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213 Download: 0

20~30대 인터넷 사용자의 인터넷 중독성과 정신건강에 관한 조사 연구

Title
20~30대 인터넷 사용자의 인터넷 중독성과 정신건강에 관한 조사 연구
Authors
강지연
Issue Date
2003
Department/Major
대학원 보건교육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현대 사회가 정보화 사회로 바뀌어감에 따라 인터넷 사용이 급속하게 확산되고 있으며 인터넷 사용의 확산은 현대인의 생활에 여러 가지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 또한 인터넷 사용이라는 새로운 생활 영역에 관한 부정적인 면도 드러나게 되어, 인터넷 중독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이처럼 인터넷의 보급과 사용은 이미 도입기를 지나 본격적인 성장기에 들어서 있으나, 타 매체에 비해 매우 짧은 시기에 현대인에게 지배적인 매체로 등장함으로써 인터넷 사용자의 정신건강에 관한 연구 등은 상대적으로 미비하며, 인터넷 중독 관련 변인들을 주제로 한 선행 연구는 대부분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고 있는 현실이다. 따라서 본 연구는 인터넷 사용 현황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은 관심을 받고 있는 20~30대 인터넷 사용자를 대상으로 인터넷 중독성이 정신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고, 성별·연령·직업과 같은 개인적인 특성과 건강습관, 인터넷 사용 특성에 따른 인터넷 중독성과 정신건강에 대해 살펴봄으로써, 인터넷 사용자의 건강 증진을 도모하고 향후 이를 위한 보건교육을 하는데 있어서 기초 자료를 제공하고자 하였다. 본 연구의 자료 수집은 2002년 10월 1일에서 10월 30일까지 30일간 이뤄졌으며, 연구 대상자는 일 1회 이상 인터넷에 접속하는 서울 지역 직장인 20~30대 인터넷 사용자였다. 인터넷 중독성의 측정은 인터넷 중독 척도 를 사용하였고 정신건강의 측정은 간이정신진단검사 를 사용하였으며, 자료는 SPSS 11.0 Win으로 t-test와 ANOVA, Pearson s Correlation를 이용하여 분석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인터넷 중독성과 정신건강 간의 관계 인터넷 중독성은 정신건강 장애 9가지 증상 차원 모두와 상관이 유의한 것으로 나타났다(p<0.001). 2. 일반적 특성에 따른 인터넷 중독성 차이 인터넷 중독성은 여자가 남자보다 높고, 연령이 낮을수록 높았으나 통계적으로 유의하지는 않았다. 한편, 컴퓨터/인터넷 관련 종사자가 비 관련 종사자에 비해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p<0.01)를 보이며 인터넷 중독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 여부에 따라서는 집착, 재발, 내성/의존성의 경우에는 미혼자가 기혼자에 비해 중독성이 높은 것으로 유의한 차이(p<0.05)를 보였다. 3. 일반적 특성에 따른 정신건강 차이 강박증, 편집증, 정신증의 경우, 남자가 여자에 비해 정신건강 장애가 높고(p<0.05), 20대가 30대에 비해 높은 것으로(p<0.05) 유의한 차이를 보였다. 결혼 여부에 따라서는 미혼자가 기혼자에 비해 정신건강 장애 전체에서 높은 점수를 보이며 통계적으로 유의한(p<0.05) 차이를 나타냈다. 4. 인터넷 사용 특성에 따른 인터넷 중독성 차이 인터넷 사용 시간, 인터넷 사용 기간 모두 중독성 전체와 상관이 유의하게 나타났다. 또한 게임이나 동호회 활동을 주로 하는 집단이 기타 집단에 비해 인터넷 중독성이 높았으며, 집착과 내성/의존성은 게임을 주로 이용하는 대상자가 가장 높았고, 인터넷 중독성 전체는 동호회를 자주 이용하는 대상자가 가장 높았다. 5. 인터넷 사용 특성에 따른 정신건강 차이 인터넷 사용 시간과 사용 기간은 정신건강과 상관이 유의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6. 건강습관에 따른 인터넷 중독성 차이 인스턴트/패스트푸드 음식을 즐겨 먹는 대상자와 즐겨 먹지 않는 대상자간에 인터넷 중독성 차이는 유의하게 나타났다(p<0.01). 규칙적으로 운동을 하는 대상자와 규칙적으로 운동을 하지 않는 대상자간에 인터넷 중독성 차이는 유의하게 나타나지 않았으나, 규칙적인 운동을 하는 그룹이 그렇지 않은 그룹에 비해 집착, 내성/의존성이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7. 건강습관에 따른 정신건강 차이 인스턴트/패스트푸드 음식을 즐겨 먹는 대상자와 즐겨 먹지 않는 대상자간에 정신건강 차이는 유의하게 나타났다(p<0.001). 한편, 규칙적인 운동을 하는 대상자가 그렇지 않은 대상자에 비해 신체화(p<0.05), 강박증(p<0.01)이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 As the modern life turns into an information-oriented society, Internet use is being expanded rapidly, Negative aspects of Internet life show up, Especially the interest in the Internet addiction is increasing. However, studies on the mental health of users of internet, which has become a dominant media in the shorter period than the others, are relatively insufficient right now. Therefore this study is on the effects to the overall mental health of internet users by the internet addiction. By studying the individual characteristics such as sex, age, occupation and the general attitude about health, internet addiction, and mental health is the purpose of this research to promote the health of internet users and to provide basic data for health education. Data collection of this research was conducted between 2002.10.1 and 2002.10.30., targets of which are internet users in their 20~30 years who access internet more than once a day. Internet addiction standard, which was developed by Kang man chul etc., was used to measure the internet addiction. And measuring of mental health was conducted by ‘simplified mental health examination which was newly standardized by Kim kwang il etc. to be applicable to Korean society with Symptom Distress Checklist-90-Revision that L.R.Derogatis etc. developed. This was analyzed with SPSS 11.0 Win. And the hypothesis was verified with t-test, ANOVA, Pearson s Correlation. The results are as follows. 