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3 Download: 0

장애여성의 몸의 정치학 : 직업경험을 중심으로 한 생애사 연구

Title
장애여성의 몸의 정치학 : 직업경험을 중심으로 한 생애사 연구
Authors
김은정
Issue Date
1999
Department/Major
대학원 여성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This study is an attempt to understand the double-binding experiences of ‘women with disabilities’, a subject brought into light with the growing interest on the gender perspective of the disability issue. This is also a search into disabled women’s identities. Thus, the chief question asked here is, ‘how are the double-binding identities and marginality of a disabled person and a woman being experienced in the lives of women with disabilities?’ As the aim was to get at the real life experiences of women with disabilities in Korea, the interactions between disability and gender in the specific conditions of life were given special attention. The experiences of women with disabilities were reconstructed through the qualitative methodology of in-dept interviews on their lives. The main object of analysis was the job experience, through which the social disablement of the women with disabilities would be disposed. The job experiences of individual women were approached within the overall life context and the self-identification process. The questions posed in the research are as follows. First, what do women with disabilities describe themselves by? How do the factors of limitations resulted by the disability, family background, necessary aids, relationships with non-disabled people, the presence of a disability community, self-respect, economic circumstance, education, etc. construct the lives of women with disabilities? Second, what are the factors that intervene in the course of meeting with the society and having a job? Third, how does the prevalent standard of normality in the labor market maximize the limitations of the disabled women’s bodies? What meanings does the disabled woman’s body originate in the occupational qualifications built around the standard of the healthy man? Fourth, when do women with disabilities come upon the gendered experience as a woman and how is this different from that of women without a disability? How is the meaning of the difference of body reflected in the experiences of disabled women within certain working situations? The theoretical position on disability of this research is that disabilities are a social·cultural construction. The effects caused by a disability vary according to social·cultural conditions. As is shown in many experiential studies, a disability can be understood as a relative concept that bears different meanings in different societies. The values and meanings of the body are made into a hierarchical order according to the dominant notions held by the society, which can be described as able-bodyism. ‘Body politics’ can be defined as the mechanism in which the form·function, gender, class and race are intertwined to create embodied differences and these in turn are put into hierarchy, leading to the formation of the social meanings of power and inequality thorough the medium of the body. The results of the research are as follows. First, the women with high bodily limitations in the disability hierarchy based on the ability to walk are segregated from society, experiencing an expectancy that is far-off from the standard of the mainstream and qualitatively different. On the contrary, the women with relatively low degree of disability and limitations are allowed to be integrated in the world of the non-disabled. These women are encouraged to adjust themselves to the standard of the non-disabled, and experience a confusion of identity upon the demand to overcome their own disability. Second, looking into the difference of the body in the context of labor, it was found that the social system centered around