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30 Download: 0

Gabriel Faure의 'Requiem op.48' 의 분석 연구

Title
Gabriel Faure의 'Requiem op.48' 의 분석 연구
Authors
정재은
Issue Date
2001
Department/Major
대학원 음악학부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Gabriel Urbain Faure (1845-1924) was one of the chief French composers in the middle of the 19th and 20th century, and his music style had great influence on such composers as Achille Claude Debussy(1862-1918) and Joseph Maurice Ravel(1875-1937). The lessons in L Ecole Niedermeyer, which he began to take in his childhood, helped him to develop his musical talents and also cultivated his Catholic Belief, which dominated over him during all his life. This led him to produce a number of religious compositions and among them, and also among all his works, the 「Requiem Op.48」 is considered as one of the best. He began the composition of his Requiem in 1877, completed it in 1890, and finalized the orchestration in 1900. In this thesis, I exhibited some aspects of Faure s music style through researching and analyzing the 「Requiem Op.48」. Firstly, it comprises the investigation of the work s background using several bibliographies and scores, and after that, the analysis, focused on the form, orchestration, the figuring structure, the harmonic structure,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chorus part and the orchestra part, and the development of subject motives, follows. The conclusion is as below. Faure s 「Requiem Op.48」 which has the formation of a mixed chorus in four voices and an orchestra in the scale of two winds arrangement consists of 7 movements that are 「Introit-Kirie」, 「Offertorium」, 「Sanctus」, 「Pie Jesu」, 「Agnus Dei」, 「Libera Me」, and 「In Paradisum」. Such a constitution makes it different from other general Requiems by the fact that it includes an 「In Paradisum」and at the same time, it doesn t include a 「Dies Irae」. This expresses his positive views about the afterlife. The forms take either a binary form or a ternary form according to the lyrics, keys, the figuring structures of the orchestra part, and tempos. The main themes, the accompanied melodies and the figures, which are presented in the first sections, are widely applied throughout the whole music so that they keep unity. All movements include a short prelude of 1 - 6 measures, and some of them have an interlude and a postlude which is the same as the prelude, or an extending cadence. Especially, in the third section of 「Agnus Dei」, a variation of the first part in 「Introit-Kirie」 is presented, and again, the first six measures of 「Agnus Dei」, transposed down by the minor third, return. The chorus line of each movement mainly progresses stepwise, but leaps by the third, fourth, and sixth interval, that appear in the change of keys, are the chief elements used in the progression of the melody, while augmented intervals or diminished intervals are rarely used. In the material of scale, the church mode, the chromatic scale, and the melodic minor scale are partially used with majors and minors. The keys are frequently changed not only between the related ones but also between those that are far from each other. In cases of harmony, successive parallel progressions of the dominant chords or the leading-tone chords are frequently used and the