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30 Download: 0

M.Duras의 Le vice-consul에 나타난 고통의 양상

Title
M.Duras의 Le vice-consul에 나타난 고통의 양상
Authors
이재연
Issue Date
1999
Department/Major
대학원 불어불문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Le sentiment de la douleur est omnipresente dans l oeuvre de Marguerite Duras et plus particulierement dans Le Vice-consul. A partir de ce point de vue, cette etude va tenter d examiner la situation de la douleur, l attitude des personnages face a la douleur et le rapport entre la douleur et l ecriture durassienne. Dans Le Vice-consul, les deux recits alternent, se juxtaposent : l un decrit la longue marche de la mendiante “tombee enceinte” et de ce fait chassee de la mere; l autre se forme autour du cercle ferme des Europeens de l ambassde de France a Calcutta, au centre duquel se tient l ambassadrice Anne-Marie Stretter. L Inde de la mendiante est celle des lepreux, de la famine, de la misere; celle des Blancs se rattache au luxe, a l ennui et a l insensibilite. Dans le premier chapitre, nous examinerons que dans le Vice-consul, la douleur est produite a cause de l absence de la maternite et de l amour. Cette l absence de la maternite est liee a la douleur originale de la vie, et aussi a l impossibilite de l amour. Dans le deuxieme chapitre, nous verrons la periple de la mendiante chassee par sa mere. Le but de cette periple consiste a se perdre, a perdre son identite. Elle renvoie a l animalite, a la maigreur, a la folie, en somme a un etat reduit a la plus simple materialite, voire a l effacement de la feminite. Sa marche s etend a travers toute la peninsule indochinoise. Le recit de la mendiante sort monde fictif elabore par le narrateur Peter Morgan, afin de devenir une presence reelle dans l Inde des Blancs, une silhoutte concrete de l Inde. Son chant et son cri indechiffrable penetrent au coeur de la salle du bal de l ambassade, lieu principal des Blancs. Confondue avec les lepreux, les chiens et des milliers d autres mendintes, elle devient le symbole d une Inde incurable de douleur. Le vice-consul a ete deplace a Calcutta, “a la suite d incidents qui ont ete estimes penibles”. L exitence du vice-consul ebranle l indifference des blancs qui ne voient pas, ou qui feignent plutot d ignorer la douleur de l Inde. Le faux equilibre qui regit le monde des Blancs est brisee par la conduite scandaleuse du vice-consul a Lahore. En offrant la nourriture aux pauvres, Anne-Marie Stretter participe a la misere de l Inde autrement que le vice-consul. Tous les personnages du Vice-consul vivent leur vies moribondes dans le monde couvert de la douleur. Ils sement leurs douleurs contagieuses dans le monde entier. Le climat morbide, la chaleur ecrasante, l humidite, les lepreux sont percus a travers le rideau blafard de la brume durant la mousson d ete. Les mots tels la famine, le grouillement, la