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5 Download: 0

여대생의 미용 행태 및 그에 따른 건강 위해 실태 조사

Title
여대생의 미용 행태 및 그에 따른 건강 위해 실태 조사
Authors
신명자
Issue Date
2001
Department/Major
대학원 보건교육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여성의 사회 참여 증가와 가구 소득의 향상은 여성들의 미용에 대한 관심과 투자를 확산시키고 있다. 그래서 현대의 대다수의 여성은 화장, 피부관리, 체중·체형관리, 헤어관리에 관심을 가지고 있거나 시행하고 있으며, 미용성형도 확산되는 추세이다. 이런 현상에서 상업적 목적을 위한 광고나 용모에 관한 지나친 관심으로 인해서 건강에 관한 위해의 정도가 검증되지 않은 미용 행위들이 이루어지고 있는 문제점이 있다. 그러므로 전체 여성 중 미용 행위가 활발한 여대생의 미용 행태를 파악하고, 그에 따른 건강 위해 실태를 파악하며, 미용 행태와 건강 위해의 관련성을 조사하기 위한 목적으로 본 연구는 시도되었다. 본 연구는 서울지역에 소재하고 있는 A 여자대학교와 B 남녀공학대학교의 여대생을 대상으로 학년구분 없이 각각 450명씩 총 900명을 임의로 선정하여 2000년 10월 6일부터 25일까지 20일 동안 설문조사 하였다. 설문지는 본 조사를 실시하기 전 2000년 9월 4일부터 9일까지 6일 동안 30명의 여대생을 대상으로 예비조사를 실시하여 수정과 보완을 통해 문항에 대한 신뢰도와 타당도를 높였다. 수집된 자료는 SPSS/PC Package를 이용해 분석하였으며 그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응답자의 일반적인 특성으로 연령은 평균 21세였으며, 전공은 문과 58.9%로 가장 많았고, 경제수준은 중이 85.3%로 가장 많았고, 자신이 보통 이상의 건강상태라고 답한 학생이 94.2% 였고, 한달 평균 지출 미용평균은 만원에서 5만원 사이가 전체의 56.5%로 가장 많았다. 학교에 따라 미용비용은 통계적으로 상관이 있으며(χ²=12.030, P<.05) 여자대학의 여대생이 남녀공학대학교의 여대생보다 다소 높게 나타났다. 미용에 관한 정보는 58.2%가 매스컴을 통해 획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 여대생들의 미용행태는 화장이 78.6%, 피부관리가 49.5%, 체중·체형관리가 32.0%, 헤어관리가 81.5%, 미용성형이 14.9% 였고 화장(χ²=9.215, P<.01)과 헤어관리(χ²=4.435, P<.05)를 남녀공학에서 여대에 비해 많이 하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3. 미용행태와 신체만족도에 있어서는 체중에 대한 신체불만족과 체중관리가 통계적으로 매우 유의하였으며(χ²=14.075, P<.001), 체형에 대한 불만족도 체형관리와 유의한 것으로 나타났다(χ²=8.571, P<.05). 피부에 대한 불만족과 피부 미용성형(점빼기, 피부박피술)도 통계적으로 유의하였다(χ²=8.571, P<.05). 4. 미용행태에 의한 건강위해는 화장(67.4%)과 관련하여 가장 많이 발생하였고, 중증 건강위해는 체중·체형관리(17.6%)로 인하여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위해 빈도는 평균 1.3회였으며, 중증 건강위해 사건은 0.2회로 나타났다. 5. 화장의 경우 주로 기초화장을 하며(40.1%), 화장 횟수는 하루 2회(52.0%), 색조화장은 외출시에(37.5%) 가장 많이 하고, 화장품은 국산을 가장 많이(33.1%)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화장으로 인한 건강위해는 일시적 부작용이 65.9%, 영구적 손상이 1.7% 였고, 중증건강위해는 전체색조화장(9.3%)과 외제화장품(11.6%)에 의해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위해 문제로 피부의 예민화 및 기능약화가 44.7%로 가장 많았고, 피부염, 습진, 흉터도 6.3%나 되었다. 화장 빈도와 건강위해의 관계에서는 건강위해 Ⅱ영역에서 유의한 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t=2.11, P<.05). 6. 피부관리는 주로 여드름(27.8%), 미백(26.4%), 잡티제거(23.1%)를 위하여 실시하며, 2주 1회 정도(33.6%)가 가장 많았고, 주로 집(84.8%)에서 관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위해는 일시적 부작용이 32.8%, 영구적 피부손상이 1.3% 였고, 중증건강위해는 주로 피부관리업소(16.4%)에서 많이 발생하였다. 건강위해문제는 피부예민화 및 기능약화와(37.6%), 가려움 및 두드러기(33.5%)가 가장 많이 발생하였다. 피부관리 장소에 따른 건강위해를 살펴보면 “건강위해 I"은 집보다는 피부관리업소에서 42.6%(23명)로 높게 나타났으며, “건강위해 II"도 집보다는 피부관리업소에서 16.4%(9명)로 높게 나타났으며, 피부관리 장소와 건강위해의 관계 분석에서 건강위해Ⅱ 영역에서 매우 유의한 관계가 있음을 나타내었다(χ²=22.478, P<.001). 피부관리 빈도와 건강위해의 관계 분석에서도 건강위해Ⅱ 영역에서 유의한 관계가 있음을 나타내었다(t=2.00, P<.05). 7. 체중·체형관리는 체중감소(50.3%)와 미관상 문제(22.4%)로 가장 많이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관리빈도는 주 1회 이상(32.5%)이 가장 많았고, 관리방법은 주로 식이요법(40.5%), 운동 및 기구이용(36.3%), 걷기(16.9%)로 나타났다. 건강위해는 일시적 부작용이 44.2% 였고, 영구적 신체손상이 5.5% 였다. 주요 건강위해 문제로는 두통과 현기증(28.2%), 위장병(18.1%), 빈혈 및 월경불순(17.0%), 신경과민과 불면증(11.2%)으로 나타났다. 8. 헤어관리는 퍼머(68.8%), 컷트(62.9%), 염색 및 코팅(62.7%)를 주로 하고 있으며, 2~3 개월에 1회 정도(69.7%) 관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헤어관리로 인한 일시적 부작용은 47.3% 였고, 영구적인 부작용은 나타나지 않았다. 주요 건강위해 문제는 탈모, 머리카락이 끊어짐(53.0%), 두피가려움, 두드러기(18.9%)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9. 