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5 Download: 0

Francis Poulenc의 연가곡 [Banalites]의 분석 연구

Title
Francis Poulenc의 연가곡 [Banalites]의 분석 연구
Authors
김은양
Issue Date
1999
Department/Major
대학원 음악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Francis Poulenc(1899-1963) is one of the most representative composers of French songs in the twentieth century. He also composed music in various genres such as symphony, chamber music, opera, piano music, vocal music, and other short pieces. His music shows conservative French style among his contemporary composers, ‘Les Six’. This dissertation is a study of F. Poulenc’s songs shown through various literatures and scores, especially focusing on the ‘banalites’ of melodic structure in five selective pieces out of 150 songs he wrote. Before we get into the detailed analysis of these songs, I would like to discuss the followings: Poulenc’s contribution in modern French music, general traits of his songs, and the characteristics and ‘banalites’ in his formal structure, melodic line, accompaniment, modulation, harmonic structure, rhythm, dynamics, motivic development and other areas. The formal structure is mostly in three parts, and each part is divided into two or three sections depending on its key and the text. All five pieces are though-composed and their texts are set on the poems by G. Apollinaire. The poems have no connection with each other; the themes are such as tragedy of life, pain of love, and impression from a journey, etc. The vocal melodic line also shows diverse shapes: stepwise motion within the interval of 4th or 5th in the main notes, wide leaps of over interval of 3rd, augmented and diminished intervals, and chromatic motion, rhythmic augmentation and diminution, and rhythmic sequence. Except three songs that have no piano prelude, each song has short piano prelude and postlude, and the piano accompaniment often doubles the vocal lines or imitates them. A sense of tonality is always present, although shifting of tonality is very frequent using chromatic or enharmonic modulations. The harmony is based on triads, 7th chords, and 9th chords, varied with altered 6th and added tones creating harmonic ambiguity. The rhythm is very free and diverse frequently using quarter notes and eighth notes. However, in recitative section, Poulenc often uses 16th notes along with syncopations and arpeggios. In developing the thematic motive, each song employs repetition, sequence, and imitation. Especially in the left hand of the accompaniment, Poulenc often uses pedal point and octave leaps. The kinds of enharmonic tones that are used in these songs are appoggiaturas and double appoggiaturas, often falling on the first beat, neighboring tones, passing tones; and the resolutions follow immediately. The accompaniment doubles the vocal line and also enhances the expressiveness by using contrary motion, imitation and leitmotivs. Poulenc likes to use terraced dynamics and often indicates detailed expressive markings at the beginning of each section. ; Francis Poulenc(1899-1963)은 20세기 프랑스 예술 가곡 분야에서 큰 발전을 이룬 대표적 작곡가이다. 그는 관현악곡, 실내악곡, 오페라, 피아노곡, 성악곡, 부수음악 등 다양한 장르에 걸쳐 수많은 작품을 남겼으며, 신고전주의에 속하는 6인조 중에서도 특히 정통 프랑스 음악에 중점을 두고 작곡하였다. 본 논문은 F. Poulenc의 가곡을 여러 문헌과 악보를 통해 고찰하고, 그의 150여곡의 가곡들 중 [ Banalites ]의 5곡의 선율구조를 중심으로 분석, 연구하였다. 분석에 앞서 현대 프랑스 음악에서의 F. Poulenc의 위치를 살펴보고 그의 가곡에 나타난 전반적인 특징과 각각의 개별악곡에 나타난 형식 구조, 성악 선율 및 반주부, 전조 및 화성 구조, 리듬, 악상, 주요동기의 전개 방법과 일반적인 특징을 종합하고 [ Banalites ]를 분석하는 내용으로 이루어져있으며 그 결과 다음과 같은 특징을 지니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악곡의 형식은 3분 형식이 대부분이고 각 부는 가사와 조성에 의해 다시 2개 혹은 3개의 section으로 구분된다. 5곡 모두 통절 형식이며 가사는 초현실주의 시인 G. Apollinaire의 시를 채택하였으며 주제는 삶의 비애, 사랑의 고통, 여행에서의 느낌등 다양한 내용으로 되어있다. 성악부 선율은 주요음간의 4도 혹은 5도 음정 관계 안에서 순차진행과 3도 이상의 도약 진행, 증,감음정의 진행, 반음계적 선율이 다양하게 나타나며 리듬 확대 및 축소를 통한 반복과 동형진행을 사용하였다. 전주부가 생략된 제3곡을 제외한 각 개별악곡은 피아노 반주의 짧은 전주부와 후주부를 갖으며 피아노 상성부는 성악부 선율의 주요음과 중복되거나 성악부 선율을 모방하는 진행을 한다. 조성은 각 부분에 따라 전통적인 조성과 선법이 나타나며 반음계적, 이명동음적 전조를 주로 한다. 화성은 전통적인 3화음과 7화음, 9화음을 중심으로 여러 변화화음등의 화성적 소재를 택하며 2도, 4도 added tone을 통해 화성적 색채감을 준다. 박자는 자유롭고 다양하게 변화하며 리듬은 4분음, 8분음 리듬과 같이 비교적 단순하나 recitative에서는 16분음표로 나타나기도 하며 chord진행과 syncopation 리듬이 특징적이다. 주요 동기의 전개에 있어서 각각의 개별악곡들은 반복, 동형진행, 모방으로 지속되는 경우가 많고 특히 피아노 하성부는 pedal point와 8도 도약진행이 자주 나타난다. 비화성음으로는 각 마디의 첫 박자에 주로 사용된 appogiatura, double appogiatura가 있으며 대체적으로 해결음이 뒤에 나타난다. 반주부는 성악부와 유사진행을 주로하며 반진행이나 모방, 예시를 통해 암시하는 역할을 하기도 한다. dynamics는 명백한 대조를 나타내며 곡의 표현을 위해 각 부분의 첫 머리에 지시어가 자주 사용된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음악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