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1 Download: 0

The prosodic structure of the syllable

Title
The prosodic structure of the syllable
Authors
오미라
Issue Date
1991
Department/Major
대학원 영어영문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Doctor
Abstract
The purpose of the present study is to provide a prosodic structure of the syllable. On the basis of the prosodic structure of the syllable, the present study investigates the modes of syllabification and resyllabification. In the course of discussion I attest some current issues of phonological theories in light of the observations from natural languages, e.g. English. It is argued that the phonological representation of the syllable is characterized by the syllable structure which incorporates the timing skeleton and the internal hierarchy. The postulation of the timing skeleton departs from Chomsky and Halle’s (1968) view of a segment as an unordered set of all the features including the phonological length, on the one hand, and from moraic phonology which eliminates timing skeleton and syllable-internal structure in favor of the weight tier, on the other hand. A number of arguments for the postulation of the timing skeleton are developed in light of moraic phonology in Chapter 3. They are adduced from a number of cases of total assimilation involving empty consonants in Southern Paiute, Selayarese, and Seri. Contrary to the claim in moraic phonology that a geminate contains one mora, gemination arising from total assimilation processes in those languages turn out to contain no mora at all. Another argument for the timing skeleton is concerned with the different structures between geminates and ambisyllabification. Hayes’s version of moraic phonology predicts that geminates and ambisyllabification have the same structure. However, I argue that they have different structures from each other which are supported by the examples of preaspiration in Icelandic. Aspirated geminates undergo preaspiration, whereas ambisyllabic aspirated consonants do not. As it turns out, a phonological description of a language cannot be dealt with systematically in terms of a phonological representation which lacks the syllable-internal structure. The present study addresses the issue of modes of syllabification and resyllabification in Chapter 4 and 5. During the course of the discussion, Goldsmith’s autosegmental licensing and Ito’s coda condition are supported along with a CV-rule, from the examination of the unattested syllable types in “Prince Languages” and the velar nasal in English. Three types of resyllabification are argued for to account for a number of phonological processes, particularly in English. One of them is the core resyllabification which guarantees the tautosyllabicity of the CV sequence in the course of both word formations and phonological derivations. Ambisyllabification rules, another type of resyllabification, account for Epenthetic Stop Formation, Flapping, and Glottalization in English. In the discussions of syllabification and resyllabification, the issue of the structure of the features in the melody planes is also addressed. For instance, the distinctive behaviors of [tn] and [tl] in ‘button’ and ‘bottle,’ respectively, with respect to flapping, can be accounted for by identifying a further tier structure beyond the melody and the skeleton, following Clements (1985b) and Sagey(1986). With the help of the Linking Constraint (Hayes 1986) and the Obligatory Contour Principle (McCarthy 1979, 1981; Odden 1986, 1988b), the t in ‘button’ does not satisfy