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82 Download: 0

고등학생의 공격적 성향과 건강 행태에 관한 연구

Title
고등학생의 공격적 성향과 건강 행태에 관한 연구
Authors
김세원
Issue Date
2011
Department/Major
임상보건과학대학원 임상보건학과임상약학전공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곽혜선
Abstract
수년간 청소년의 공격적 성향에 대한 다양한 연구가 수행되어 왔으나, 그 동안의 연구는 주로 가정이나 학교 등 사회 집단적 환경 및 매스미디어, 인터넷 등 생활 환경적 측면에 집중하였으며, 청소년의 공격적 성향을 건강 행태적 변인과 연관 지어 수행한 연구는 많지 않았다. 본 연구는 우리나라 고등학생의 건강 행태와 공격적 성향 간 상관관계를 연구하여, 건강 행태를 통해 청소년의 잠재 공격 성향에 대하여 올바로 인지함으로써 청소년의 정서 조절 관리와 건강 행태 교정이 적절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기초 정보를 제공하고자 하는 데 목적이 있다. 본 연구는 경기도 및 광주광역시 소재 고등학교의 학생을 대상으로 설문지를 이용하여 조사․분석한 단면 연구 결과이며, 공격적 성향에 대한 설문 문항은 “The Aggression Questionnaire(Buss and Perry, 1992)”에 따라 총 4가지 영역(신체적 공격성, 언어적 공격성, 분노성향, 적대감)으로 나누어, 각 문항에 대하여 정도에 따라서 1에서 5까지 표현하게 하였으며, 공격적 성향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생각되는 인자로 사회 인구학적 특성(성별, 가족 구성, 성적) 및 건강 행태적 특성(흡연, 음주, 카페인, 규칙적 운동, 약물)에 대하여 조사하였다. 연구 결과, 우리나라 고등학생의 공격적 성향과 관련이 있는 인자는 성별, 흡연, 음주, 카페인, 진통제 및 위장관계 약물 등이었으며, 남학생이 여학생보다 신체적, 언어적 공격성이 더 높게 나타났다. 그리고 흡연자가 비흡연자보다 전반적으로 공격성이 높게 나타났는데, 특히 신체적 공격성 및 분노성향이 유의하게 높았다. 또한 음주 자는 비음주자보다 모든 영역에서 더 높은 공격성을 보였으며, 카페인을 자주 섭취하는 학생일수록 모든 영역에서 높은 공격성을 보였다. 약물 복용 행태와 공격성 간 상관관계를 보았을 때, 진통제를 복용한 경험이 있는 학생은 그렇지 않은 학생보다 신체적 공격성, 분노성향, 적대감이 유의하게 높았으며, 마찬가지로 위장관계 약물을 복용한 경험이 있는 학생은 그렇지 않은 학생보다 신체적 공격성, 분노성향, 적대감이 유의하게 높았다. 또한 회귀 분석 결과 흡연, 음주, 카페인, 약물 등의 건강 행태적 인자가 일관되게 학생들의 공격적 성향과 관련성을 나타냈으나, 명확한 인과 관계는 규명되지 않았다.;For years, wide variety of studies have demonstrated the related factors for the aggression of the youth. Mostly, they focused on the subjects' social groups like home and school, or on the life environment such as exposure to mass-media and internet addiction. However, little was known about the possible association between the aggression of the youth and their health behavior. The present study is to examine correlation between the health behavioral factors and the aggression of Korean high school students, in order to help perform proper emotion-control program and correct bad health behavior via timely recognition of potential aggression of the youth through observation of their health behavior. This is a cross-sectional study conducted a survey of 2,676 high school students in Kyung-gi and Kwang-ju province, Korea. Students have answered for a questionnaire which includes 29 questions of four categories to assess their aggression, that is a translated version of "The Aggression Questionnaire(Buss and Perry, 1992)", the widely-used measure for aggression. Demographic information and health behavioral characteristics were also collected together. The study revealed the factors associated with the aggression of Korean high school students were sex, smoking, alcohol, caffeine, pain pills and gastrointestinal drugs. In detail, boys scored higher than girls in terms of physical and verbal aggression. Smokers showed a higher aggression than non-smokers in general, especially physical aggression and anger were significantly higher. Students who intake alcohol and daily caffeine drinks showed higher aggression in all aggression categories than who do not. Concerning the habit of self-medication, students who took pain pills or gastrointestinal drugs more than once in recent 30 days scored higher in physical aggression, anger and hostility categories than who do not. The results of regression analysis show a consistent correlation between aggression of the students and health behavioral factors such as smoking, alcohol, caffeine and self-medication, but the causal relationship is not obvious.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임상보건융합대학원 > 임상약학전공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