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2 Download: 0

이해식 작곡 <가야고와 장고를 위한 別風流> 선율 분석

Title
이해식 작곡 <가야고와 장고를 위한 別風流> 선율 분석
Other Titles
Analysis of "Lee Haesik's 「Byeolpungryu for Gayago and Jang-go」"
Authors
노승주
Issue Date
2012
Department/Major
대학원 음악학부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곽은아
Abstract
본 논문은 이해식의 「가야고와 장고를 위한 別風流」를 분석한 것이다. 민간풍류에서 연주하는 굿거리를 바탕으로 창작한 곡이다. 각 단락별로 사용된 리듬을 조사하고 음의 높낮이와 셈여림이 변화되는 과정과 시김새의 기능을 분석하여 작곡가의 작품의도에 대한 이해를 돕고 실제적인 연주에 도움이 되고자 함에 목적을 둔다. 「가야고와 장고를 위한 別風流」는 전체 2개의 악장으로 총 198마디로 구성되어 있다. 1악장은 3부분(A-B-C)으로 나눌 수 있고 박자와 빠르기는 ‘느리게’로 변화가 없다. 2악장은 A(변주1)- A-1(변주2) - B(변주3)의 구조이고 변주부분의 전·후로 짧은 마디의 경과구와 카덴자, 완전종지가 더해져 있다. 1악장과 달리 박자는 변화가 잦고 빠르기 역시 ‘굿거리풍으로 흥겹게, 조금 빠르게, 조금 느리게, 아주 느리게’ 등으로 다양하게 보여주고 있다. 「가야고와 장고를 위한 別風流」의 음역과 셈여림, 시김새, 리듬, 연주법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음역은 1악장은 저-중-고-저음역대로 기-승-전-결의 흐름을 볼 수 있었던 반면 2악장에서는 각 부분별로 다양한 음역대의 변화를 주어 선율의 흐름에 일정치 않은 변화를 추구하였다. 둘째, 셈여림은 1·2악장 모두 시작은 mf이고 마무리는 1악장은 mf, 2악장은 pp이다. 곡의 음악적 성격은 다르게 나타나고 1악장과 2악장을 연결하여 연주한다고 가정할 때, 이 곡은 mf로 시작하여 1악장은 셈여림의 곡선이 급격하게 변화하는 모습이 나타나며 중간과 끝부분은 점차적으로 셈여림의 변화가 이루어지고 pp로 마무리되어 음악의 종지 형태를 나타난다. 셋째, 시김새는 1악장과 2악장에 요성ㆍ전성ㆍ퇴성을 이 곡의 선율에 전체적으로 표현하며 요성은 음악의 긴장유지ㆍ긴장고조ㆍ긴장이완의 3가지 형태로 사용되고 전성은 장식, 퇴성은 장식과 종지의 역할을 맡아 사용되었다. 넷째, 리듬에서 제 1악장은 4/4박자에서 와 같은 리듬을 비롯해 다섯 가지 형태, 2악장에서는리듬을 비롯한 다섯 가지의 형태로 나타난다. 이와 같이 각각의 리듬 안에서 반복 및 다양한 리듬형태의 조합으로 사용되었다. 마지막으로 연주법은 집기ㆍ뒤집기ㆍ전성ㆍ요성ㆍ꺾는 음ㆍ튕김ㆍ연튕김 주법을 비롯한 열두 가지의 전통주법과 열여섯 가지의 창작주법이 사용되었다. 창작주법 중에서도 1악장에서는 연이은 두 줄을 1ㆍ2指로 동시에 뜯되 밑줄을 윗줄의 음까지 왼손으로 누르는 동시화음 주법이 빈번하게 출현하였고, 2악장에서는 여러 개의 음이 첫 번째 음은 왼손으로 뜯고 나머지 음은 4ㆍ3ㆍ2ㆍ1指를 순차적으로 뜯는 글리산도 주법이 자주 사용되었다. 또한 민간풍류 굿거리와 「가야고와 장고를 위한 別風流」 2악장의 선율과 리듬을 분석한 결과 열일곱 군데에서 유사 선율을 찾을 수 있었고 리듬은 두 곡 모두 다섯 가지 리듬을 사용하였다. 다만 민간풍류 굿거리는 기본리듬을 많이 사용한 반면에 「別風流」 2악장에서는 다양한 변형리듬이 나타나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이상의 연구 결과에서 이해식의 「가야고와 장고를 위한 別風流」는 전통적인 시김새를 활용함으로써 원곡인 민간풍류의 굿거리의 분위기를 잘 살리고, 반복된 리듬을 사용함으로써 곡 전체의 통일성을 추구하였다. 또한 셈여림과 선율에 급격한 변화를 주어 곡에 다양성을 추구하였다. 이처럼 서양음악기법과 한국 전통 악기인 가야금의 특성을 잘 조합하여 만든 독창적인 곡이라 할 수 있다.;This article analyzes Lee Haesik’s Byeolpungryu for Gayago and Jango(長鼓와 伽倻고를 爲한 別風流). It is a song created chiefly with guhtgeory(굿거리) played for folk pungryu(風流). This study aims to understand the composer’s intention better and help actual performance by examining the rhythms used in each passage and analyzing the process of undulation and dynamics changes and also functions of sigimsae(시김새). (別風流) consists of total 2 movements and 198 measures. The 1st movement can be largely divided into 3 parts (A-B-C). The beat doesn’t change, and the tempo doesn’t change, either, as ‘andante’. And the 2nd movement can be largely divided into A(Variation 1)-B(Variation 2)-C(Variation 3). Before and after the variation, a short measure bridge passage, cadenza, and perfect cadence are added. Unlike the 1st movement, the beat often changes, and the tempo, too, shows variation with ‘gaily with