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8 Download: 0

R. Schumann의 'Kreisleriana' op.16에 관한 고찰

Title
R. Schumann의 'Kreisleriana' op.16에 관한 고찰
Authors
이미애
Issue Date
2001
Department/Major
대학원 음악학부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Europe in the 1800‘s marked a turning point in music history. People grew away from of Classicism and entered the new Romantic era. As in the development of literature, likewise in music, melodies gradually emerged from formalism and began to show hints of freer composition. Alexander Robert Schumann (1810-1856), who was born during this era, became a leader of the German Romantic school as the bearer of Romanticism through having much interest in the trends of that time. At the same time, he started a new page in the history of piano music through examining the close relationship between the piano and programme music. He gave a programme to each of his piano compositions and devoted his passion to piano music as much as Chopin did. This great passion for the piano music made him develop new techniques in musical art and structure, such as chromatic harmony, pedal effects and syncopation, use of the arpegio, and so on. Each short piece is in either ternary form or rondo form. In this composition, Schumann s inner double personality-the delicate and frail-hearted 「Eusebius」 and the ardent 「Florestan」-is well personified and contrasted by mood changes among the eight pieces. These various and unexpected mood changes are shown by tempo, melody, rhythm, dynamics, etc. He used such romantic techniques as varied rhythmic patterns daring chromatic harmonies, frequent modulation, and so forth.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look at the 19th century trend of Romanticism and his character pieces and in depth at Schumann s music through analyzing his「 Kreisleriana. ; 19세기의 유럽은 그동안의 고전주의를 탈피하고 새로운 낭만주의 시대로 돌입하려는 전환의 시기였다. 모든 문학에서도 그러했듯이 음악에서도 역시 형식위주의 곡에서 벗어나 자유주의의 성향을 띤 곡들이 차츰 대두되기 시작하고 있었다. 이러한 시기에 태어난 슈만(Alexander Robert Schumann 1810~1856)은 그당시의 사조에 따라 낭만주의의 기수로서 독일낭만파의 중요한 작곡가가 되었으며 동시에 표제음악과 피아노와의 관계를 정립하고 피아노 음악의 새로운 장을 열게 하였다. 슈만의 피아노 곡에는 대부분 표제가 붙어 있으며 또한 쇼팽(Frederic Copin 1810-1849) 못지않게 기교나 형식면에서 새로운 기술을 개발하였는데 특히 반음계적 화음과 페달의 효과적인 사용법, 싱코페이션(syncopation), 아르페지오(arpeggio)등을 들 수 있다. 또한 문학과 음악의 접목에 의한 표제음악을 그의 피아노 작품에 도입하여 성격적 소품(Character piece)의 장르를 확립시켰다. 이러한 형식의 곡 중의 하나가「클라이슬러리아나」( Kreisleriana Op.16)이다. 이 곡은 론도형식(2곡)과 3부형식(1. 3. 4. 5. 6. 7. 8.곡)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각각의 곡들에서 속도, 선율, 리듬, 셈여림 등을 통한 분위기의 변화로 인해 슈만의 이중적 내면세계, 즉 섬세하고 몽상적인 에우제비우스(Eusebius)와 열정적인 프로테스탄(Florestan)의 두 자아가 대조되고 있다. 이러한 바탕아래 다양한 리듬의 사용, 대담한 반음계적 화성, 짧은 동기들과 리듬형의 반복사용, 잦은 전조 등 낭만주의적 기법들이 나타난다. 본 논문의 목적은 19세기 낭만주의 전반의 흐름과 슈만의 표제음악을 살펴보고 슈만의 피아노음악의 일반적 특징을 알아본 후 「클라이슬러리아나」를 분석함으로써 이 작품이 갖는 음악적 내용과 독특한 형식을 찾아보고 슈만의 음악이 보여주는 낭만성을 발견하고자 함이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음악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