traditional 7th or 9th chord, the ornamental chord, the borrowing chord, the altered chord, the additional chord, and the augmented chord are the chief materials used overall, and also the 4th chord is used. The frequent use of non-harmonic tones, such as appogiatura or pedal point, and the unsettlement of non-harmonic tones or the put-off of their settlement formed the frame of a harmony which has the air of Impressionism, escaping from the traditional functional harmony. In cases of cadence, a Faure cadence , an altered form of an Amen cadence , is used many times. In the small scale orchestration, the winds and the percussion were restrictedly used in fanfare or the splendid introduction, and the organ, in unison with the chorus lines, mainly played the role of basso continuo. In addition, this orchestra part is organically related to the chorus part through melody s imitative or unison progression. The dynamics are relatively restrained in the range of p to ff and these are mostly used by ascents and descents of the chorus line. Simplicity and restraint are the key words that set Faure s 「Requiem Op.48」 apart from other similar works by Wolfgang Amadeus Mozart(1756-1791), Louis Hector Berlioz(1803-1869) and Guiseppe Verdi(1813-1901). They reinforce the feeling of humility and reverence. ; 가브리엘 포레(Gabrial Urbain Faure , 1845-1924)는 19세기와 20세기를 잇는 프랑스의 대표적인 작곡가로 그의 음악 양식은 드뷔시(Achille Claude Debussy, 1862-1918)와 라벨(Joseph Maurice Ravel, 1875-1937)에게 영향을 주었다. 유년기부터 시작된 에꼴 니데르마이어(L Ecole Niedermeyer)에서의 교육은 포레의 음악적 재능을 계발시킴과 동시에 그의 일생을 지배한 가톨릭 정신을 함양하여 수많은 종교음악 작품을 작곡하게 하였으며, 그 중 「레퀴엠 Op.48 (Requiem Op.48)」은 그의 종교음악뿐만 아니라 모든 작품들 중 백미로 꼽힌다. 본 논문은 포레의 「레퀴엠 Op.48」의 분석, 연구를 통하여 포레의 작곡기법들의 일면을 연구한 것이다. 본 논문의 구성은 분석에 앞서 여러 문헌들과 악보를 통해 「레퀴엠 Op.48」의 작품 배경을 연구한 후, 이 곡의 형식, 관현악 편성, 음계 소재 및 화성 구조, 성악부와 관현악부의 관계, 그리고 주제적 동기의 전개 방법을 중심으로 분석한 내용으로 이루어져있으며 그 결과는 다음과 같다. 혼성 4부 합창의 성악부와 2관 편성 규모의 관현악 편성으로 된 이 곡은 전체 「인트로이트-키리에(Introit-Kyrie)」, 「오퍼토리움(Offertoirum)」, 「쌍투스(Sanctus)」, 「피에 예수(Pie Jesu)」, 「아뉴스 데이(Agnus Dei)」, 「리베라 메(Livera Me)」, 「인 파라디숨(In Paradisum)」의 7곡으로 구성되는데, 이러한 구성은 「디에스 이레(Dies Irae)」를 포함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일반적인 「레퀴엠」 작품의 악장 구성과 구분되며 여기에서 포레의 죽음에 관한 긍정적인 생각을 엿볼 수 있다. 형식은 가사와 조성 및 관현악부의 음형 구조와 빠르기에 의하여 2부 또는 3부 형식을 취하며, 전체적으로 제 1부분에서 제시된 주제 선율이나 반주 선율 또는 음형은 곡 전체를 통하여 폭넓게 응용되어 전곡은 통일성을 이룬다. 각 곡은 1 - 6마디의 짧은 전주를 가지며 각 부분의 사이에서 간주를 포함하기도 하고, 전주와 동일한 후주 또는 연장적 종지를 가지고 있다. 특히 「아뉴스 데이」의 제 3부분은 「인트로이트-키리에」의 제 1부분이 변주되어 제시되었다가 다시 「아뉴스 데이」의 첫 6마디가 단3도 아래로 이조되어 회귀되는 구조를 가지고 있다. 각 곡의 성악 선율은 대부분 순차진행을 이루지만 전조관계에서 나타나는 3도, 4도, 6도 음정의 도약이 주요한 선율 전개 요소로 사용되었으며 증음정 또는 감음정은 드물게 사용되었다. 음계 소재는 장ㆍ단조와 함께 교회 선법 및 반음음계, 가락단음계를 부분적으로 사용하고 있고, 조성의 변화는 근친조 내에서의 전조 뿐 만 아니라 원(遠)조로의 전조도 빈번하게 이루어진다. 화성의 경우 연속적인 v화음 또는 vII화음의 병진행이 자주 사용되었으며 전통적인 7화음과 9화음 및 수식화음, 차용화음, 변화화음, 부가화음, 증화음 등이 전반적인 화음의 재료가 되었고 또한 4도 화성도 사용되었다. 그리고 빈번한 전타음, 지속음과 같은 비화성음의 사용이나 비화성음의 미해결 혹은 해결의 지연은 전통적인 기능화성에서 벗어나 인상주의적 색채의 화성에 대한 틀을 형성하였다. 또한 종지에 있어 일종의 아멘 종지 의 변형인 포레 종지 가 자주 사용되었다. 소규모로 편성된 관현악부 중 관악기와 타악기는 팡파레 또는 화려한 도입부 등에서 제한적으로 사용되었으며 오르간은 주로 성악 선율과 유니즌을 이루며 바소콘티누오 역할을 하였다. 이러한 관현악부는 선율의 모방 진행, 유니즌 진행 등을 통하여 성악부와 유기적으로 연관되어있다. 셈여림은 비교적 절제되어 p와 ff범위 안에서 이루어졌는데, 이것은 주로 성악 선율의 움직임에 의하여 사용되었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음악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