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36 Download: 0

'사이' 인식을 통한 잠재적 풍경의 표현 연구

Title
'사이' 인식을 통한 잠재적 풍경의 표현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n the Expression of the Latent Landscape through an Awareness of the In-Between : focused on my works
Authors
이주은
Issue Date
2012
Department/Major
대학원 조형예술학부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Doctor
Advisors
강애란전혜숙
Abstract
본 연구에서는 본인의 작업세계를 이루고 있는 이론과 실행에 있어서의 다양한 측면들을 객관적으로 고찰하고, 그를 통해 여러 층위로부터 드러나게 될 잠재적인 의미를 파악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또한 더 나아가 그러한 의미를 기반으로 한 작품 분석 및 설명이 그동안 본인의 일상과 작업 속에 용해되어 있던 미학적 태도를 구체적으로 드러낸 것임을 밝히고 있다. 본인의 작업은 우선 ‘잠재적인 것’을 지닌 다양한 세상과, ‘접혀져 있는 면’이 많은 흥미로운 사물들에서 시작한다. 세상은 단일한 체계가 아닌 다양체로 이루어져 있고, 사물은 접고 펼치는 ‘주름(Le Pli)’과 같이 우리가 읽어주기를 바라는 잠재적인 면을 지니고 존재한다. 우리가 색안경을 낀 지성의 눈으로 이러한 세상을 바라보면, 보고자 하는 면만 보이고, 보이지 않는 면은 발견하지 못한다. 그러므로 과학의 방식처럼 대상을 외부에서 접근하는 것이 아니라, 직관과 같이 내부로 들어가 사물을 직접 체험하는 보는 방식에 균열이 필요하다. 이것이 바로 잠재적인 것의 가치를 발견할 수 있는 방법이다. 대상의 내부로 들어가 실재와 공감하고자 하는 것, 이것은 우리에게 잠재되어 있는 더욱 다양한 것들을 발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본인의 작업은 ‘시선’에 관심을 갖는다. 중심을 보는 시선은 놓치는 것이 많다. 이러한 중심에서 잡히지 않는 영역으로 시선을 돌리면, 열리지 않았던 상자를 열고 상자안의 세계를 보는 것과 같은 새로움과 만난다. 이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사물이 가진 잠재적 다양성을 발견하기 위해서는 개념으로부터 벗어나야 한다. 이것은 중심으로부터 벗어나는 것을 의미한다. 주변의 가치를 인정하면서도 마치 데리다의 '파레르곤’(parergon)'처럼 안과 밖의 구분을 명확하게 짓지 않는 시선의 변화는 고정된 시선으로는 발견하지 못했던 사소한 곳을 볼 수 있게 한다. 이와 같이 중심에서 주변으로 이동하여 세상을 바라보면 ‘사이’가 보인다. ‘사이’는 우리와 세상을 연결해주는 공간이며 드러나지 않은 잠재적인 것들을 찾을 수 있는 지점이다. ‘사이’는 이분법적 편 가르기에서 벗어나는 중간지대이며 사유의 중간지대, 차이들이 섞여있는 다양체의 지대이다. 이러한 ‘사이’를 인식한다는 것은 상형문자를 해독하듯이 잠재되어 있는 것들을 풀어놓게 한다. 그렇다면 이러한 것들을 찾기 위한 방향이 필요하다. 즉, 어떻게 다양체를 생성할 수 있는 지점과 만나며, 어떻게 그것을 펼쳐서 본인만의 고유한 것으로 생성할 수 있는가를 찾기 위해 본인은 ‘사이에서의 사유’를 추구한다. ‘사이에서의 사유’는 베르그송의 ‘attention’과 같이 먼저 주의를 기울여 내재적으로 다채롭고 변화무쌍한 현상을 그 자체로 잘 보는 것이 필요하다. 그것은 인과관계를 지시하는 접속사들 ‘그러나 혹은 그러므로’가 아닌 들뢰즈가 제시하는 ‘그리고(et, and)’를 통하여 외연적으로 고정화된 의미가 아닌 생성을 위한 유동적인 의미를 찾는 것이다. ‘그리고’는 다양성의 접속사이며, 창조의 징후를 지니고 있다. 그것은 수목(樹木)처럼 중심에 뿌리를 둔 수직적이고 위계적인 시스템으로 보는 것이 아니라, 계속 연결되어 퍼져나가는 풀과 같은 사유로 사물의 사이에서 다양체들의 열린 체계를 향하는 것이다. 이와 같은 사유의 과정은 아무것도 일어나지 않을 것 같은 사물들, 사물들에 대한 무관심에서 벗어나 잠들어 있는 사물을 깨운다. 이러한 의미들을 기초로 한 본인의 작업은 잠재성과 주름이 지니고 있는 다양성을 이끌어내 가시화하며 일상의 긍정적 ‘차이’를 발견 및 구현하는 것에 중점을 둔다. 여기서의 차이란 각각의 특이점들을 공존하게 하면서 평등한 ‘다양성’을 볼 수 있는 차이이다. 이것은 감성이 획일화되고 일상에 균열을 일으키며, 일상을 바라볼만한 것이자 찾아볼만한 것으로 변모시켜 호기심어린 시선으로 보게 만들고, 또한 동일한 일상에 다양한 층위를 발견하고 구현하게 한다. 본인은 잠재성을 발견하기 위해 사진이라는 매체를 통한 우연한 마주침으로 사물을 수집하고, 레진이라는 재료의 특성으로 사진과 일체화되면서 우연한 흔적을 형성하여 기존의 사물에서 또 다른 잠재성을 발견한다. 본인은 중심에서 벗어나 주변으로 시선을 돌리므로 발견되는 사이의 풍경을 가시화하며, 사막화 된 ‘없음’의 공간에 사물을 배치함으로써 주의를 기울이고, 풀과 같은 자유로운 ‘사이’에서의 사유를 통한 작품을 구현한다. 또한 확대와 분절을 통하여 기존의 사물에서 발견하지 못했던 힘을 발견하고 하찮은 것들로 하여금 사물의 비상을 통하여 당당하게 그 존재가 드러나도록 한다. 이와 같이 본인은 가장 작은 사물과의 만남과 탐색을 통해 사소함에서 시작하여 인간에 대하여, 존재에 대하여, 때로는 관계에 대한 것으로 사유의 폭을 넓혀가며 그것을 가시화한다. 사이의 인식을 통한 잠재적 풍경의 표현은 고정되거나 완결되는 것이 아니다. 본인의 작업도 마찬가지다. 사유의 성장과 함께, 본인의 작업은 또 다른 방식과 형상으로 끊임없이 생성되는 잠재적인 표현을 추구한다.;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objectively examine aspects of the theories and practices composing my work, and by so doing recognize the latent meanings thus revealed on multiple levels. In addition, this paper makes clear that such meaning-based analyses and explanations of works concretely demonstrate the aesthetic attitude that has permeated my daily life and efforts. My work begins from a diverse world that bears certain latencies and interesting items showing multiple folds. The world is not a uniform system, but rather a manifold one and its objects contain latent facets longing to be unfolded like the pleats on a skirt and read by us. If we view the world through the jaundiced eye of the intellect, we will only perceive what we expect to see and will never discover that which is not clearly visible. Therefore, rather than approaching an object from the outside like a scientist, for our preferred method of approach we must crack it open to enter and experience it firsthand, as though by intuition. This is the only course to discover the value of latent things. Breaking into an object and striving to empathize with the very core of its existence―this act offers us the opportunity to uncover more of the diverse aspects lying dormant within ourselves. My work also focuses on ‘meaning of sight.’The sight directed towards the center misses much. If you shift it outward toward the peripheries that are imperceptible to a center-oriented eye, you will be met with