미용성형은 쌍꺼풀 수술(55.3%)과, 점빼기(29.1%)가 가장 많았으며, 가슴성형, 윤곽교정술, 비만성형도 실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술은 주로 의료기관에서 의사(99.1%)에게 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용성형으로 인한 일시적 부작용은 9.9%, 영구적 신체손상은 3.6% 였으며, 주요 건강위해 문제는 비정상적 흉터(25.0%), 정신, 정서장애(25.0%), 피부예민화(12.5%)로 나타났다. 10. 미용행태와 관련한 보건교육을 받은 사람은 18.9% 였으나 이와 관련한 보건교육의 필요성을 인식하는 사람은 93.6%로 높게 나타났다. 보건교육 내용으로는 체중·체형관리(32.7%)에 관한 교육을 가장 많이 받았고, 미용성형(20.1%), 화장품사용(19.5%), 피부관리(18.8%), 헤어관리(8.6%)로 나타났다. ; With the increase of women s involvement in social activities and the improvement of family income, women s concern about and investment in beauty care are proliferating. Most of modern women are concerned about or carrying out makeup, skin care, weight/body control, and hair care, so cosmetic operations are flourishing. However, the problem is that, due to the commercial pursuit of beauty industry and human beings excessive concern about appearance, unverified beauty care services that might harm our health are being performed. Therefore, this research was conducted to investigate the patterns of college women s beauty care since the degree of their using beauty care services is the highest among the whole female population, examine the actual health hazards in those services, and finally survey the relationship between beauty care service and health hazard. For this study, 450 college women at A women s university and another 450 co-eds at B mixed university located in Seoul area, 900 college women in total, were selected at random regardless of school year to reduce statistical deviation. As the subject, they underwent a questionnaire research for 10 days from Oct. 6 to 25, 2000. The trustworthiness and validity of question items had been heightened through revision and supplement on a preliminary survey carried out to about 30 college women for 6 days from Sept. 4 to 9, 2000. Collected data were analyzed through SPSS/PC Package, and the results are as follows: 1. As for the general characteristics of the respondents, the mean age was 21, the highest 58.9% of them majored in liberal arts, the highest 85.3% were in the middle economic level, 94.2% answered their health conditions were above the mean, and 56.5% reported that they spent 10-50 thousand wons on beauty care per month. It was revealed that 58.2% of them got information on beauty care through mass communications. 2. As for the beauty care patterns, makeup accounted for 78.6%, Skin care 49.5%, weight/body control 32.0%, hair care 81.5%, and cosmetic operation 14.9%, indicating significant high rates of makeup(x²=9.215, p=0.002) and hair care(x²=4.435, p=0.035) at both mixed and women s universities. 3.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perceived level of satisfaction with body image and utilization of beauty care services was examined, using χ² test. The weight control behavior was found to be related to the perceived level of satisfaction with body image. However, the other beauty care activities, such as make-up, skin care, and plastic operations, were not found to be related to the perceived level of satisfaction with body image. 