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42 Download: 0

한국 근대시 운율 연구

Title
한국 근대시 운율 연구
Authors
한수영
Issue Date
2003
Department/Major
대학원 국어국문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Doctor
Abstract
이 논문은 7.5조가 우리 시사에 대두하여 불균등 세마디 운율로 기층체계화되는 양상을 분석한 것이다. 외래조인 7.5가 수용되고 재구축되는 과정을 "형식과 운율의 문제", "노래와 운율의 문제", 그리고 "시의 내적 구성요소로서의 운율의 문제"라는 세 가지의 논점에서 고찰했는데, 六堂, 岸曙, 素月을 각각의 분석 대상으로 삼았다. 운율이 기층 율격체계와 구체적 발현 사이의 긴장 관계에서 이루어진다는 측면에 주목하되, 기층구조를 둘러싼 현실적 힘들이 운율 공간에 관여하는 동시대적인 상황을 고려하며 분석하였다. 시조로 대표되는 우리 전통시의 운율은 4마디의 기층체계를 바탕으로 하여, 음절수를 자율적으로 조절하는 것이었는데, 전환기의 언어 공간에서는 창작과 향수의 패러다임 자체가 대전환을 하면서 한국시 운율과는 다른 음수율적 특성들이 부각된다. 운율의 추상적 기층체계가 외적 요소들에 의해 간섭을 받으면서 운율의 자율적 공간이 축소되는 것인데, 7.5조는 이런 상황 속에서 대두된다. 六堂은 새로운 시를 만드는 핵심이 외적 형식에 있다고 생각했다. 지도나 기차, 악보 등의 새로운 문명 체험은 미지의 근대에 대한 외형적 이미지를 갖게 했는데, 새로운 시도 가시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외적 형식을 가져야 한다고 여겼다. 특히 운문의 미적 이상이 시조였기 때문에 새로운 형식은 시조에 대응되면서도, 시조와는 무언가 다른 것이어야 했다. 7.5는 음수가 고정되어 있기에 시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형식적 표지를 가지고 있었고, 세마디로 분절되므로 구조적으로도 다른 것으로 파악되었다. 六堂에게 있어 7.5는 새로운 시에 대한 정형 의식의 구현체였고, 따라서 그 형식은 의미와 상호작용 하지 못하고, 외적 형식만으로 전경화되는 양상을 보여준다. 岸曙에게 있어서 7.5는 노래성을 구현할 수 있는 형식으로서 선택된다. 岸曙는 상징주의를 소개하는 초기부터 공통되는 호흡이나 공감의 형식을 모색하고 있어, 상징주의의 음악성과는 다른 노래에 대한 지향을 엿보게 한다. 그런데 중심을 잃고 부유하는 주체의 애상과 감상을 정형적인 시 형태에 의해 보완하려는 경향이 나타나고, 또한 현실 세계와 청각적인 감각을 통해 대응하면서, 岸曙의 시는 점점 노래의 상태를 지향하게 된다. 민요시나 격조시 논의는 시의 노래화를 설명하는 이론적 바탕이 된다. 7.5는 노래성을 가장 잘 구현할 수 있는 서정적 리듬으로 선택되는데, 여기에는 선행담론으로서 잡가나 민요뿐만이 아니고, 당대 유행했던 동요의 리듬의식도 작용하고 있었다. 岸曙가 구축한 7.5의 4행의 구조로 이루어진 견고한 음수율의 틀은 갈등을 동일한 정서의 상태로 평균화시킴으로써, 노래로서의 시의 역할을 실현하고 있다. 素月은 六堂이나 岸曙와는 조금 다른 경계 지점에 위치하고 있었다. 그는 전통의 세계에도 미지의 근대에도 쉽게 동일화 할 수 없는 경계선의 깊은 단층에 서있었다. 거기에서 존재의 절망적인 심연을 보았고, 이항대립적인 첨예한 갈등을 내면에 공존시킴으로써, 의식에 있어 존재론적 깊이를 획득한다. 따라서 형식의 층위에서도 외적인 형태나, 노래적인 구성이 아니고, 시의 내적 의미망과 면밀하게 상호 작용하는 운율구조를 필요로 하게 된다. 7.5는 소월에 이르러 표층적인 음수율의 조합이 아니라, 불균등 세마디라는 기층체계로 재구축 된다. 불균등 세마디 율격은 7.5가 가진 마디간의 불균등성을 최대치로 확장시키면서도, 전체적으로는 질서의 틀 안에 시적 화자를 두어, 감정의 확산이나 비약을 견제하며 정서의 질서화를 지향하는 형식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운율에 의해 근대시는 새롭게 운율적 유희공간을 확보하였으며, 운율의식은 형식적 내면화를 이루게 된다. 근대시 운율이 이미 설정된 자유시라는 고울을 향해 단계적으로 진화되어 나갔다는 것은 도식적인 발전론이다. 7.5라는 외래소의 도입을 단순한 모방이나 영향관계의 논리로 재단하기는 어렵다. 여기에는 전통 시가 형식의 자기항상성과 노래로서의 시의 구심력이 작용하고 있는가하면, 새로 발현되는 근대의 이미지와 전환기의 역사 공간이 갖는 정치적인 현실도 긴장관계의 한 축을 이룬다. 근대시에 있어서 운율은 가시적 형식이나 노래의 틀로서 이해되다가, 점차 시의 내적 구성요소로서 수렴되었다. 외래조인 7.5조는 이러한 국면을 매개하고 있었는데, 궁극적으로는 음수율과는 다른 우리 시의 기층체계에 의하여, 불균등 세마디율이라는 새로운 운율로 변모한다. 7.5조가 불균등 세마디로 재구축되어 운율적 유희 공간을 확보하는 과정은 근대시가 전환기라는 역사적 공간을 관통하여 전통시가의 기층체계 위에서 새로운 내적 호흡을 일구어가는 국면들을 입체적으로 보여준다. 7.5조는 외래조로서 수입되었으나 한국시 운율로서 질적 전환으로 이룬 역사적 양식이라는 점에서 시사적 의의를 부여받을 수 있을 것이다.;The analysis of this dissertation focuses on the phases in which the seven-five metrics comes into the history of Korean poetry and systematically takes root as the metrics of asymmetric three-colons. The process of the foreign rhythm, seven-five, being accepted and remodeled is argued in three aspects, i.e., "form and rhythm," "song and rhythm," and "rhythm as an intrinsic component of poetry." The data are mainly extracted from the works of Yukdang(六堂), Anseo(岸曙), and Sowol(素月). What this dissertation pays attention to is that rhythm is made out of the tense relations between the fundamental rules of versification and the concrete representation. Meanwhile, it is taken into account that there are contemporary circumstances under which realistic elements surrounding the fundamental structure involve in cadence. The rhythm of our traditional poetry, shijo, among others, is based on four colons and is autonomous in regulating the number of syllables. However, at the turning point where the paradigm of creation and enjoyment undergoes a sea change, the features of a syllabic verse become salient, which are different from our own rhythm. In other words, the abstract fundamental system is encroached upon by external factors, which ends up with the autonomy of rhythm being lessened. As it stands, the seven-five cadence comes to the fore. Yukdang posits that the essence