guhtgeory, allegretto, andantino, or largo’. The melody of Beolpungryu can be summed up as below regarding its rhythm, undulation, dynamics, and sigimsae. The rhythm has 36 patterns in the 1st movement and 47 in the 2nd. In each rhythm, various combinations are used like reduction, extension, or repetition. About dynamics, both the 1st and 2nd movements start with mf. And for ending, the 1st movement ends with mf, and the 2nd one with pp. Though the characteristics of the songs are different, if we’d say the 1st and 2nd movements are connected, the entire song starts with mf, the 1st movement is intensive, the middle and last parts show relatively gradual dynamics changes, and it ends with pp. Sigimsae uses Nonghyeon(弄絃), Jeonseong(轉聲), and Toeseong(退聲) both in the 1st and 2nd movements. Nonghyeon is for three purposes, tension maintenance, tension elevation, and tension relief, and Jeonseong is for decoration, and Toeseong is utilized for decoration and ending. Concerning playing styles, there were twelve types of traditional playing styles and sixteen types of creative playing styles including placing the finger on the stringㆍturning the string overㆍJeonseong(轉聲)ㆍYoseong(搖聲)ㆍBending Note(꺾는 음)ㆍDouble Flicking(연튕김) playing styles. Even among creative playing styles, in the first movement, a simultaneous melody (동시화음) playing style that pressed the lower string until making the sound of the string above even while plucking two sequential strings with the thumb and the pointing finger (1ㆍ2指) at the same time frequently emerged. In the second movement, the glissando playing style where for several sounds, the left hand plucked the first sound and fourth, third, second, and first fingers plucked the rest of the sounds in their sequences was often introduced. Also,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melody and rhythms of folk pungryu gutgeori and the second movement of 「Byulpungryu(別風流)」 for Gayago (traditional Korean twelve-stringed musical instrument) and Janggo (traditional Korean drum), similar melodies were discovered in seventeen parts, and regarding the rhythm, both of the pieces used five rhythms. However, folk pungryu gutgeori employed basic rhythms frequently whereas the second movement of 「Byulpungryu(別風流)」 showed diversely varied rhythms. According to the above result, Lee Haesik’s Byeolpungryu for Gayago and Jango actively uses traditional sigimsae to vitalize the mood of guhtgeory in the folk pungryu of its original. And he uses repeated rhythms to pursue unity of the entire song. Also, varying the dynamics and melodies dramatically, he adds more fun to it and adjusts it properly so that the entire song doesn’t become like just a traditional song. This song can be said to be a unique song that combines Western musical methods and the features of Gayago, one of the Korea’s traditional instruments.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음악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