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38 Download: 0

Johannes Brahms의 후기소품 fantasien op.116에 관한 연구

Title
Johannes Brahms의 후기소품 fantasien op.116에 관한 연구
Authors
박정원
Issue Date
2002
Department/Major
대학원 음악학부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In Romantic period of the 19th century, instrumental music called Absolute music was led by German composers, and their compositional form changed gradually from the large-scale sonatas and variations in the early period to smaller scale form. This tendency can be also found in piano works of Johannes Brahms(1983-1897). In contrast to the extroverted pianism and innovative techniques of Franz Liszt(1811-1886), Brahms music is introspective and the traditional in form. The short pieces of Brahms were mostly written in his late period except some works like Scherzo(op.4) and Ballades(op.10) of his early period. The main late piano pieces of Brahms are Klavierstu¨cke op.76 , Fantasien op.116 , Three Intermezzos, op.117 , Klavierstu¨cke op.118 , Klavierstu¨cke op.119 , which compressed the expression and technique found in sonata or variation from into both of the smaller form. Fantasien op.116 examined in this study was composed in 1892 and consisted of 3 capriccios and 4 Intermezzos. Its thematic figure was expressed into the original or modified figure so that the whole work can be connected organically. The musical elements of Op.116 are following. The ABA form (three part form) is frequently used. The melody consists of broken chords, chromatic progression, 3rd·8th parallel melodic line, and the skips of melodic line. The rhythmic Characteristics are 2:3 cross-rhythm, syncopated rhythm and hemiola which are largely used. The diminished 7th chords are often used, and the techniques of Baroque period are used like the transposing, the exchange of voices, organ point, picardy 3rd, imitation etc. Op.116 represents the artistry of Brahms, which is an integration of Classicism and Romanticism through the characteristics of musical expression in form, melody, rhythm and harmony. ; 19세기 낭만주의 시대에는 기악음악이 절대음악 이라고 불리며 독일 작곡가들의 주도하에 있었고 초기의 대규모적인 소나타 및 변주형식에서 점차 소규모의 형식으로의 흐름을 보이고 있었다. 이 흐름은 브람스(Johannes Brahms 1833-1897)의 피아노 작품에서도 찾아 볼 수 있는데, 과시적이거나 혁신적 기교로 쓰인 리스트(Franz Liszt 1811-1886)의 작품과는 대조적으로 브람스는 고전적 구조 원리에 충실하면서도 내면적인 세계를 드러내는 소품을 선호하였다. 브람스의 피아노 소품으로는 초기의 「스케르쪼」(Scherzo Op.4)나 「발라드」(Ballades Op.10) 등의 작품도 있지만 대체적으로 후기에 쓰여진 것이 많다. 브람스의 후기 주요 피아노 소품으로는 「8개의 소품집」(Klavierstu¨cke Op.76), 「환상곡집」(Fantasien Op.116), 「3개의 간주곡」(Three Intermezzos Op.117),「6개의 소곡」(Klavierstu¨cke Op.118),「4개의 소곡」(Klavierstu¨cke Op.119) 등이 있으며, 이들 소품들은 이전의 소나타나 변주곡에서 구사되었던 기법과 표현 방식을 소규모로 응축시켜 사용하고 있다. 본 논문에서 연구한 「환상곡집 Op.116」은 1892년에 작곡된 것으로 3곡의 카프리치오(Capriccio)와 4곡의 인터메쪼(Intermezzo)로 구성되었으며, 주제 음형이 원형 또는 변형되어 나타남으로서 곡 전체가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있다. 「환상곡집 Op.116」의 분석을 통하여 나타난 음악적 특징은 다음과 같다. 형식은 3부 형식(ABA)을 가장 많이 사용하였으며 제 4곡을 중심으로 대칭을 이루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선율적 특징으로는 분산화음으로 된 주제와 반음계적 진행, 3도ㆍ8도로 중복된 선율, 도약진행 등을 들 수 있다. 리듬적 특징으로는 2 : 3의 교차리듬과 당김음, 헤미올라가 많이 사용되었다. 화성은 감7화음이 많이 쓰였고 전위와 성부교환 같은 대위적 기법도 쓰여졌다. 그 외에도 오르간 포인트(organ point)나 피카르디 3도, 모방 등 바로크적 기법이 사용되었다. 이러한 형식, 선율, 리듬, 화성 등의 음악 기법적 특징들을 통해 「환상곡집 Op.116」은 고전주의와 낭만주의를 융합한 브람스의 예술성을 잘 반영하고 있는 곡임을 알 수 있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음악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