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5 Download: 0

光線과 形態에 의한 構成硏究

Title
光線과 形態에 의한 構成硏究
Other Titles
Study on Expression of Light and Form
Authors
安美卿
Issue Date
1983
Department/Major
대학원 회화학과
Keywords
광선형태구성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이봉열
Abstract
Since the beginning of the 20th century, various isms have originated and the consciousness that we should break from the past immitation theory and resort to the self-expression has gradually become prevailing. Through true and heartful self-expression, a man would be able to secure hsi self-identity. But in modern times a sense of value is confused due to its diversification. In the field of art as well, owing to the relativity of the standard of value and the loss of leading sense of value, many opinions are all accepted, which results in great confusion in a sense of value. In my opinions an artist's work will survive only when he gives ear to authentic sound inside him instead of getting dazzled by some ism or school. Irrespective of ear, what matters greatly Is an essential experiences, which are associated with our being. By heaping up various images and accumulating them the stream of consciousness is formed and it flows through our minds. Works illustrated in his thesis are intended to express our inner image by means of colors in which we resort directly to our senses, and facets coming from our pure feelings. I intend to embody aesthetic world by form and light effect which result from the overlap of color and plane and the changes of tone. For the basis of this theory, seeking the substantial connection in elementalism derived from neo-plasticisme of Theo van Doesburg, the methodical relation in Robert Delaunay's abstract expression and claud Monet's study of light, I tried to compare them with those of my work. I mean to reaffirm and reestablish tile vage meaning of creative work through this attempt.;20세기에 들어오면서 다양한 ism이 생겨 났으며, 과거의 模倣論에서 벗어나 自已表現(Self-expression)을 해야 한다는 의식이 정점 강해지고 있다. 그러나 現代는 價値觀이 다양화 되어 있어 혼돈된 시기이다. 藝術에 있어서도 가치기준의 상대화와 주도적인 가치관의 상실로, 여러 주장들이 모두 받아 들여지고 있으며 일대 가치관의 혼란을 빚고있다. 어떤 ism이나 유파에 현혹되기 보다는 진정한 自身의 內面의 소리에 귀를 기울일 때에만 作品으로서 살아 남으리라 생각한다. 어느 時代를 막론하고 진실로 문제가 되는 것은 本質的인 經驗 즉, 우리의 存在와 결부된 체험이라고 생각한다. 여러 映像들이 쌓이며 축적되어 意識의 흐름을 형성하며 우리의 內部를 관류하고 있다. 이 論文에서 설명될 作品들은 內的心象을 우리의 감각에 직접적으로 호소할 수 있는 色彩와 순수한 感性에 의하여 생긴 面으로 表現해 보고자 한 것이다. 그리하여 色과 面의 겹쳐짐, tone의 변화등에 의해 생긴 形態와 光線效果에 의하여, 美的世界를 表出해 내고자 한다. 理論的 基般으로는 Theo van Doesburg의 新造形主義(Neo-plasticism)理論에서 파생된 要素主義(Elementalism)에서 내용적인 연관성을 찾아 보았고, Claude Monet의 빛(光線)에 대한 연구와 Robert Delaunay의 현란한 色彩의 抽象形態에서 방법적인 연관성을 찾아 本人의 작업과 비교 연구하였다. 이러한 시도를 통하여 모호한 創作 作業의 의의를 재확인하고, 재정립하고자 한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조형예술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