of a new kind of poem lies in the extrinsic form. The external image for not-known-yet modernism, molded through such offsprings of civilization as maps, trains, and scores, makes him suppose that a new kind of poetry should take a tangible format. Since shijo, in particular, is the aesthetic ideal of verse, a new form should correspond to that of shijo, still being differentiated from it. The seven-five metrics is fixed in the number of syllables. That is to say, it is marked in form. Besides, it is dissected into three colons, which makes it distinct from the extant form of poetry. As far as Yukdang is concerned, the seven-five seems to be the embodiment of formalism, necessary for a new type of poetry. Therefore, the form does not interact with meaning, which amounts to partiality for the outward form. According to Anseo, the seven-five is chosen as a form which can substantialize the world of song. From the beginning of symbolism on, Anseo seeks for the rhythm with which our nation can be sympathetic. Thus, he is orality-oriented whereas symbolists are music-oriented. On the other hand, his verse tends to count on formalism in order to make amends for the drifting subject's grievous and sentimental feelings. In addition, the frequent use of auditory images makes Anseo's poems disposed toward the state of song. The arguments for minyosi (ballad verse) or gyeokjosi (swing verse) provides theoretic foundations for verse-turned-into-song. The seven-five is opted for as a lyric rhythm that can best crystallize songness, where the precedents like comtemporary dongyo (nursery rhyme) as well as japka (popular song) or minyo (ballad) act upon. The solid syllabic framework of the seven-five with four lines, established by Anseo, realizes the role of poem as song, by leveling out conflicts into comparable sentiments. In the meantime, Sowol is on the border, a little far from Yukdang or Anseo. That is, he finds himself on a boundary line where he can be identified with neither the traditional world nor the unknown modern times. There can he see a being's abyss of despair and take a complex attitude toward parting, by which he acquires the existential depth in his outlook on poetry. In this regard, at the stratum of form is he in need of a rhythmic structure, interacting closely with the network of meanings in poetry while departing from the external formalism or songlike composition. Due to Sowol, the seven-five gets to be re-established as a new system, i.e., metrics of asymmetric three colons, distinguished from the superficial combination of syllables. The metrics of asymmetric three colons is defined as a form in which the inequality between the colons is maximized on one hand and the poetic speaker is placed within the fixed number of colons, i.e., three, on the other. By way of this, the spread or leap of emotion is restrained and the emotion is put in order. The modern verse is indebted to this type of metrics in that the former gains a new rhythmic locus of enjoyment through the latter. There is an argument that the metrics of modern poetry has been gradually evolved toward the already-settled goal of free verse. This is only a schematic theory of development. Tradition is not simply pinned down, but it is flexible in concordance with the reality, the point of which can be confirmed through the development of the seven-five metrics. The rhythm in modern poetry was construed as a visible form or a formula of song, which is then converged into a innate component of verse by degrees. In this process, the borrowed rhythm of seven-five serves as a medium that is eventually cast into a new metrics, called asymmetric three colons. It is made possible by influence of the fundamental construction of our poetry, disparate from the syllabic verse. The seven-five rhythm finds its implication in history in that it is imported but transformed qualitatively as our own metrics of verse.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국어국문학과 > Theses_Ph.D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