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6 Download: 0

고기능 자폐아동의 중심적 일관성과 마음이론

Title
고기능 자폐아동의 중심적 일관성과 마음이론
Authors
배교신
Issue Date
2001
Department/Major
대학원 심리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본 연구의 목적은 고기능 자폐아동의 약한 중심적 일관성(weak central coherence)과 마음이론(theory of mind) 장애를 비교하는 데 있다. 먼저 실험 1에서는 자폐아동이 WISC 지능검사의 토막짜기 하위 검사에서 보이는 우수성이 약한 중심적 일관성에 기인한 것인지를 실험하였다. 이를 위해 각 토막간 구별 없이 통합되어 제시된 자극(전체 조건)과 토막간에 미리 구분되어 제시된 자극(분리 조건)을 만6세에서 9세의 고기능 자폐와 아스파거 아동 10명과 동 연령의 정상 아동 10명에게 제시하였다. 그 결과 자폐 집단의 두 조건간 수행 차이는 정상 집단의 수행차이보다 유의미하게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자폐아동이 토막짜기에서 보이는 우수성은 약한 중심적 일관성을 반영한다고 할 수 있다. 실험 2에서는 약한 중심적 일관성이 마음이론 과제를 통과하는 자폐아와 실패하는 자폐아 모두를 설명할 수 있는지 살펴보았다. 이를 위해 먼저 Baron-Cohen, Leslis 와 Frith (1985)의 샐리-앤 과제를 만 5세 이상의 고기능 자폐 또는 아스파거 아동에게 실시하고, 전체 피험자들을 샐리-앤 과제 통과 집단과 성공 집단으로 나누었다. KEDI-WISC 지능 검사에서 토막짜기 최고점(peak)를 보인 아동의 빈도를 두 집단간 비교한 결과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따라서 약한 중심적 일관성은 마음이론 과제의 성공 여부와 상관없이 모든 자폐아의 특징으로 보인다. 또한 전체 지능, 언어성 지능, 연령이 짝진 피험자들을 선별하여 비교한 결과 이해 하위 검사만이 통과 집단과 실패 집단에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이해가 마음이론 성공과 관계가 있음을 시사한다. ; The present study was aimed to compare the two most influential accounts of the cognitive abnormalities underlying autism: weak central coherence theory and theory of mind. In Experiment 1, systematic variations of the block design task were given to 10 normal and 10 high-functioning autistic children. The block design stimuli, which were either whole (whole condition) or segmented (segmented condition), were contrasted. It was found that the difference between the two conditions was greater in normal subjects than in autistic ones. The result suggests that autistic subjects require less effort to segment a whole or a gestalt and that the block design superiority is a good indicator of weak central coherence. In Experiment 2, the theory of mind account and the weak central coherence account were compared. The Sally-Ann task was given to 24 high-autistic or Asperger children and the subjects were grouped into the passer group and the failer group according to the performance. Between the two groups, the number of subjects who showed a peak of scaled scores in the block design subtest of KEDI-WISC were compared. It was found that there was no significant difference. The result suggests that weak central coherence is a characteristic of autistic subjects regardless of theory of mind performance. In addition, the comparison of KEDI-WISC profiles between the age and IQ matched subgroups showed that the passer subgroup and the failer subgroup differed only in the comprehension subtest. The result suggests that difficulty with the comprehension subtest may reflect poor theory of mind.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심리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