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39 Download: 0

현대희곡의 소재변용에 관한 연구 : "호동설화"와 "세조의 왕위찬탈"을 소재로 한 희곡을 중심으로

Title
현대희곡의 소재변용에 관한 연구 : "호동설화"와 "세조의 왕위찬탈"을 소재로 한 희곡을 중심으로
Authors
장혜전
Issue Date
1988
Department/Major
대학원 국어국문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Doctor
Abstract
韓國 戱曲文學에서 ‘好童說話’와 ‘世祖의 王位簒奪’ 소재는 개인과 사회의 갈등을 첨예하게 보여주어 희곡화하기에 적합할 뿐 아니라, ‘사랑’과 ‘정치적 상황’ 이라는 대중적 관심을 환기시키는 내용이면서 수용자층에 소재체험이 넓어 희곡의 소재로 가장 많이 受容되고 있다. 두 素材는 모두 시대와 작가에 따라 다양한 작품의 의미를 俱現하여 왔는 바, 본 논문은 두 소재를 受容한 戱曲을 분석함으로써 文學 內的 變異와 時代精神의 변이를 포괄하는 戱曲史的 변이를 살펴본 것이다. Ⅱ장에서는, 두 소재가 희곡으로 형상회되기 전 수용자층이 체험했으리라고 기정되는 소재의 根源을 밝혔다. ‘호동설화’는 三國史記 기록과 민간 전승 내용이 차이를 보이면서 自我와 世界의 갈등을 첨예하게 드러낸다. 두 에피소드를 모두 수용한 李泰俊 의 신문소설 「王子 好童」은 단일한 행동을 지향하는 희곡의 특성에 의거, 첫 에피소드만 脚色되어 新派劇과 唱劇, 女性劇團 공연으로 이어져 50년대 말까지 지속된다. ‘世祖의 王位簒奪’ 소재는 實錄과 莊 陵 誌, 燃藜室記述 등의 민간기록을 비교한 결과, 서로 상반된 견해를 보이는 바, 이광수의 신문소설 「端宗哀史」는 민간의 기록을,「大道陽」은 實錄의 기록을 수용한 것이다. 「端宗哀史」는 脚色되어 新派劇과 唱劇으로 공연된 반면,「大道陽」은 1959년 처음으로 공연되어 관객의 의식의 변화를 보여준다. Ⅲ장은 두 소재를 수용한 희곡에 대한 구체적인 분석이다. 이들 희곡은 素材의 原形을 크게 變容하지 않은 초기 희곡과 素材를 再解釋한 後期 戱曲으로 大別된다. 초기 희곡 중 ‘好童說話’를 수용한 희곡은 첫 에피소드만 수용하고, ‘世祖의 王位簒奪’을 수용한 희곡은 「단종애사」의 시각을 그대로 답습한다. 각 작품의 意味는 차이가 있으나, 초기 희곡의 공통된 특성을 소재의 줄거리를 類型的, 英雄的 人物의 外面 行動에 따라 전개시키는 점이다. 後期 戱曲 중 ‘好童說話’를 수용한 희곡은 둘째 에피소드의 호동의 自決을 중심으로 悲劇的 意味를 심화시킨다. ‘世祖의 王位簒奪’을 수용한 희곡은 소재의 성격상 변용 범위가 제한되는 대신 현실을 대입시키는 틀로 사용한 작품이 많다. 후기 희곡에서는 外的 行動 裏面에 人物의 內的 眞實을 再照明하여 內面的, 實存的 人物로 구현한다는 점이 특성이다. Ⅳ장에서는 舞臺 技法의 변화를 밝혔다. 초기 희곡의 경우 익숙한 내용에 편승하여 舞臺壯觀을 통한 단순한 극적 즐거움을 지향한다. 후기 희곡은 人物의 內的 진실에 접근함에 따라 절충적 사실주의를 바탕으로 극의 의미와 接脈된 독특한 기법이 전개된다. 「殿下」의 劇中劇, 「胎」의 總體演劇的 요소, 「둥둥 樂浪둥」이 役割劇, 「카덴자」의 관객참여와 殘酷劇의 外形등은 60년대 이후 한국희곡에 수용된 다양한 기법을 엿볼 수 있게 한다. Ⅴ장에서는 작품에 반영된 現實認識을 살펴 보았다. 각 작품은 說話와 歷史的 갈등의 핵심을 援用하여 素材의 構造 內部에 시대 변화에 따른 현실의 상황을 굴절시켜 표현한다. 초기 희곡에서는 애국계몽적 의도에 입각한 民主主義的 현실인식이 드러난 반면 60년대 이후 희곡에서는 민족 內的인 차원에서 體制에 대한 인식을 끌어내고 있어 차이를 보인다. ‘好童說話’ 소재의 경우 현실에 대한 비유가 부분적으로 삽입된 데 비해 ‘世祖의 王位簒奪’ 소재는 政治的 알레고리로 사용하여 암울한 현실을 비유한 작품이 대부분이다. 同一한 소재에 투영된 現實의 屈曲은 한국 사회가 겪어온 정치, 사회상황의 급격한 變化를 그대로 반영하는 것이다. ; The subject matters of the “Ho-dong Narrative” and “Secho’s usurpation” whose perennial appeal stem from their sharp depiction of the conflict between individual and society are among the most frequently dramatized themes in Korean literature; specifically, the motifs of ‘love’ and ‘political situations’ add to their popular appeal. However, interpretations of these themes have varied among writers and between the literary-historical eras. Therefore, in this thesis, an effort is made by the writer to examine the changers in the history of drama which include the variations in the literary treatment and transitions in the spirit of times by analyzing plays which deal with subject matters of the “Ho-dong Narrative” and “Secho’s usurpation”. ChapterⅡ explicates the source of the subject matter as it existed before the two above mentioned subjects were formed into dramas. While the content of the “Ho-dong Narrative” recorded in “Sam-kook-sa-ki(三國史記)” is different from that of the oral tradition, conflict of self versus the world is clearly revealed in both versions. “Wang-ja Ho dong” a serialized newspaper novel by Lee, Tae Joon accepted both episodes and was performed through the late 1950’s as a theatrical production of Shin-pa-geuk(新派劇), Chang-geuk(唱劇)and Woman acting company(女性劇團)although only the first episode was incorporated due to its suitability to the needs of drama; simplified and unified projection of character