the structural description of flapping which only applies to ambisyllabic stop singly linked to the coronal node. This account provides an additional support for the claim that the features in the melody plane are hierarchically organized. The last type of resyllabification, which transforms the V.CV sequence into the VC.V sequence, is called for to account for Trisyllabic Shortening in English. The resyllabification as a lexical rule is regarded to create the derived environment for another lexical rule, i.e. Closed Syllable Shortening rule. As for the organization of the lexicon, the present study deploys the traditional framework of Lexical Phonology (Kiparsky 1985) with respect to the interaction between morphology and phonology, but it departs from it in that it puts syntax ahead of lexical phonology(Odden 1990). ; 본 논문의 목적은 음절의 운율구조를 고찰하는 데 있다. 연구된 음절의 운율 구조(prosodic structure)를 바탕으로 음절화(syllabification)와 재음절화(resyllabification)가 어떻게 이루어지는지를 살펴본다. 또한, 현대 음운 이론에서 쟁점이 되고 있는 문제점들을 영어 등의 자연 언어들을 통해 아울러 시험한다. 음절의 운율구조에는 시간층(timing skeleton)이 별도의 계층을 이루고 있고 계층적 내부구조(hierarchical internal structure)가 필요하다. 이러한 비선형적인(nonlinear) 음절의 운율구조에서는 음운 길이가 분절음의 자질과는 독립적이다. 이것은 음운 길이(phonological length)까지도 포함한 변별적 자질(distinctive feature)들이 행렬을 이루고 있는 전통적인 생성음운론(SPE)에서의 음운표기와는 다르다. 한편 비선형적인 음절의 운율구조는 moraic phonology에서 주장하는 음운표기와도 구별된다. 왜냐하면 moraic phonology는 시간층 뿐만 아니라 음절의 내부 구조도 모두 없애기 때문이다. 제 3장에서는 moraic phonology의 주장과는 달리 시간층이 별도로 존재해야 하는 두가지 증거를 제시하였다. 첫번째 증거는 Southern Paiute어, Selayarese어와 Seri어에서 발견되는 완전동화의 예를 통해서 볼 수 있다. Moraic phonology에서는 겹음(geminate)이 mora를 하나 갖는다고 주장하나, 이들 언어에서는 완전동화를 통해 나온 겹음이 mora를 전혀 포함하지 않는다. 반면 시간층을 전제로 하는 운율구조에서는 이러한 완전동화가 한 분절음의 분절자질근(root)마디를 인접 분절음의 timing slot으로 자질전파(spreading)하는것으로 설명된다. 시간층에 대한 또 다른 증거는 겹음과 양음절화(ambisyllabification)가 다른 구조를 갖는다는 점이다. Hayes의 moraic phonology는 겹음과 양음절화가 같은 구조를 가질 것이라고 예측하나, 아이스랜드어(Icelandic)의 선기음화(preaspiration)는 이 둘이 서로 다른 구조를 갖는다는 것을 보인다. 기식(aspirated)파열음의 겹음은 선기음화를 겪지만, 양음절화 된 기식 파열음은 선기음화를 겪지 않기 때문이다. 제 4장과 제 5장에서는 본 논문에서 제시된 음절의 운율구조를 바탕으로 음절화와 재음절화(resyllabification)가 어떻게 이뤄지며. 음운현상을 기술하는데 있어 그것들이 어떻게 작용하는지를 고찰하였다. 모음 사이에 있는 자음의 분포에 특별한 제약이 있는 언어들을 설명하는 데는 Goldsmith의 autosegmental licensing이 유용하지만, 가령 영어의 연구개비음을 설명하는데는 Ito’s coda condition이 필요하다. 이러한 형틀(template)뿐만 아니라 CV-규칙 같은 음절 설립규칙(syllable-building)도 CV-연결체(sequence)가 동음절인 것이 더 선호적인(preferred)음절임을 나타내기 위해서 필요하다. 영어의 음운 현상을 설명하기 위해 세가지 유형의 재음절화를 제시하였다. 첫째는 핵재음절화(core resyllabification)이다. 이것은 단어형성과정이나 음운규칙의 결과로 생겨난 구조에서 CV-연결체가 동음절을 이루게 한다. 두번째의 재음절화는 양음절화이다. 이것은 삽입자음규칙(epenthetic stop formation)과 flapping과 성문음화(glottalization)를 설명하는데 필요하다. 음절화와 재음절화를 논하는 과정에서 melody 형판(plane)에 있는 분절음 자체의 변별적 자질들도 그 기능별로 별도의 층렬(tier)에 표기되어야 한다는 사실도 논하였다. 가령 ‘bottle’에서의 [t]는 flapping을 겪지만 ‘button’에서의 [t]는 flapping을 안 겪은 것은 음운자질 상호간에 계층관계를 설정함으로써 설명될 수 있다. 즉, 설정성 마디(coronal node)와 단선으로 연결된 양음절화된 폐쇄음만이 flapping을 겪는 것으로 flapping 규칙을 재분석하였다. Obligatory Contour Principle에 따라 ‘bottle’의 [t]는 설정성 마디와 단선으로 연결되는 반면, ‘button’의 [t]는 다음에 오는 [n]의 설정성 마디를 공유한다. 따라서, Hayes의 연결제약(linking constraint)으로 인하여, flapping 규칙은 ‘bottle’의 [t]에만 적용된다. 이러한 flapping 규칙의 재분석은 melody 형판에 있는 자질들이 계층적으로 이뤄져 있다는 것을 뒷받침해 준다. 마지막 형태의 재음절화는 강세에 민감한 규칙으로서 영어의 trisyllabic shortening을 설명해 준다. 이 재음절화는 도출되어 나온 환경에만 적용되는 어휘부 규칙(lexical rule)이며, 이것은 closed syllable shortening 규칙이라는 또 다른 어휘부 규칙에 대한 환경을 만든다. 끝으로 본 논문에서 가정하고 있는 사전(lexicon)의 구성은 형태부와 음운부 간에 연결이 있다는 점에서는 전통적인 어휘음운론(Kiparsky 1985)과 같으나, 통사부가 어휘부 음운부를 앞선다는 점에서는 전통적인 어휘음운론과 구별된다(Odden 1990).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영어영문학과 > Theses_Ph.D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