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34 Download: 0

초현실주의 회화에 나타난 혼성 이미지 연구

Title
초현실주의 회화에 나타난 혼성 이미지 연구
Other Titles
Study on the Hybrid Images in Surrealist Painting
Authors
장미
Issue Date
2012
Department/Major
대학원 미술사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오진경
Abstract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investigate the hybrid images that appear in surrealist paintings. The word 'Hybrid' derived from Latin that means a mongrel by biological crossbreeding of different races or breeds. The definition of hybrid due to its undefined multiple implications entailed a negative connotation in society that held the value of pureness high. However, in the realm of Surrealism the hybrid figures are expressed in more diverse ways than any other trend, adding a new value as a modeling expression which surpasses the aesthetics of Surrealism. Fighting fiercely against the values of rational epistemology and Dualism, the goal of the Surrealists was to break down the social, political and cultural principles that were controlling the reality. The reason that Surrealism promoted an aesthetic premise which involved a paradoxical system; the two opposite worlds of reality and dream being intercommunicated was to actualize fundamental freedom that was beyond the limitations of human reasoning. Therefore the concept of Hybrid fit well into the paradoxical aesthetic of Surrealism as it deviated from restricted reasoning of Dualism suggesting a parallel relationship between two heterogeneous elements. The Surrealists emphasized the duplicity of the mind through an image of Siamese twins who had two heads stuck together. They raised a question regarding the concept of uniformed identity which was prevalent since the modern era by depicting unconsciousness, which was oppressed deep inside the mind, as the essence of human identity. In addition, the hybrid images that entailed juxtaposition and recombination of the body parts suggested a breakdown of the organic uniformity of human body. By doing do, they disintegrated the realm of aesthetic beauty and showed a violating power to confuse the established system. The breakdown of the fixed identity was witnessed in the realization of androgynies. They ardently welcomed the concept of androgynies which entailed the traits of both genders. Despite the diverse and contradictory outcomes depending on the ways they were expressed, they shared the same goal; to disintegrate the dichotomy of gender differences. They also tried to make a channel for communication between two different worlds by crossbreeding. The half-man and half-beast figures symbolized the human instinct and primal traits hidden behind civilized world. The hybrid images of human and plant meant the natural vitality and innovative power. Finally, the surrealists noticed that everyday objects corresponded with unconsciousness bringing the hidden desires to the surface. The hybrid of human body combined with objects broke down the boundary of the living and the dead, the mind and the materials, mediating the contradictory concepts such as consciousness and unconsciousness, reality and dream and life and death. From the studies above, the researcher suggests the following; the hybrid images realized in surrealist paintings shared the same beliefs with aesthetics of paradox and intercommunication of Surrealism which had a goal of emancipating human existence through intersecting, mixing, infiltrating and dissolving contradictory elements. The logic behind the hybridization derived from the premise that there was a tension between these contradictory elements and promoted preserved uniformity of these characteristics. Therefore the hybrid images created through the process of 'choice' and 'integration' are the representations of the will of the Surrealists to bring awareness of the problems in reality and solve them. In other words, the hybrid images are the main aesthetic expressions of Surrealism which pursue the optimum balance between the two different worlds.;본 논문은 초현실주의 회화에 나타난 혼성 이미지에 대한 연구이다. 혼성(Hybrid)은 라틴어에서 유래한 용어로, 생물학적으로 다른 인종과 품종 간의 교배에 의해 생겨난 잡종을 의미한다. 혼성의 개념은 불명확한 다중적 정체성으로 인해 ‘순수성’에 가치를 두었던 사회 규범 속에서 부정적인 의미로 작용하였다. 그러나 초현실주의에서 혼성적 형상들은 기존의 어느 미술 동향보다 다양한 방식으로 표출되며, 초현실주의 미학을 관통하는 조형적 표현으로서 새로운 가치를 형성하는 것을 볼 수 있다. 초현실주의자들은 합리주의적 인식론과 이성중심의 이원론적 세계관에 철저히 저항하며, 현실을 지배하고 있는 사회적․정치적․문화적 원칙을 허물고자 했다. 초현실주의가 꿈과 현실과 같은 상반된 세계가 용해되고 소통하는 역설적 체제를 미학적 전제로 삼은 것은, 당대의 이성적 인간의 한계를 뛰어 넘어 본질적인 자유를 실현시키기 위한 것이었다. 혼성의 개념 역시 이분법적 논리의 획일화에서 벗어나 이질적인 두 요소의 수평적인 관계를 제시하는 것으로, 초현실주의 역설의 미학과 맞닿아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초현실주의자들은 두 개의 머리가 결합된 샴쌍둥이 이미지를 통해 정신의 이중성을 강조하였다. 그들은 정신세계에서 억압되었던 ‘무의식’을 인간 본연의 정체성으로 그려내어 근대 이후로 지속되었던 단일한 주체개념에 의문을 제기하였다. 또한 몸의 부위가 교환되고 재조립된 혼성 이미지는 신체의 유기체적인 통일성을 무너뜨림으로써 이상적인 미의 범주를 해체하고 기존의 체제를 교란시키는 위반의 힘을 보여주었다. 고정된 정체성을 해체하는 방식은 앙드로진의 재현을 통해서도 드러났다. 초현실주의자들은 양성의 특성을 동시에 포함하는 앙드로진의 개념을 적극적으로 수용하였으며 재현 방식에 따라 상이한 양상으로 표출되기도 하였으나 공통적으로 남성과 여성이라는 이분법적 구분을 해체하기 위한 시도였음을 보여주었다. 더 나아가 그들은 이종 간의 결합을 통해 서로 다른 두 세계와 소통하고자 했다. 반인반수 형상은 문명화된 세계에서 억압되었던 인간 내면의 욕망과 원시적 속성을, 식물과 인간의 혼성 이미지는 근원적인 생명력과 창조적 힘을 드러내었다. 마지막으로, 초현실주의자들은 평범한 사물이 개인의 무의식과 상응하여 잠재된 욕망을 이끌어내는 것에 주목하였다. 사물과 결합된 신체는 살아있는 것과 살아있지 않은 것, 정신과 물질 사이의 경계를 없애며 의식과 무의식, 현실과 꿈, 삶과 죽음과 같은 대립적 요소들 간의 소통의 매체로 작용하였다. 본 연구는 초현실주의 회화에 재현된 혼성 이미지가 상호 모순적인 요소들의 교차, 침투, 용해 등을 통해 인간 존재의 완전한 해방을 목표로 했던 초현실주의의 역설과 소통의 미학을 구현하고 있음을 살펴보았다. 혼성의 결합 논리는 이질적인 대상들 간의 갈등을 전제로 성립되며 그 요소들의 특성이 보존된 통일성을 지향한다. 따라서 ‘선택’과 ‘합일’의 과정을 통해 재현된 혼성 이미지는 현실의 문제점을 인식하고 이를 해결하고자 했던 초현실주의자들의 구체적인 의지가 담겨져 있는 것으로, 상반된 두 세계의 공존의 접점을 추구했던 초현실주의의 주요한 미학적 표현이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미술사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