through action. Contrasting viewpoints are revealed in the themes of “Se-cho’s usurpation” in the “shil-lock(實錄)” and in “chang-reung-ji(莊陵誌)”, “Yoen-ryp-sil-ki-sul(燃藜室記述)”. The latter finds expression by the serialized in Shin-pa-geuk and chang-geuk while the former was admitted into “Dae-soo-Yang” which did not achieve dramatic form until its first performance in 1959. This thus reflects changes within the audience’s consciousness. Chapter Ⅲ offers a concrete analysis of the dramas which have incorporated the two above mentioned subject matters. These plays are divided into two groups; the first being those of the earlier period where no conspicious variation from the subject’s prototype is shown while the second being those of the later period where the subject matter has been reinterpretted. Among the dramas of the first group, those which incorporated the “Ho-dong narrative” only used the first episode while those which embodied the “se-cho’s usurpation” followed precisely the viewpoint of “Dan-jong-ae-sa”. Although these works are of different significances, all plays of the earlier period share one common characteristic; the stories are developed through external actions of the stereotypical and heroic external features. Among the later plays which incorporated the “Ho-dong Narrative”, the tragic subject intensifies by focusing on Ho-dong’s suicide as recounted in the second episode. “Se-cho’s usurpation” by the nature of its subject offers a more limited scope for plot variation. Thus, plays which embodies the account use its basic story as a form of reference form which the audiences’ experience of contemporary events could be materialized. Plays of this later period shed more light on the subjective reality of the character’s inner motivations producing a fully realized existential characterization. Chapter Ⅳ explicates the changes in stage methods. The earlier work aimed at simple dramatic pleasure through stage spectacles by employing familiar contents. In later plays on the other hand, a unique method is developed related with the drama’s meaning based on portrayal of the character’s subjective reality leading to compromised realism. Varied methods incorporated into Korean drama since 1960 are encountered in the following; the play within a play in “cheon-ha”, the total theatrical effects of “Tae”, the role play of “Doong-doong-nack-rang-doong”, and the audiences’ participation and the forms of the theatre of brutality of “Ka-den-ja”. Chapter Ⅴexamines the sense of reality reflected in the works. Each play presents refracted images of contemporary reality due to the subject matter’s change with times by invoking the core historical and narrative conflict. Whereas themes of the “Ho-dong narrative” partially incorporates allegorical elements on reality, that of “se-cho’s usurpation” utilizes political allegory and thus, plays of such subject matter are those which illustrate the dark period. Whereas plays of the earlier period reveal a nationalistic sense a reality based on a patriotic educative aim, those of the 60’s and there after show understanding of the structure an inner nationalistic dimentin dimention. The irregularity of reality reflected on identical subject matters reflect the abrupt political and social changes Korean society has undergone.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국어국문학과 > Theses_Ph.D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