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4 Download: 0

인터넷을 활용한 독일어 수업의 효과와 문제점 : 쓰기 수업을 중심으로

Title
인터넷을 활용한 독일어 수업의 효과와 문제점 : 쓰기 수업을 중심으로
Authors
강유선
Issue Date
2003
Department/Major
대학원 독어독문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본 논문의 목적은 최신의 학습 매체로 평가 받고 있는 인터넷을 활용하여 독일어 수업에 효과적으로 적용시킬 수 있는 수업 방안과 그 효과를 제시하는 데 있다. 인터넷은 풍부한 정보와 자료를 제공하고 원어민과의 원활한 의사 소통을 가능하게 하는 기회를 줄 수 있다. 또한, 기존의 교재만으로 학습하였던 단조로운 학습 환경에서 벗어나 흥미로운 학습 환경으로의 변화를 통해, 학습자의 동기를 유발시킬 수도 있다. 이러한 장점을 지닌 인터넷 활용 학습을 통해, 여러 가지 언어 영역별 학습도 가능하다. 그러나, 인터넷 환경이 구어가 아닌 문어(문자)를 중심으로 하여 이루어지기 때문에, 여러 영역들 중, 쓰기 를 중심으로 한 학습 방법의 효과와 문제점들을 제시하고자 한다. 일반적으로, 쓰기 의 개념은 문자를 통하여 글을 쓰는 행위라고 정의한다. 본 논문에서는 이러한 일반적인 개념를 넘어서서, 문법을 이해하기 위한 연습이나 번역에서부터 일정한 주제를 가지고 단락을 작성하거나 통일성, 일관성 등을 중심으로 한 작문의 의미까지도 포함하는 것을 전제로 하고 있다. 많은 잠재성을 지니고 있는 인터넷을 활용한 쓰기 학습인 전자 우편, 펜팔, 인터넷 채팅, 전자 신문과 잡지를 활용한 학습들은 독일어 수업에서 활용할 수 있는 방법들이다. 여기에서는 주로, 독일어 수업에 활용 가능한 학습 방법들을 제시하고 구체적인 실례와 더불어 실제적인 수업 방안들까지 살펴 보았다. 전자 우편과 펜팔을 활용한 학습은 인터넷 활용의 보편적인 수업 형태들이다. 이 학습 방법은 파트너와의 실질적인 의사 소통을 가능하게 해준다. 또한, 파트너와의 교류를 통해 학습자들에게 학습 의욕 고취뿐만 아니라 언어 학습 외적인 부분들까지도 배우고 간접 경험이 가능한 공간을 마련해 줄 수도 있다. 전자 우편과 더불어 인터넷 채팅을 활용한 학습은 원어민 파트너와 실시간으로 현장감을 느끼면서 의사 소통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하지만, 아직까지 이러한 학습 방법은 독일어에 능숙한 학습자만을 대상으로 이루지기 때문에, 초급 수준의 학습자에게는 적용시키기 어려운 방법이다. 그러나, 최근 교수자의 지도 하에 각 수준별로 학습자들끼리 채팅을 할 수 있는 방법들이 구체적으로 제시되고 있기 때문에 그 활용가치는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전자 신문과 잡지를 활용한 학습은 학습자에게 가장 쉽게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이다. 인터넷 상에는 독일의 유명한 신문들이 링크되어 있고 당일 신문에서부터 이전 신문들까지 모두 찾아서 볼 수 있어 활용도가 높다고 볼 수 있다. 또한, 잡지에는 주로 학습자들이 흥미를 가지는 관심 분야를 담고 있는 잡지 종류들이 많이 있기 때문에, 신문과 함께 활용하기에 적합하다고 본다. 이 외에도 인터넷 상에 등록되어 있는 사이트들을 독일어 수업에 활용할 수 있도록 영역별로 구분하여 정리하였다. 이는, 영역별 학습을 하는 데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되기 때문이다. 인터넷이 학습을 위한 완벽한 매체는 아니지만 다른 매체들에 비해 독일어 수업에 기존의 수업 환경들을 변화시킬 수 있는 장점들과 가능성들을 지니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렇기 때문에, 인터넷을 보다 더 수업에 보편적으로 활용하려는 노력과 체계적이고 구체적인 연구들이 뒷받침된다면, 인터넷을 활용한 학습은 그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된다. ; Diese Abhandlung will einen Einstieg in das Teleteaching via Internet bieten, indem einige Vorschla¨ge, wie man mit diesem neuesten Lehr- und Lernmedium im Deutschunterricht arbeiten ko¨nnte, vorgestellt und bewertet werden. Man geht allgemein davon aus, dass die Einbeziehung der neuesten Internettechnik in die Gestaltung des Unterrichts und der Hausaufgaben Abwechslung in das Lernen bringt und die Motivation der Lerner erho¨ht. Mit dem Teleteaching via Internet sind theoretisch alle Sprachfertigkeiten zu trainieren, aber da es in der Internetumgebung kaum mu¨ndliche Sprache