4. As for the health hazards in beauty care, problems were mostly related to makeup(67.4%), while serious physical damages occurred mostly in relation to weight/body control(17.6%). As for the frequency of occurrence, the mean number of health problem was 1.3, while that of serious physical damage was 0.2. The relationships between health problems and utilization of beauty care services were examined, using χ² test or t test. We found that there was a significant relationship between health problem and beauty care. 5. The respondents generally did basic makeups(40.1%) twice a day(52.0%), did color makeups for going out of doors(37.5%), and used domestic cosmetics(33.1%). As for the health hazards from makeup, temporary side effects accounted for 65.9%, while permanent damages accounted for 1.7%. Serious physical damages occurred mostly by body paints(9.3%) and foreign cosmetics(11.6%). As health problems, growing sensitiveness and functional weakness of skin accounted for the highest 44.7% and even dermatitis, eczema and scar accounted for 6.3%. 6. Skin care was mostly taken to remove pimples(27.8%) and specks(23.1%) on the face or for whitening effect(26.4%) once a week(33.6%) mainly at home(84.8%). As for the health hazards from skin care, temporary side effects accounted for 32.8%, while permanent damages accounted for 1.3%. Serious physical damages occurred mostly at the skin care service center(16.4%). As symptoms of health problem, growing sensitiveness and functional weakness of skin(37.6%) and itch or urticaria accounted for high rates(33.5%). 7. Weight/body control was mostly tried to lose weight(50.3%) or for beauty s sake(22.4%) more than once a week(32.5%) mainly through dietary cure(40.5%), exercise or use of health machines(36.3%) and walking(16.9%). As for the health hazards from weight/body control, temporary side effects accounted for 44.2%, while permanent physical damages accounted for 5.5%. As major health problems, there were headache or dizziness(28.2%), gastroenteric disorder(18.1%), anemia or menstrual irregularity(17.0%), and oversensitiveness or insomnia(11.2%). 8. The college women generally had their hair waved(68.8%), cut(62.9%), or dyed and coated(62.7%) at least once in 2 or 3 months(69.7%). Temporary side effects of hair care accounted for 47.3%, while permanent damages didn t appear. As major heath problems, the respondents complained loss of hair, weakness of hair(53.0%), itch of head skin, and urticaria(18.9%). 9. The college women chiefly underwent cosmetic operations to get double eyelids(55.3%) or remove spots(29.1%), and some of them even had breast plastic operations and face or obesity correction operations. Operations were mainly performed by doctors at medical institutes(99.1%). Temporary side effects of cosmetic operation accounted for 9.9%, while permanent damages accounted for 3.6%. As major health problems, the respondents complained abnormal scar(25.0%), mental or emotional disorder(25.0%), and growing sensitiveness of skin(12.5%). 10. The rate of receiving health education related to beauty care was a low 18.9%, but the rate of recognizing the necessity of this education was a high 93.6%. The respondents reported that they received educations on weight/body control(32.7%), cosmetic operations(20.1%), use of cosmetics(19.5%), skin care(18.8%), and hair care(8.6%).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보건관리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