1. Relation between internet addiction and mental health Between tenacity, obsessive use, relapse, tolerance/dependency, living disorder among internet addictions and somatization, obsessive-compulsive, interpersonal sensitivity, depression, hostility, paranoid ideation, psychoticism among mental healths were relations displayed.(p<0.001). 2. Relation between internet addiction and sex, age, occupation, marital status As the sum total of internet addiction factors is higher in woman s than man s and is higher in the lower aged, statistical relevance was not observed. According to the classification of occupations, workers related to computer/internet displayed higher internet addiction tendency than the other workers, which was proved statistically by significant difference(p<0.01). In category of marital status the unmarried showed higher addictivity than the married for the aspects of tenacity, relapse, tolerance/dependency, which displayed significant difference(p<0.05). 3. Relation between mental health and sex, age, occupation, marital status It displayed significant difference that men are worse than women in the mental health such as obsessive-compulsive, paranoid ideation, psychoticism. According to the ages, it was observed with significant difference that the lower aged showed worse mental health in the category of obsessive-compulsive, paranoid ideation, psychoticism(p<0.05). In the classification of marital status the unmarried appeared to be worse than the married in all mental health factors, which was observed with signigicant difference(p<0.05). 4. Relation between internet use frequency and internet addiction Relevance between internet use time(period) and all internet addictivities was significant. 5. Relation between internet use frequency and mental health No significant difference was observed statistically between internet use time(period) and all the mental health factors. 6. Relation between health habit and internet addiction Internet addiction difference between the objects eating instant/fast food with high frequency and the objects with low frequency was observed significant(p<0.01). Although internet addiction did not display significant difference between regular trainers and irregulers, in the category of tenacity, tolerance/dependency among internet addiction factors, irregular training group showed higher tenacity, tolerance/dependency than the regular training group. 7. Relation health habit and mental health Mental health difference between the objects eating instant/fast food with high frequency and the objects with low frequency was observed significant(p<0.01). It showed significant difference that the objects eating instant/fast food with high frequency were inferior in all factors of mental health(p<0.05). Though mental health difference did not display significance between regular trainers and irregulers, somatization(p<0.05), obsessive-compulsive(p<0.01) showed significant difference according to the exercise habit.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보건관리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