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35 Download: 0

보상애착대상으로서의 하나님에 대한 연구

Title
보상애착대상으로서의 하나님에 대한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f God as a Compensatory Attachment Figure
Authors
정고운
Issue Date
2011
Department/Major
대학원 기독교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손운산
Abstract
According to the attachment theory, human beings have a strong instinct toward a warm and secure relationship from birth. At the beginning of lifetime, attachment relationship driven by this instinct is initiated from a special pattern of relationship between the infant and its main caregiver like mother. The infant maintains proximity to mother, the attachment figure, and takes it as ‘a heaven of safety’ that it runs for in crisis and as ‘a secure base’ in safety for exploring the world. In addition, the threat of separation from or loss of mother itself provokes violent resistance. In the same way, people always want to stay close to God and approach God by visiting a church or praying. In crisis, they take God as a heaven of safety and find refuge in God. Furthermore, God plays the role of a secure base that gives confidence and stability to people in their life in the world and their religious life. We can see that separation from or loss of God provokes the same violent emotional response as that induced by the loss of a human attachment figure. Thus, Kirkpatrick maintained that God can be an absolutely adequate, perfect and ideal attachment figure who can satisfy all the requirements and functions of an attachment figure in the attachment theory, and furthermore, can be a 'substitute attachment figure' when a human attachment figure is not available. A secure or insecure attachment style (avoidant, ambivalent) established by mother’s care during childhood is represented internally, influences the person’s life through the entire lifetime, and is even transmitted to the next generation. However, recent studies show that the attachment style may be changed later by positive experiences with other secondary attachment figures or material changes in family. In particular, the discovery of ‘earned security’ suggests the possibility that those of insecure attachment style may regain the resources of safety. Studies on attachment and religion also suggest two types of possibility. This is explained by the established correspondence model saying that the secure attachment group who has received a positive image of God and faith in God from the parents will show the attachment style consistently in their personal religiosity. In comparison, the position of the compensation hypothesis is that those who failed to form secure attachment from the parents look for God for emotional compensation distinguished from their insecure relationship pattern. According to this mechanism, the ambivalent attachment style and the avoidant attachment style that have a negative model of self are more likely to find a new relationship with God. With regard to the model of other as well, the ambivalent style having a positive model of other showed a higher tendency of experiencing God as an intimate being and having intense religious experiences or sudden conversions than the avoidant style assuming a negative position. Contextual factors also induce