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1 Download: 0

열성경련과 혈청 Na+농도와의 관련성

Title
열성경련과 혈청 Na+농도와의 관련성
Authors
이승민
Issue Date
2001
Department/Major
대학원 의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Febrile convulsion is a common problem in clinical practice. Fever plays an important role in causing disturbances in fluid and electrolyte balance. Hyponatremia has been thought to enhance the susceptibility to febrile convulsions in childhood and to increase a risk of repeated convulsions during the same febrile illness. A study was carried out in an attempt to investigate whether there is an association between hyponatremia and recurrence of febrile convulsions. Blood samples for electrolyte measurements were taken from 110 children who visited the Ewha Womans University Hospital after an acute febrile convulsion between March 1997 and December 1998(patient group). Also serum sodium was checked in a group of age-matched controls(febrile control : fever only, no convulsion, normal control : no fever, no convulsion). The patient group was divided into two groups, repeated and non-repeated groups. The results were as follows; 1. The serum sodium level(133.9±3.2 mmol/L) of patient group was significantly lower than control groups(febrile control : 136.1±2.5 mmol/L, normal control : 137.4±3.0 mmol/L) 2. The incidence of hyponatremia in febrile convulsions was 41.8% which was significantly higher than the incidence in febrile control(16%) and that in normal control(8%). 3. Twenty-one(19%) of the 110 children with a febrile convulsion developed a repeated convulsion. The serum sodium level(132.3±2.7 mmol/L) in the repeated group was significantly lower than the non-repeated group(135.5±3.0 mmol/L). 4. Rate of hyponatremia in repeated group(57%) showed significantly difference from non-repeated group(38%). In conclusion, fever in itself may cause hyponatremia, which can provoke convulsions. The lower the serum sodium level, the higher the probability of a convulsion. It is necessary to try to reveal the mechanism of febrile convulsion, and fluid restriction may be helpful in managing children with febrile convulsions if they also have hyponatremia.; 열성경련은 영·유아에서 중추신경계의 감염등 확실한 경련의 원인이 없이 발열과 함께 발생하는 경련이다. 이는 발열이 항이뇨호르몬(ADH, antidiuretic hormone)의 분비를 촉진시켜 저나트륨혈증이 초래되고 발달 중인 미성숙한 뇌는 수분과 전해질 평형 조절 장애로 경련에 대한 감수성이 증가되는등 일련의 과정을 통하여 열성경련이 일어날 수 있다고 추정되어 왔다. 따라서 열성경련은 혈청 Na^+ 농도가 낮을수록 발생빈도가 증가되고 반복의 빈도도 높다고 알려져 왔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열성경련 환아에서 혈청 Na^+ 농도를 측정함으로서 저나트륨혈증의 정도와 저나트륨혈증이 있을 때 반복빈도를 알아보고자 하였다. 본 연구는 1997년 3월부터 1998년 12월까지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동대문 병원 소아 응급실에 내원한 열성경련 환아 110례를 환자군으로 하고 동일기간동안 경련 없이 발열만 있었던 환아 50례를 발열대조군으로, 경련과 발열이 모두 없었던 50례를 정상대조군으로 설정하여 혈청 Na^+ 농도를 비교하였고 혈청 Na^+ 농도와 경련의 반복빈도를 비교 분석하였다. 1. 평균 혈청 Na^+ 농도와 열성경련과의 관계 열성경련군의 혈청 Na^+ 농도는 133.9±3.2 mmol/L으로 발열대조군의 136.1±2.5 mmol/L, 정상대조군의 137.4±3.0 mmol/L에 비해 유의하게 낮 았으나(p<0.05) 대조군들간에는 별 차이가 없었다. 혈청 Na^+농도가 135mmol/L 미만을 보인 경우는 열성경련군에서 46례(41.8%), 열성대조군 에서 8례(16%), 정상대조군에서는 4례(8%)로 차이가 있었다(p<0.05). 2. 혈청 Na^+ 농도와 열성경련의 반복성과의 관계 열성경련의 반복율은 19%(21/110례)였으며 열성경련 반복군의 혈청 Na^+ 농도는 132.2±2.7 mmol/L로 반복이 없었던 환아의 혈청 Na^+ 농도 135.5± 3.0 mmol/L에 비해 유의하게 낮았다(p<0.05). 열성경련 반복군중 저나트륨 혈증은 57%(12/21례), 반복이 없었던 군은 38%(34/89례)로 저나트륨증이 있는 경우에 반복이 많았다(p<0.05). 결론적으로 혈청 Na^+농도는 열성경련간의 상관성이 있었으며 경련의 반복 가능성을 예측할 수 있었다. 즉 혈청 Na^+농도가 낮을수록 열성경련 의 발생과 반복 가능성이 높으므로 발열환아에서 저나트륨혈증 동반시 수 분 제한 등의 치료로 열성경련의 반복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의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