the body and productivity of the non-disabled man reproduces a hierarchy of the body through ‘normality’ and genderizations, showing the ‘politics of the body’. As women with disabilities carry on their working lives, they experience social disablement as their bodies meet with the fast moving pace and the non-disability social structure. Their situation is aggravated through the working condition of depending on the colleagues for help without any systematic support and the exclusions and discriminations through paternalistic jestures based on the prejudice of incompetence and neediness. Third, within certain contexts of working in the labor market, women with disabilities come upon the experience as women, namely the demand for miscellaneous chores and sexual harrassement. But this is an experience of the double-bind of being normalized into a woman and experiencing gender discrimination, a different context from women without disabilities. Also, the disabled women’s work are marginalized through the limited labor forms such as at-home work. Through the experiences of the disablement of women with disabilities, the changeableness of the concept of disability has been made clear. The bodies of women with disabilities that are differently treated in different situations show that the concept of disability needs to be expanded to include the diverse bodies that have difficulties in surviving in this society. This study has suggested an insight into the possibility of deconstructing the concept of disability. ; 본 연구는 최근 장애인의 문제가 성별적인 관점에서 새롭게 인식되어야 한다는 주장과 함께 대두된 ‘장애여성’의 이중적인 경험을 드러내고 그들의 정체성을 탐구하기 위한 하나의 시도이다. 따라서 본 연구는 장애여성들이 가진 장애와 여성이라는 이중적인 정체성과 주변성이 삶에서 어떻게 경험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서 출발한다. 한국 사회의 장애여성이 현실에서 어떤 경험을 하는가를 알아보기 위해 장애와 성별이 구체적인 삶의 조건 속에서 어떻게 상호작용하고 있는지를 살펴보고자 하였다. 본 연구는 이를 위해 장애여성의 살아온 삶에 대해 심층면접하는 질적방법을 사용하여 이들의 경험을 재구성하였고, 특히 장애여성이 사회적으로 장애화되는 방식을 밝히기 위해 직업경험을 주된 분석의 대상으로 삼았다. 그들의 생애사의 맥락에서 접근하여 장애여성의 자기정체화 과정을 살펴봄으로써 직업경험을 전체적인 삶의 관점에서 이해하고자 하였다. 본 연구가 제기한 연구문제는 다음과 같다. 첫째, 장애여성들이 자신을 설명하는 요소들은 무엇인가? 장애로 인해 결과된 제한성의 정도, 가족배경, 필요한 지원의 정도, 비장애인가 맺는 관계, 장애인 커뮤니티의 유무, 자존감, 경제적 조건, 교육 등은 장애여성들의 삶을 어떻게 구성하고 있는가. 둘째, 이들이 사회와 만나 직업을 가지게 되는 과정에 개입되는 요소들은 무엇인가? 셋째, 노동시장의 정상성의 기준과 환경은 장애여성들의 몸의 제한성을 어떻게 극대화시키는가? 장애여성의 몸은 건강한 남성을 기준으로 하는 직업조건 하에서 어떠한 의미를 발생시키는가? 넷째, 장애여성이 여성으로서 성별화된 경험을 하는 경우는 언제이며, 이는 비장애여성과 어떻게 다르게 경험되는가? 장애여성들이 특정노동형태와 만나 경험하게 되는 것들을 통해 알 수 있는 몸의 다름의 의미는 무엇인가? 장애에 대해 본 연구가 채택하는 이론적인 입장은 사회·문화적 구성물로서 장애에 접근하는 것이다. 장애가 어떠한 문제를 낳는가 하는 것은 사회·문화적 조건에 따라 다르게 나타난다. 여러 경험적 연구를 통해 보았을 때 장애는 각기 다른 사회에서 다른 의미를 낳는 상대적인 관점에서 이해될 수 있다. 한 사회가 몸에 부여하는 가치에 따라 몸의 가치와 의미는 위계화 되어지며 이는 정상신체중심주의(Able-bodyism)로 표현될 수 있다. ‘몸의 정치학’은 몸의 형태·기능과 성별, 계급, 인종이 결합되어 체화된 차이들(embodied differences)이 만들어지고 이것이 위계화 되어 사회적 관계 속에서 몸을 매개로 권력과 불평등의 의미가 만들어지는 기제로서 정의될 수 있다. 본 연구를 통해 얻은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보행가능여부의 장애 내 위계에 따라 장애여성들을 두 부류로 나누어 장애여성들의 자기 인식과정을 살펴 볼 때, 제한성의 정도가 심한 장애여성들은 사회로부터 격리되어 주류의 기준에서 벗어난 질적으로 다른 기대수준을 경험한다. 반면 장애와 제한성의 정도가 심하지 않은 여성의 경우 비장애의 세계에 비교적 통합되어 성장하였다. 이 여성들은 비장애인의 기준에 맞도록 격려되며, 장애극복을 요구받고 정체성의 혼란을 경험한다. 둘째, 장애여성의 몸의 다름의 경험을 직업경험을 통해 살펴볼 결과, 비장애 남성의 몸과 생산성을 기준으로 하는 사회체계는 ‘정상성’과 성별적인 조건으로 몸의 위계를 형성하여 ‘몸의 정치성’을 드러낸다. 장애여성들의 몸은 직업생활을 하면서 기동성과 속도, 비장애인 중심의 사회구조와 만나면서 장애화됨을 경험한다. 체계적인 지원없이 직장 내 사람들을 통해 도움을 받으며 일해야 하는 조건, 불쌍함과 무능력의 편견에 기반한 온정주의적 태도를 통한 배제와 차별 등으로 인해 장애화된다. 셋째, 장애와 여성이라는 조건 속에서 장애여성은 노동시장 내의 특정한 맥락과 만났을 때 여성으로서의 경험 즉, 여성에게 부과되는 잡무를 요구받거나 성희롱을 경험한다. 그러나 이것은 여성으로 정상화되는 것과 여성으로서 성차별을 경험하는 것으로 비장애여성과 다른 맥락에서 이중적으로 경험된다. 또한 장애여성들의 노동은 재택근무 등의 노동형태를 통해 주변화된다. 이러한 장애여성들의 장애화 경험을 통해 우리는 장애라는 개념의 가변성을 감지할 수 있다. 각기 다른 상황에서 다르게 다루어지는 장애여성들의 몸은 장애의 개념이 현 사회에서 생존하는 데 어려움을 가지는 다양한 몸들을 포함하도록 확대되어야 함을 의미함과 동시에 그러한 범주의 해체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여성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