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22 Download: 0

홉스(Thomas Hobbes)의 政治的 義務論에 있어서 道德性의 問題

Title
홉스(Thomas Hobbes)의 政治的 義務論에 있어서 道德性의 問題
Other Titles
(The) Problem of Morality in Hobbes's Theory of Political Obiligation
Authors
金美洙
Issue Date
1987
Department/Major
대학원 정치외교학과
Keywords
홉스의무론도덕성Thomas Hobbes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양승태
Abstract
本 論文은 홉스 政治理論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義務論이 認識論이나 人性論등 그의 一般哲學의 논리적 귀결인가를 분석하는데 목적이 있다. 기본적으로 홉스는 人間本性에 대한 분석으로부터 추론을 통해 정치사회의 형성과 그 기본원리가 도출된다고 본다. 그는 認識의 근원을 感覺(sense)이라 규정하고 모든 현상을 물체 의 運動개념으로 인식하는 機械論的 唯物論(mechanical material ism)에 입각하고 있다. 그에 따르면, 人間情念 (passion) 또한 欲求 (appetite)와 嫌惡(aversion)라는 生理的 운동에 의해 생기는 현상이며 인간행위의 先驗的·道德的 측면은 부정된다. 義務論의 기반이 되는 개념인 意志(will)역시 '熟慮(deliberation)에 있어서의 마지막 欲求'로서 정의되듯이, 단지 행동의 動因일 뿐이며 선택된 것을 정당화하고 위엄을 부여할 수 있는 能力이 아니다. 그러나 홉스의 政治的 義務論은 自然法과 社會契約論의 체계에서 볼 때, 인간행위의 道德的 能力을 전제하지 않고는 성립될 수 없으며 先驗的 道德性을 필요로 하기까지 한다. 人間理性에 의하여 발견되는 自然法의 체계는 自已利念을 추구하는 愼慮(prudence)에 의한 속성과 함께 神의 命令이라는 先驗的 속성도 아울러 내포한다. 여기에서 神의 命令으로서의 超越的 道德性의 존재는 차치하고라도, 하나의 自由이자 權利인 自然權으로부터 當爲性을 의미하는 自然法의 도출 가능성에는 문제가 야기된다. 또한 제 2의 自然法에서 논의되는 社會契約論에 있어서, 義務개념은 개인의 意志의 산물인 約束(홉스에 의하면 '信約')으로부터 도출되고 있다. 여기에서 個個人의 自發的 행위에 의해 선택되는 결정은 그 자체가 개인의 道德的 能力을 드러내는 것임과 동시에 道德的 拘東力을 지닌다고 추론된다. 문제는 義務개념의 근거인 約束이라는 인간행위에 道德性이 결여되어 있다면 그로부터 道德的인 政治的 義務개념을 도출할 수는 없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의 意志 개념은 生理·心理的 의미의 인간행위로 규정됨으로써, 인간本性에 대한 그의 決定論的 입장은 政治的 義務論의 기반에 적절하지 못할 뿐 아니라 상충되고 있는 것이다. 결론적으로 홉스의 政治的 義務論은 人性論을 비롯한 그의 一般哲學으로부터의 일관된 결론으로 볼 수 없으며, 이는 그에 있어 道德性의 問題인 政治的 義務論을 機械論的 世界觀으로부터 도출해 내고자 한 그의 論理的 矛盾의 결과라 할 수 있을 것이다.;This study purports to be a critical examination of Hobbes's theory of political obligation while bringing into locus the question whether the theory is the logical conclusion from his concept of human nature. Hobbes's fundamental belief was that the formation of apolitical society and its basic principles can be drawn from human nature. His views are grounded on a mechanical materialism which sees sensation as the source of cognition and looks at every phenomenon from the viewpoint of motion of objects. In his opinion, human passion also comes from a physical motion called appetite or aversion. Therefore, he denies the trans-cendental and moral aspects of human acts. Hobbes also defined the human will, the basic concept in the theory of obligation, as the last appetite of deliberation. The human will is only efficient cause of acts and therefore cannot justify the chosen and be given any dignity. However, Hobbes's theory of political obligation cannot be valid without considering moral ability of human acts. Rather, the theory necessitates transcendental morality. The system of natural laws established through human reason contains in itself not only 'rational' precepts such as self-interest seeking but 'transcendental' precepts such as the command of God as well. But even if we could set aside the question of how the transcendental morality as the command of God could be validated , the possibility of drawing the natural law, which means duty, from the natural right, which means freedom and right, is still questionable. In the theory of social contract discussed in the second law of nature, the concept of obligation is drawn from the mutual promise (or Hobbes's covenant) among the individuals in the state of nature. In this case decisions chosen by voluntary actions of each individual are belived not only to show each individual's moral ability but also have the morally binding force. But political obligation cannot be drawn from such a promise in sofar as human acts in Hobbes's system are not supposed to have any moral contents. Hobbes's will is but a purely physio-psychological motion. It thus appears that mechanistic view of human nature has no inherent relevance to Hobbes's theory of obligation.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정치외교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