a newness, as if you had breached a firmly locked box and revealed an entire other world inside. To discover the latent diversity ensconced within everything existing in the world, we need to free ourselves from concepts. This means shifting away from the center. Adjusting one’s line of sight to recognize peripheral values while also never imposing a distinct division between the inside and outside as in Derrida’s notion of the ‘parergon’ helps us observe trivial regions which had been invisible with a fixed line of sight. In this manner, if we transfer our gaze from the center to the peripheries and observe the world, we are able to see what is ‘in between’. The in-between is a space that connects us to the world and a spot where we can find unrevealed latencies. The in-between is a middle zone that enables us to unshackle ourselves from the dichotomous mode of thinking a dichotomous way of thinking it is an intermediate area of contemplation and a zone of manifolds where a blending of differences reigns. Being aware of such an in-between allows one to release latencies as if decoding hieroglyphics. In that case, there needs to be direction to guide us to such features. In other words, to learn how to find the spot that can create a manifold and how to unfold it and to make it my own, I have pursued the contemplation of the in-between. Like Henri Bergson’s notion of ‘attention to life,’ this contemplation of the in-between requires one to readily focus on and precisely observe intrinsically myriad and protean phenomena as they are. Its aim is to find―not through conjunctions indicative of causation such as ‘thus’ or ‘therefore,’ but rather through Gilles Deleuze’s notion of ‘and’―not externally fixed meanings, but fluid significance intended for creation. As a conjunction of diversity, ‘and’ exhibits the symptoms of creation. Its vision of the world is not of a vertical hierarchy like a tree with its roots serving as its core, but rather―through a process of contemplation that resembles an expanding continuum of grass―a vision that converges towards an open system of manifolds that exist in-between objects. Such a process of contemplation awakens seemingly uneventful objects, ones that lie dormant beyond any indifference to objects. With such meaning as its foundation, my work focuses on teasing out the multifariousness inherent in latency and in folds, making it perceptible as well as discovering and realizing the positive distinctions within the everyday. By distinctions, I am referring to differences that permit the coexistence of individual peculiarities and make manifest equality amongst varieties. These distinctions spawn fissures in the quotidian of uniform sensitivities; transform the commonplace into something worthy of observation and pursuit, attracting glances of eager curiosity; and enable one to discover and make manifest the various layers of indistinguishable daily lives. In order to discover latency, I have used the medium of photography to collect objects based on coincidental encounters and given form to the coincidental traces that approximate the photographs through the properties of the material resin, thereby attempting to discover even deeper layers of latency within existing objects. I bring to light the landscape of in-betweens that emerges as a result of shifting my line of sight away from the center and towards the peripheries; refined attention by placing objects within a deserted space of ‘nothingness’ and actualized works of art through a contemplation of the ‘in-between,’a space as unfettered as a field of grass. Also, through enlargement and segmentation, I have encountered hitherto undiscovered potentials in the existing objects and allowed trivialities to proudly reveal themselves through an elevation of the object. This is how, through encountering and exploring the minutest of objects, I have expanded my capacity of contemplation, beginning from triviality and transitioning on to contemplating humanity, existence, and at times relationships, and eventually made all of this manifest. The expression of the latent landscape through an awareness of the in-between is not something that can be fixed or completed. So is my work. As my reflections evolve, my work pursues a ceaseless generation of latent expressions through diverse methods and images.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조형예술학부 > Theses_Ph.D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