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7 Download: 0

신용파생상품의 상품구조 및 가격결정에 관한 문헌연구

Title
신용파생상품의 상품구조 및 가격결정에 관한 문헌연구
Authors
유소라
Issue Date
2001
Department/Major
대학원 경영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In the financial environment which changes dramatically, it has been difficult to predict the fall in the credit rating of companies which may put the companies in distress. This means the competitiveness of any financial institutes depends on their ability to manage credit risk. In these circumstances, the traditional credit risk management methods have become obsolete, and credit derivatives which have emerged as an alternative have been intriguing many market-participants and the dealings in credit derivatives have been proliferating. Credit derivatives, the theme of this thesis, can be defined as a financial product which transfer to a counterparty the credit risk arising from underlying assets such as bonds and loans. Credit derivatives were introduced in the US market in the early 90s by major investment banks and have been growing up faster than any other derivatives. The international credit derivatives market has been dominated by major banks and the underlying assets of credit derivatives are mainly made up of bonds with little credit risk. The domestic credit derivatives market looked promising in 1996-1997, but the market has been shrinking since the currency crisis in 1997 which downgraded the credit rating of Korean financial market and the sudden decrease in the number of dealing in credit derivatives caused by the great losses from unwise dealings by some financial institutes. Further, it has many problems such as high credit risk of underlying assets, lack of experts and weak management skills. However, credit derivatives are regarded as an essential tool to manage credit risk if domestic banks are to be more competitive, and it can be expected that the dealings in credit derivatives will increase if the restructuring of the domestic financial market is successfully finished and the credit ratings of financial institutes are upgraded. On the other hand, the derivatives-governing bodies have been facing many difficulties in preparing for the regulatory basis for credit derivatives because of: the history of credit derivatives market which is much shorter than other derivatives; the emergence of complex structured products; and a lack of standardize contracts. The governing bodies of major nations have been conservatively accepting the usefulness of credit derivatives as a tool to mitigate credit risk, but the bodies approve their effectiveness when they are able to fully transfer credit risk in short term investments. It can be predicted that the credit derivatives market will grow strongly due to the relaxation of the BIS regulation, the progress in standardization, and banks utilization of their internal price modeling. As for domestic market, the volume of trade will gradually pick up when the restructuring of domestic financial market is successfully complete and the credit ratings of major banks are upgraded. This requires domestic financial institutes to prepare for dealing with credit derivatives. Therefore, it is meaningful to consider the importance of credit derivatives when they are starting to be introduced to the domestic financial market. This thesis will systematize the structure and pricing model of credit derivatives focusing on their usefulness and effect. It is very difficult and risky to price credit derivatives because the past default history does not tell us about any future credit default and the default process itself is not known to us. Lastly, the regulatory aspects of credit derivatives will be examined and the possibility of adopting them in the domestic market will be considered. ; 빠르게 변화하는 금융환경 하에서 과거에 우량하고 건전했던 기업의 신용도 추락과 더 나아가 그 기업의 부실을 예측하기 힘든 상황이 되었다. 따라서 금융기관이 신용위험을 얼마나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이전할 수 있느냐가 경쟁력의 중요한 요인이라고 말할 수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전통적인 신용위험 관리수단은 더 이상 큰 효과를 거둘 수 없게 되었으며, 새로운 대안으로 등장한 신용파생상품(Credit Derivatives)은 이미 시장참가자들의 큰 관심을 불러일으키며 기하급수적인 거래규모의 증가를 보이고 있다. 본 논문의 주제인 신용파생상품은 채권, 대출금 등 기초자산에서 발생하는 신용위험을 거래상대방에게 이전시키는 금융상품으로, 1990년대 초반 미국계 대형투자은행들에 의해 도입된 이래 최근까지 일반 파생금융상품에 비해 훨씬 비약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국제 신용파생상품시장은 초대형은행 위주의 독과점적인 구조를 지니고 있으며, 거래되는 상품의 기초자산이 대부분 투자적격등급 이상의 채권으로 구성되어 있다. 국내 신용파생상품시장의 경우에는 1996~1997년 중 거래의 호조를 보였으나, 1997년 말 외환위기 이후 우리 나라의 대외신인도가 급락하고 일부 금융기관에서 동 상품의 무분별한 취급으로 막대한 손실이 발생함에 따라 거래규모가 급감하면서 시장기반이 크게 위축된 실정이다. 또한, 기초자산의 신용위험이 선진국 은행에 비해 지나치게 높고 전문가도 부족하며 위험관리시스템도 취약한 문제점을 안고 있다. 그러나, 신용파생상품은 국내 은행들이 국제경쟁력이 있는 은행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익혀야 할 신용위험 관리수단으로 인식되고 있으며, 향후 금융구조조정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어 국내금융기관의 신용등급이 향상될 경우 거래규모가 다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신용파생상품 거래는 시장의 역사가 여타 파생상품에 비해 일천한 데다 복합구조상품이 계속 등장하고 계약의 표준화가 아직 미흡하여 감독당국이 명확한 감독규정이나 지침을 수립하는 데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주요국의 감독당국은 신용파생상품 거래에서 발생하는 위험경감효과를 보수적으로 인정하는 입장을 취하고 있으나, 단기매매목적의 거래 등 위험전가가 충분한 경우에 한해 그 효과를 인정해 주고 있다. 앞으로도 신용파생상품의 신장세는 동 상품에 대한 BIS 자기자본 규제의 완화, 거래의 표준화 진전 및 은행의 내부모형 활용도 제고 등에 힘입어 지속될 전망이다. 국내 시장도 구조조정이 성공적으로 마무리 될 경우 은행들의 신용도 향상과 더불어 거래규모가 점진적으로 회복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비하여 국내금융기관들도 신용파생상품을 비롯한 장외파생상품 거래를 위한 철저한 준비가 요구된다. 따라서 아직 우리 나라 금융시장에서 신용파생상품 활용이 도입단계에 머무르고 있는 현 시점에서 신용파생상품의 의의와 그 중요성을 인식하는 일은 매우 의미있는 작업이다. 이에 본 논문에서는 신용파생상품의 기능 및 유용성을 중심으로 상품구조와 이론적·실무적인 가격결정방법을 체계화시키고자 한다. 신용파생상품의 가격결정은 매우 복잡하고 위험한 작업인데, 그 이유는 현재까지의 default history가 미래에는 어떠한 default events를 가져 올 것인를 예측하기 어렵고, default processes도 잘 알려져 있지 않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신용파생상품의 최근 거래동향과 감독당국의 규제현황을 조사하여 실제 우리 나라 금융기관에서의 활용방안을 모색해 보고자 한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경영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