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5 Download: 0

세기관지염에서 Epinephrine에 대한 치료효과

Title
세기관지염에서 Epinephrine에 대한 치료효과
Other Titles
(The) Response to Epinephrine in Bronchiolitis
Authors
방문혜
Issue Date
1988
Department/Major
대학원 의학과
Keywords
세기관지염치료효과에피네프린Epinephrine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이근
Abstract
Wheezing in children less than 2 years of age is a common pediatric problem. The most frequent diagnosis in children with wheezing are bronchiolitis, wheezy bronchitis, infantile asthma or wheezing-associated respiratory illness (WARI). Common pathology in these illnesses are small airways obstructions secondary to inflammatory process and, or spasm of the bronchiolar musculature. There have been many researches in the past regarding the therapy of these illness, but bronchodilator treatment remains controversial. In this study, the effect of epinephrine on respiratory status of children were evaluated. 32 children under the age of 24 months admitted to Ewha Womans University Hospital, Department of Pediatrics, from Feb 1988 to Oct 1988, with chief complaint of wheezing were studied. They were randomly divided into epinephrine (Study) group and placebo(control) group. Patients of epinephrine group were given two subcutaneous injections of epinephrine (1:1000) 0.01㎖/kg and those of control group saline of same dose. These respiratory status were evaluated according to assessment scale before and 15 minutes after each injections. Improvement of respiratory status was significant in epinephrine group than control group. Paired data in indivisuals of control group receiving placebo and then epinephrine confirmed this. 29% of patients below 12 months and 20% of those 12-24 months improved with epinephrine. In some children, response to initial epinephrine was not indication of final response. The results of this study demonstrate the effectiveness of epinephrine in the treatment of acute wheezing in children below 24 months of age.;세기관지염은 천명(wheezing)을 동반하는 소아기의 호흡기 질환으로 증세가 심하면 입원을 필요로 한다. 천명은 세기관지염, 천명심 기관지염(wheezy bronchitis), 천식등에서 잘 관찰되는데 이들 질환의 공통된 병리는 기관지내의 점액, 기관지 점막의 부종, 기관지 평활근 수축이며 그로 인하여 소기관지의 폐쇄가 야기가된다. 이러한 기관지 질환 치료에 관하여 아직 확립된 정설은 없고 현재까지 임상에서 흔히 사용되고 있는 기관지 확장제 효과에 대하여 논란이 많다. 특히 2세 미만아에서는 기관지 확장제 효과가 없다는 보고가 많은데 이들은 기관지 평활근이 거의 존재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일부에서는 기관지 확장제의 천명에 대한 효과를 인정하는 주장도 있다. 저자는 위와 같은 견지에서 소아 호흡기질환중 세기관지염에서 기관지 확장제인 epinephrine의 치료 효과에 대하여 아래와 같이 검토 관찰하였다. 천명을 주소로 입원한 24개월 미만의 세기관지염 환아 32명을 대상으로 무작위로 epinephrine치료군 18명, 대조군 14명으로 구분하였다. 치료군, 대조군 각각에 epinehrine과 식염수를 투여하고 호흡 상태를 평가 채점하여 비교하였다. Epinephrine은 식염수에 비하여 호흡 상태를 훨씬 호전시켰으며 12개월 미만의 영아에서도 효과가 있음을 관찰하였다. 대조군의 환아에서도 식염수를 투여했을 때보다 epinephrine 투여후 호흡 상태의 호전이 관찰되었고 epinephrine을 blinded와 unblinded 상태에서 투여하여 같은 효과가 있었다. Epinephrine의 치료 효과는 횟수에 관계없이 나타났다. 결론적으로 천명을 나타낸 24개월 미만의 세기관지염 환아에서 epinephrine은 호흡 장애를 호전시키는 치료 효과가 있었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의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