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9 Download: 0

이성과 감성의 애매성 표현연구 : 선과 꼴라주기법을 통한 탈기교 표현 중심으로

Title
이성과 감성의 애매성 표현연구 : 선과 꼴라주기법을 통한 탈기교 표현 중심으로
Authors
안연규
Issue Date
1999
Department/Major
디자인대학원 광고디자인전공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디자인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인간은 컴퓨터와는 달리 0과 1이라는 양극을 달리는 것이 아니라 주관성이 있는 로고스와 파토스, 이성과 감성, 마음과 몸이 구별되면서도 분리되지 않는 애매모호한 존재이다. 현대에 와서 애매성은 세기를 뛰어넘어 동양의 유산인 중국 노장사상에 이러한 인간 본연의 깊은 성찰로 받아들여진 특성을 그대로 가지고 있다. 현대 물리학에서는 고전물리학에서 보여 졌던 이원론이 아닌 동양의 신비적인 면이 닮아있기까지 하다. 이러한 신비적이고 예술적인 표현은 예찬·석도·제백석의 그림에서도 볼 수 있다. 그러면서도 이들의 그림은 소박한 우아함이 깃들여 있다. 이렇게 볼 때 ‘이성과 감성의 애매성 표현’은 지난 100년 넘게 지배해 온 모더니즘을 반성해야 하면서 국제적 보편성보다는 인간의 애매성을 가치로 인정한 지역적 특수성이라는 하나의 방법으로 이해되어졌다. 그렇다고 동양화를 고집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 20세기의 동양은 정보사회에 힘입어 서구의 문화도 많이 흡수하였기 때문에 기법에 얽메임 없이 전체적인 표현을 모색하고자 하는 것이다. 이렇게 볼 때 ‘이성과 감성의 애매성 표현’ 모색은 문화적 삶의 토대위에서 이루어져야 한다고 본다. 이러한 표현모색을 찾기 위해 노장사상과 애매성, 모더니즘과 애매성, 이성과 감성의 애매성을 이론적 배경으로 애매성과의 상관관계를 살펴보고자 한다. 그리고 표현방법 모색에서는 선과 꼴라주를 이용한 탈기교로서의 표현으로 모더니즘 하에서 평가 절하되었던 미완성의 미학을 내세우고자 한다. 이는 포스트모더니즘 현상에서 볼 수 있듯이 문화적 패러다임의 변화가 주요한 작용을 한 것임을 알 수 있을 것이다. 따라서 본 연구자는 그 배경이 되는 이론연구와 작품제작을 함으로서 인간 본연의 애매성이 갖고 있는 표현중 하나로 ‘마치 덜 된 것이 완성된 것’일 수 있다는 잠재된 가능성을 자각시켜 줌으로서 개인의 자유를 새로운 시각 표현방법으로 제시 하고자 한다. ; Unlike a computer man is not driven by 0 and 1 but man is an ambiguous being which has logos and patos, reason and sensitivity and mind and body which is distintive but inseparable concurrently. In the contemporary age such ambiguity is remaining intact in essence which contains profound perceptiveness on the true nature of human beings as revealed in the thought of Lao tzu and Chuang tzu of china which is a heritage of the Oriental coming down from the past. Modern physics showed trace of resemblance to some mystic aspect of the Orient rather than the dualism known from classical physics. And such mysterious and artistic expression could be found with paintings of Yechan, Seokdo and Jebaekseok. Their paintings are swathed with simplicity and elegance. Like this expression of ambiguity of reason and sensitivity was understood as a method of regionally specific quality which recognized ambiguity of human nature rather than global universality as a value upon the reflection of modernism with a record of hegemony for the past century. However this does not mean sticking to Oriental paintings alone but it is an attempt to seek to have holistic expression without being tied down by technique in view of the great absorption of Western culture by the Orient under the impact of information age in 20th century. From this standpoint this writer holds a viewpoint that search for expression of ambiguity of reason and sensitivity should be formed upon the basis of cultural life. For the purpose of discovery of means to express such ambiguity this writer attempted to look at inter-relationship with ambiguity against the theoretical background of thought of Las tzu and Chuang tzu, ambiguity and modernism, and ambiguity of reason and sensitivity. In connection with search for means of such expression this writer is going to put forth aesthetics of incompletion as means for expression devoid of artistry by using lines and collage which was underrated in modernism. As with phenomena of post-modernism it could be seen that change in cultural paradigm had major impact on this. Accordingly by undertaking theoretical study and producing works this writer desires to present a new method of visual presention of individual freedom by exhibiting inherent potentiality to the effect that somewhat unfinished thing could be a complete thing as one of expression for ambiguity of human nature.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디자인대학원 > 광고디자인전공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