gibt, so dass die schriftliche Sprache (Schrift) im Mittelpunkt steht, wollten wir hier auch hauptsa¨chlich das Schreiben behandeln und dabei zeigen, welche Effekte und Probleme das Teleteaching via Internet in diesem Bereich hat.. Mit Schreiben ist dabei jede Art von schriftlicher Textarbeit gemeint, wie z.B. grammatische u¨bungen und Wortschatzu¨bungen machen, u¨bersetzungen anfertigen, eigene Texte verfassen und dergleichen mehr. Das Internet bietet potentiell viele Mo¨glichkeiten an, wie z.B. Schreiblernen durch E-Mail-Briefwechsel oder Internet Chatting und Lernen unter Benutzung elektronischer Zeitungen und Zeitschriften. Hier sollen hauptsa¨chlich solche Mittel und Lernmethoden behandelt werden, die in Korea im Deutschunterricht auch wirklich angewendet werden ko¨nnen. Die E-Mail ermo¨glicht dem Lernenden eine reale Kommunikation mit einem konkreten Partner. Dieser Austausch mit dem Partner fo¨rdert nicht nur die Lernmotivationen der Lerner, er erweitert auch ihre Kenntnisse u¨ber das Land, dessen Sprache sie lernen, denn er la¨sst den Lerner mittelbare Erfahrungen machen und bietet so mehr als nur Sprachunterricht. Voll nutzen kann E-Mail und Chatting mit einem Muttersprachler wohl nur jemand, der schon gut Deutsch kann, Fu¨r Anfa¨nger ist nur eine pa¨dagogisch gelenkte Kommunikation sinnvoll. Eine Bereicherung des Textangebotes im Fremdsprachenunterricht sind deutschsprachige elektronische Zeitungen und Zeitschriften bzw. die Internetausgaben bekannter Zeitungen und Zeitschriften und deren Archive. Die Zeitungen liefern nicht nur aktuelle Informationen zu vielerlei Themen, sondern geben auch die Mo¨glichkeit, Sprachu¨bungen mit authentischem Material zu machen oder die Informationen und das Sprachmaterial aus den Artikeln zu eigenen Texten umzuarbeiten. Einige Webseiten aus dem Bereich Deutsch als Fremdsprache bieten außerdem zur Verwendung im Unterricht didaktisch aufbereitete Zeitungstexte an, die man auch herunterladen kann. Außerdem kann man nahezu alle serio¨sen Webseiten in gleicher Weise fu¨r den Unterricht nutzen wie die elektronischen Zeitungen, besonders hilfreich sind natu¨rlich Seiten, die im Hinblick auf Deutschlerner gestaltet wurden. Selbstversta¨ndlich ist auch das Internet kein perfektes Unterrichts- und Lernmedium. Aber der Umgang mit der neuesten Technologie macht den meisten Lernern Freude und erho¨ht dadurch ihre Motivation. Außerdem sammelt der Lerner durch seine virtuellen Reisen in den deutschsprachigen La¨ndern Erfahrungen, die ihm auch den Umgang mit der deutschen Sprache erleichtern ko¨nnen.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독어독문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