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47 Download: 0

여성 우울증의 이해와 치유를 위한 목회상담 연구

Title
여성 우울증의 이해와 치유를 위한 목회상담 연구
Authors
이희정
Issue Date
2002
Department/Major
신학대학원 신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신학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본 연구는 우울증이 남성보다 여성에게 많이 발병하며 평생동안 우울증이 걸릴 가능성도 남성보다 여성이 더 높다는 사실에서 출발하였다. 이렇게 우울증이 여성에게서 더 빈번한 것은 여성의 관계적이고 보살핌의 정체감에서 기인하였다. 본 연구의 목적은 관계적 정체감에서 오는 여성 우울증을 여성 개인의 결함이나 부적응의 병리적인 것으로 간주할 것이 아니라 사회·문화적인 성차별주의에서 오는 구조적인 문제로 해석함으로써, 우울증으로 고통받고 있는 여성 우울증 환자들을 진정으로 치유하고 공감하고 돌봐줄 수 있는 목회상담을 연구해 보고자 하였다. 본 연구는 이러한 목적에 근거하여 여성 우울증의 원인들을 분석해 보고, 여성 우울증 환자들을 진정으로 치유하고 돌봐줄 수 있는 목회상담의 치유방법을 다음과 같이 논의해 보았다. 첫째는 여성 중심적인 목회상담으로, 여성을 남성적 관점이 아닌 인간으로서 온전한 가치로 존중해 주는 목회상담이다. 둘째는 이야기를 통한 목회상담이다. 여성의 몸에서 말하는 소리를 읽어내서 그것을 밖으로 표출함으로써 아픔을 이야기하게 되고, 그 가운데 자기를 긍정하며 치유가 시작되는 것이다. 셋째는 인지치료를 통한 목회상담이다. 여성의 몸을 부정하고 여성의 역할과 지위를 부정하는 인지가 잘못됨을 기독교의 풍부한 자원으로 변화되도록 도와줌으로써 치유가 되는 것이다. 여성목회의 일차적 목표를 남녀 모두의 전인건강의 성취에 둔다면, 목회자는 교인들을 돌보고 상담하는 일에 있어서 성차별적인 편견과 태도를 버려야 한다. 또한 목회자는 여성 내담자 개인의 문제와 결함에 초점을 두기보다는 여성의 경험과 여성문제에 대한 보다 깊이 있는 인식을 가지고 여성 내담자의 고통에 동참하며 치유와 성장에 도움을 줄 수 있어야 한다. 여성들이 하나님의 형상을 지닌 온전한 인간으로서의 인간성을 회복하고, 상처입고 우울한 삶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약속하신 충만한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목회자는 치유의 도구로서의 역할을 다해야 할 것이다.;This study was conducted on the basis of the fact that depression tends to break out more among women than it does among men and that women have the greater possibility of being attacked with depression than men in their lifetime. The fact that depression more frequently breaks out among women than it dies among men was attributed to women's relational and care identity.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nvestigate pastoral counselling that can sincerely heal, sympathize with and take care of depressed women suffering from depression, For this purpose, this study did not regard women depression coming from relational identity as defect or maladaptive morbidity specific to individual women but interpreted it as the problem stemming from sociocultural sexism. Based on this objective, this study attempted to analyze the causes of women depression and address the healing method of pastoral counselling sincerely able to heal and give care to depressed women as follows: First, the healing method of pastoral counselling should be women-center pastoral counselling and the one that is to pay respect to women as the just-value being from a human perspective, not from a men perspective. Second, it should pastoral counselling through stories. Here, depressed women come to tell their pain by reading the voice coming from their body expressing it outwardly, affirm themselves in this process and begin to become cured. Third, it should be pastoral counselling through cognitive healing. This help depressed women become cured by changing with Christian abundant resources their wrong cognition of negating their women body, and their role and status. If the primary objective of pastoral duty towards women is on the achievement of whole-man health for both men and women, pastors should abandon the sexist prejudice and attitude in taking care of and counselling church members. And pastors should share pain with women counselees and help them become cured and grow with the deeper understanding of their experiences and women problems rather than focus on the problem and defect of individual women counselees. Consequently, pastors should perform their role as the instrument of curing so that women may recover their humanity as the perfect human being taking a shape of God and lead an abundant life promised to people by God, not a hurt and depressed life.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신학대학원 > 신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