douleur encadrent chaque instant du recit. A travers ces mots, le lieu devient symbole de la souffrance et ce faisant depasse son origine historique. Dans le dernier chapitre, nous verrons que la douleur liee a l ecriture vient de la tentative d exprimer le ‘non dit . L impossibilite de dire implique le vide du sens, l ambiguite de la signification. Les personnages aussi souffent d une impossibilite de parler. La mendiante repete le mot de sa langue natal " Battambang". Mais personne n en comprend le sens. Le vice-consul ne peut pas expliquer sa conduite et ses sentiments pour l ambassadrice, Anne-Marie Stretter. Celle-ci chosit le silence. Pour conclure, la cause de la souffrance importe peu dans le Vice-consul. L ample possibilite d interpretation qui la sous-tend, depend de la perception et de la vision du lecteur. La douleur des marginaux ( les fous ; la mendiante, les criminels ; le vice-consul, les prostituees ; Anne-Marie Stretter) est ‘le lieu de l ecrit chez Duras. Dans le Vice-consul, l ecriture a une relation directe avec ces personnages isoles et opprimes. Cette relation produit, chez Duras, le silence, la coupure, l incoherence dans l ecriture. Mais cet echec de la parole resulte de la difficulte de dire la verite sur la douleur. Et, paradoxalement, elle la fait retentir en nous douleureusement. ; 본 논문은 마르그리트 뒤라스 (Margeurite Duras)의 『부영사』 에 나타난 고통의 양상과 그에 관련된 글쓰기에 대한 분석을 토대로 뒤라스의 작가의식을 보는 데에 목적을 두고 있다. 『부영사』는 캄보디아 출신인 거지여자의 이야기와 캘커타 주재 프랑스 대사관을 중심으로 하는 백인 사회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거지여자를 중심으로 하는 세계는 문둥병자들, 굶주림의 비극이 있는 곳이며, 백인들의 세계는 사치스럽지만 권태와 무기력, 무감각이 자리하고 있다. 우선 본 논고의 제 II장에서는 인물들에게 있어서, 고통이 모성(maternite)의 부재와 사랑의 부재로 인해 발생했음을 보았다. 어머니로부터 버려진 거지여자와 부영사, 모성이 부재하는 안느 마리 스트레떼르는 근원적인 삶의 고통과 관련되고 이러한 양상은 타인과의 사랑이 불가능하다는 또 다른 고통을 낳음을 알 수 있었다. 다음 제 III장에서는 우선 어머니에게 쫓겨난 거지여자의 여정을 살펴보았다. 그녀가 하는 긴 보행의 여정은 자신의 정체성을 잃는 데에 있다. 광기의 모습마저 띠게 되는 거지여자의 보행은 인도 대륙 전체에 확산된다. 그녀의 이야기는 백인 사회의 인물인 피터 모르간이 쓰는 이야기로 가공되지만 점차 백인 사회 안으로 편입하여 그 안에서 구체적인 인도의 비참한 현실이 된다. 거지여자는 문둥병자들과 또 다른 거지들과 뒤섞여서 치유할 수 없는 고통이 산재된 인도의 상징이 된다. 부영사 역시 “고통스러웠을 것으로 추정되는 일련의 사건들”을 겪은 후 캘커타에 부임해 온 인물로써 그의 존재 자체가 인도의 고통에 무관심한, 혹은 그러한 고통을 모른 척하는 백인 사회의 거짓된 안정을 뒤흔든다. 프랑스 대사부인인 안느 마리 스트레떼르는 부영사처럼 강력한 영향을 행사하지는 않지만, 마치 삶의 온갖 고통이란 고통은 모두 겪어 이미 고통의 끝에 다다라 있는 듯, 삶의 고통에 깊이 공감하며 그녀만의 방식으로 인도의 고통과 공존한다. 『부영사』의 모든 인물들은 고통이 편재되어 있는 이 세계 안에서 죽음과도 같은 삶을 이어나간다. 이들의 고통은 마치 시간과 공간을 초월하는 듯한 강한 전염성을 지니면서 서로의 상처난 삶을 텍스트 곳곳에 퍼뜨린다. 본고는 이러한 고통의 편재성과 함께 이러한 특징이 글쓰기로 이어지게 됨을 보았다. 마지막 IV장에서는 고통의 이야기를 표현해 내고자 하는 치열한 언어의 상황이 분석되었다. 이러한 말하기의 불가능은 글쓰기에 있어서 의미의 부재와 모호성에 연결된다. 거지여자는 알 수 없는 말을 반복하고 부영사는 자신이 저지른 행위에 관하여 설명하지 못하며 안느 마리 스트레떼르는 아예 침묵해버린다. 『부영사』에서 글쓰기는 버림받고 소외된 인물들과 직접적 연관을 맺는다. 그리하여 말하기의 고통에 직면한 인물들이, 말하기의 불가능성에 처하게 되는 과정을 통해, 고통의 이야기를 언어로서 표현해내려는 작가의 사명을 확인할 수 있었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불어불문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