내담자를 다루는데 비교적 새로운 접근을 시도했다는 점과 그러한 접근의 효과에 대해 어느 정도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본 연구의 의의를 찾아 보고자 한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심리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