people to look for God as an attachment figure on a compensatory dimension. Faced with separation from or loss of attachment figures such as parents, spouse and romantic partner, people seek God as an attachment figure as a compensation for the loss. Moreover, complex and highly stressful crises that people experience during their adulthood reveal the limitation and inability of human attachment figures weak and prone to mistakes. The cultural factors of contemporary industrial society, which make people feel empty and lonely and are unable to satisfy individuals’ desire for relationship, may also accelerate the establishment of relationship with God. Accordingly, God, as a secondary attachment figure following the parents as the primary attachment figures, can be a 'compensatory attachment figure' filling and compensating people’s needs sufficiently rather than merely substituting for human attachment figures. This process is also influenced by the individual vulnerability of insecure attachment style and contextual factors that lead people to seek ideal God who gives unconditioned love. What is more, experience in a positive relationship with God as an object of compensatory attachment may help one regain security by providing resources of safety not available from the parents.;애착 이론에서 인간은 태어날 때부터 따뜻하고 안정적인 관계에 대한 강한 본능을 가지고 있다고 본다. 이 본능에 의한 애착 관계는 생애초기 어머니와 같은 주 돌봄 자와 유아가 맺는 특별한 관계 양식에서 시작된다. 유아는 애착대상인 어머니와 늘 접근 성을 추구하고, 위기의 때에는 안전한 피난처로써 달려가며, 안전한 때에는 안전기저로써 세상을 향한 탐구의 기지로 삼는다. 그리고 이러한 어머니와의 분리나 분리에 대한 위협은 그 자체로 격렬한 저항을 일으킨다. 똑같은 방식으로 사람들은 늘 하나님과 가까이 있길 원하며 교회를 찾거나 기도를 하는 등의 접근행동을 보여준다. 위기의 때에는 하나님을 안전한 피난처로 여기며 의지한다. 하나님은 또한 세상을 살아가고 종교생활을 하는데 있어서 자신감과 안정감을 주는 안전기저로써 기능한다. 하나님과의 분리나 상실이 인간애착대상의 상실과 똑같은 강렬한 감정적 반응을 보여준다는 것도 확인할 수 있다. 커크패트릭은 따라서 하나님이 애착이론에서 말하는 애착대상의 요건과 기능을 모두 충족시키는 절대적으로 충분하고 완벽한, 이상적인 애착대상이 될 수 있다고 보았고, 더 나아가 인간 애착대상이 이용 가능하지 않은 때에 '대리애착대상'이 될 수 있다고 하였다. 어린 시절 어머니의 돌봄으로부터 형성된 안정적이거나 불안정한 애착 양식(양가적, 회피적)은 내적 표상이 되어 대체로 전 생애에 걸쳐 영향을 미치고, 다음 세대로까지 전달된다. 그러나 최근의 연구들은 이후의 삶에서 다른 이차적인 애착대상과의 긍정적인 경험이나 가정 안의 중대한 변화들이 이 애착양식의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특히 ‘획득된 안정감(earned security)’의 발견은 불안정한 애착 유형의 사람들이 안전의 자원을 다시 획득할 수도 있다는 희망을 보여주었다. 애착과 종교에 대한 연구들도 두 가지의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부모로부터 긍정적인 하나님 이미지와 믿음을 물려받은 안정애착 그룹은 애착 유형이 개인의 종교성에서도 일관성 있게 나타날 거라고 보는 기존의 일치 모델로 설명된다. 그러나 부모로부터 안정 애착을 형성하지 못한 사람들이 그들이 가진 불안정한 관계양식과 다르게 감정적인 보상의 측면에서 하나님을 찾게 되는 것은 보상가설의 입장이다. 그 메커니즘을 살펴보면, 부정적인 자아모델을 가진 양가적 애착유형과 회피적 애착유형은 하나님과의 새로운 관계를 발견하기가 쉽다. 그러나 타인모델에서도 부정적인 입장을 취하는 회피적 유형보다는 긍정적인 타인모델을 가진 양가적 유형이 하나님을 가까운 존재로 경험하고 강렬한 종교적 경험이나 갑작스런 전향을 보여주는 경향이 높았다. 환경적인 요인들도 사람들이 보상적인 차원에서 하나님을 애착대상으로 찾게 만든다. 부모나 배우자, 로맨틱 파트너와 같은 애착대상과 분리되거나 그들을 상실한 때에 사람들은 이를 보상하기 위해 애착대상으로서 하나님을 찾게 된다. 또한 성인기에 접하게 되는 복잡하고 스트레스가 심한 위기 상황들은 나약하고 실수하기 쉬운 인간애착대상의 한계와 그 부족함을 보여준다. 개인을 공허하고 외롭게 만드는 현대 산업사회의 문화적인 요소도 개인의 관계욕구를 충족시켜주지 못하여 하나님과의 관계 맺기를 촉진시킬 수 있다. 따라서 하나님은 일차적인 애착대상인 부모 이후의 이차적인 애착대상으로서 단순히 인간애착대상을 대리하는 것이 아니라 그 부족함을 충분히 채워주고 보상해줄 수 있는 '보상애착대상'이 될 수 있다. 여기에는 불안정 애착양식이라는 개인적인 취약함과 조건 없는 사랑을 주시는 이상적인 하나님을 찾게 만드는 환경적인 요인들이 함께 작용한다. 그리고 보상애착대상으로서의 하나님과의 긍정적인 관계 경험은 부모로부터 얻지 못한 안전의 자원을 제공하여 안정감을 재 획득할 수 있게 도와줄 것이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기독교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