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2 Download: 0

Comparison of policy in semiconductor industry between South Korea and Taiwan

Title
Comparison of policy in semiconductor industry between South Korea and Taiwan
Authors
김지선
Issue Date
1999
Department/Major
국제대학원 국제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국제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본 논문은 현대 하이테크 산업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반도체 산업의 발전에 있어서 매우 성공적이 예를 보여온 한국과 대만의 반도체 산업 발전과정에서 나타난 각국의 상이한 접근방식에 대한 이유를 분석함을 그 목표로 하였다. 1970년대 이후 반도체 산업분야에서 미국을 포함한 많은 유럽 국가들의 영향력이 약화된 반면, 한국과 대만은 세계 반도체 시장에서 매우 성공적인 발전양상을 나타내고 있다. 양국은 모두 일본 식민지 시대를 거쳐 GATT, IBRD, IMF로 대표되는 미국의 헤게모니가 절정에 달한 1950년대 후반과 1960년대 초반에 사업구조 변경을 시작했으며 라틴아메리카의 여러 국가와는 달리 단기간의 수입대체 (import-substitution) 산업을 거쳐 수출위주 (export-oriented) 산업으로 산업구조를 변경하였다. 이러한 양국의 산업발전 과정에서 특히 주목해야 할 것은 바로 정부의 역할이라고 할 수 있다. 정부는 여러 정책방향을 통하여 산업발전 가속화를 위한 자원분배에 영향력을 행사하였다. 그러나 반도체 산업발전에 있어서의 각국의 정부의 영향력을 고려해 볼 때 한국의 정부는 대만보다 사기업부문과 더욱 협력적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따라서 본 논문은 양국의 서로 다른 비즈니스 조직, 국가조직, 그리고 국제정치경제를 분석함으로써 반도체 산업에 있어서의 각국의 상이한 접근방식에의 이유를 설명하고자 한다. 첫째, 비즈니스 조직에 있어서의 한국경제는 몇몇 대재벌들(Chaebols)로 이루어진 반면, 대만은 중소기업(SMEs)으로 구성되어 있다. 따라서, 한국의 경우 대만의 작은 전자 공장들과는 달리 재벌의 재정적 지원을 기반으로 하여 공장들이 반도체 산업에의 진출을 더욱 용이하게 할 수 있었다고 볼 수 있다. 둘째로, 한국의 과학기술 정책형성이 자율화( liberalization)와 기술(technology)사이의 관료적 분열로 인하여 일괄적이고 자율적이지 못했던 것에 반하여, 대만의 과학기술 정책은 국가적 차원에서 반도체 산업을 지원하는 정부관료의 참여로 인하여 일괄적으로 이루어졌다고 볼 수 있다. 마지막으로 각국의 반도체 산업에 있어서의 미국의 영향을 들 수 있다. 한국의 경우 DRAM의 대량생산 능력으로 인하여 미국통상압력의 영향을 많이 받은 반면, 상대적으로 대량생산 능력이 떨어지는 대만은 미국의 압력을 덜 받았다고 볼 수 있다. 즉, 각국은 위에 언급된 서로 다른 비즈니스, 국가, 국제 정치경제 구조로 인하여 반도체 산업에 있어서의 상이한 정책방향을 택했다고 할 수 있다. 즉, 이는 양국의 국가-사회 관계가 국내적 요인과 국제 정치 경제 상황의 영향을 받았음을 의미한다고 볼 수 있다. ; This study aims at analyzing the causes of the different policy outcomes in the semiconductor industry between South Korea and Taiwan. South Korea and Taiwan have been considered two successful cases in developing the semiconductor industry, which is essential in all high-tech industries. South Korea and Taiwan have been regarded as archetype of the capitalist developmental state, and in both countries, the government has utilized various policy instruments to influence the pattern of resource allocation to accelerate the pace of industrial development. South Korea and Taiwan have followed similar paths of economic development South Korea went through the ‘Primary Import Substitution’ in 1953-64, and the ‘Primary Export Substitution’ in 1964-72. The ‘Secondary Import Substitution’ occurred in 1973-83, and the ‘Secondary Export Substitution’ began in 1984. In Taiwan, the ‘Primary Import Substitution’ was in 1950-62, the ‘Primary Export Substitution’ was in 1962-70, and the ‘Secondary Import Substitution’ was in 1970-83. Taiwan entered into the ‘Secondary Export Substitution’ phase in the mid-1980s. In both countries, the government has intervened in the allocation of investment funds. However, in spite of this structural similarity between South Korea and Taiwan, each approached the semiconductor industry differently. The state in South Korea has been more cooperative with the private sector than Taiwan. In order to explain the causes of this variation, this paper examined the differences in business structure, state structure, and international political economy, by adopting a comparative institutional approach as its theoretical framework. First, from the business structure perspective, South Korea consists of a few Chaebols, whereas Taiwan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Thus, big Korean electronics firms were able to enter the semiconductor industry with large financial and organizational capacity of the conglomerate. One the other hand, small-sized private firms in Taiwan could not enter the semiconductor industry easily. Second, in the state structure, the bureaucratic cleavage between the liberalization and technology in South Korea made science & technology policy-making system incoherent, and limited the state’s ability to help the semiconductor industry, while Taiwan was able to have an autonomous science & technology policy-making system thanks to personal involvement of politically powerful figures, who supported the semiconductor industry. Third, South Korea has suffered from strong U.S. pressure due to the mass production capability of Dynamic Random Access Memories (DRAMs), whereas Taiwan has not due to the absence of a mass production capacity. In sum, this study argued that South Korea and Taiwan have taken different policies due to the institutional differences caused by differences in business, state, and international political economy. It means different institutions affect the interaction between the policy-making process and the interest group, with different political and economic outcomes.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국제대학원 > 국제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