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8 Download: 0

이미지 읽기

Title
이미지 읽기
Authors
강은수
Issue Date
2000
Department/Major
대학원 서양화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What I seek through my works is "truthfulness to myself," which encourages me to reveal my feelings and thoughts as they are deeply inside myself. By doing so, I prevent myself from being deceitful with regard to my works, which otherwise would be deemed to be transient and superficial in accordance with an unproductive side of the current trends in Korean arts. The purpose of this thesis is to explain my works consisting of an array of visual images in a written form. As a writer, I attempt to convey the thoughts expressed via visual images incorporated in my works, but at the same time doubt how successfully this literary work could deliver the "visual thoughts." Based on linear structure of letters and inductive logics, literary expression of visual thoughts is not able to convey the visual thoughts which would be possibly interpreted with intuition. Visual thoughts are composed of and conveyed by images. Those Images are rooted in each individual's experience drawn from various contacts with objects outside. I mean by images such a comprehensive category as includes: the images generated from mental process, the images perceived by sensory systems, the images expressed through process within myself, and the interrelations between perceived objects and created images out of them. Therefore, images occupy my works at the very first, in the middle and at the end of the stages. I assign each stage to such titles as " inside images," "raw images," "my images," and "images as works," respectively. These images in each stage seem to be disconnected, but they are indirectly connected to each other through a bridge, I call this "channel" in this thesis. The "channels" are ubiquitous in the sense that they exist between different images, between images and myself, between myself and outside, and between social structures and an individual in that society, and among those individuals as well. Images can form new images in the process of those interaction described above undergoing fragmenting and integrating transformations. Thus, an intertwined form of images with channels would be a whole picture of visual thoughts. Having a similar form to that of web sites on the internet, the whole picture of visual thoughts takes a form of "hypertext," which enables a viewer to rely on her intuition and analogy. To exhibit visual thoughts inside myself is what I intend in my works. I employ "image words" in this thesis as an effort to compensate the unavoidable limitedness of literary expression of my works. "Image words" are transformed product of images sharing a common channel in each work, which are illustrated within boxes. Chapter three shows how "image words" break down and replace linear structure of literary expression. Image words are located before or after, or in the both places of, each work in order to build a net connection among the works. They are also open to operate as a possible connection to other works and the ones to be created in the future. 'Single Channel Video' works are what I have engaged in this computer generated visual art field. I prefer to videotape and provide my works, to create a web page for them, and in the future to have them broadcasted on television. By sharing the works with others, I hope my visual works could 'heal' those people as well as myself. In order for my works to qualify as a "healer," I believe gradual advances in my works should be followed.;본인은 작업에서 ‘자기 자신을 속이지 않는 솔직함’을 추구한다. 이는 혼돈의 와중인 현재의 미술상황에서 일시적 흐름에 휩쓸리거나 시선 끌기에 급급해 자기기만에 빠지는 위험으로부터 자신을 지키기 위한 방어기재이기도하다. 본인의 작업에 대한 이해를 돕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본 논문에서도, 영상적 사고로부터 영상작업으로 이어지는 흐름과 그 안에서 발견되는 작품의 근간이 되는 이미지들이, 가장 ‘자연스럽고 솔직하게’ 드러나기를 바란다. 그러나, 선형적(線形的)이고 연역적인 논리에 근거한 문자체계는 한 방향으로만 해석하도록 강요하기 때문에 ‘영상적 사고’의 직관적이고 비약적인 구조를 표현하기에는 많은 제약이 따른다. 영상적 사고는 이미지로 이루어져 있다. ‘이미지(Image)’는 사람들이 살아가며 가지는 수많은 접촉점들에서 시작된다. 이미지는 심적상(心的像)이자 지각상(知覺像)이자 그것이 표현된 상이며, 그 사이의 관계를 말한다. 이와 마찬가지로 본인의 작업에서도 이미지는 시작이고 끝이며 그 과정이다. 그 이미지들을 단계별로 ‘내면의 이미지’, ‘날이미지(raw image)’, ‘내 이미지’,‘작품으로서의 이미지’라고 이름 붙였다. 이 각각의 이미지와 그 과정은 단절되어 있는 듯 하면서 이어져 있는데 이런 이미지로 이루어진 연결관계가 ‘채널(channel)’이다. 채널은 이미지 각각의 사이에도, 이미지와 본인 사이에도, 본인과 외부세계와의 사이에도 있으며 사회구조와 그 속의 개인과 개인 사이 어디에나 존재한다. 이미지는 그 관계 속에서 분화, 결합하다 새로운 이미지를 생성하기도 한다. 이렇게 이미지로 이루어진 채널들이 복잡하게 얽혀 있는 모습이 영상적 사고의 전체도(全體圖)이다. 그것은 인터넷의 웹(WWW)과 같은 모양을 지니며, 하이퍼텍스트(Hypertext)의 구성방식으로 이루어져 었다. 이미지로 채워져 있는 이런 상태를 ‘하이퍼그래픽(Hypergraphic)’이라고 이름 붙였다. 이런 영상적 사고의 표현이 본인의 작업이다. 작업을 설명하는 데 있어 앞서 말한 문자표기상의 제약을 극복하는 방법으로 이미지-글을 사용한다. 이미지-글은 해당 작품과 같은 채널에 있는 이미지를 문자로 번역한 것으로, 박스로 처리해 구분한다.3장 전체는 이미지 글이 선형적 구조를 깨 나가는 방식으로 전개된다. 각 이미지-글은 앞이나 뒤 혹은 둘 모두의 작품과의 연관성을 고려해 위치시켰으나, 그 외의 작품이나 아직 만들어지지 않은 작품과의 연결 가능성에도 열려있다. 본인의 영상은 단일채널(single channel)작업으로, 비디오테잎 상태로 판매한다. 앞으로는 웹페이지를 만들고, 정기적으로 단일채널 작가들의 작품을 틀어 줄 방송국을 찾는 일도 병행할 계획이다. 또한, 자기치유의 성격을 지니는 본인의 작업이 남과 함께 서로를 치유할 수 있도록 치유자적 성격 또한 가질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조형예술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