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39 Download: 0

다문화가정의 가족사진 연구

Title
다문화가정의 가족사진 연구
Other Titles
family pictures of multi-cultural families
Authors
정순임
Issue Date
2011
Department/Major
디자인대학원 디자인학과사진과편집전공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장재준
Abstract
본 논문은 다문화가정의 가족사진 촬영을 통하여 급속히 늘어가는 국제결혼과 그로 인해 파생되는 사회적 관점에 대하여 살펴보고자 한 것이다. 국내거주 외국인이 115만 명을 넘어섰고 또 지난 한해 에는 정부수립이래 가장 많은 49개국 2만5천여 명의 외국인이 한국인으로 귀화했다. 백의민족, 단일민족을 외치며 민족과 국민을 통일범주로 인식하고 있는 한국사회가 급속하게 다문화 사회로 진입하고 있는 것이다. 93년도에 시작된 산업연수생 제도와 종교를 통한 국제결혼. 국내취업 및 유학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이주민들이 급속히 증가하면서 오는 2020년에 이르러서는 20세 이하 연령층에서 5명중 1명은 다문화 가정의 자녀가 될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이러한 현실은 많은 사람들이 실감하지 못하고 자신들과는 거리가 먼, 남의 이야기로만 생각하고 있는 것이 대부분이다. 이러한 현 시점에서 필자는 다문화가정 속으로 조금 더 다가가 그들의 생활과 문화가 녹아있는 그들의 공간 내에서 가족사진을 촬영함으로 그들이 어떻게 우리와 함께 살아가고 있는지 사진을 통하여 보여주려 한다. 연구 방법 및 내용으로는 선행 연구를 토대로 국제결혼의 발생 배경과 다문화가정이 형성되기까지 여러 실태를 살펴보았다. 국제결혼은 한국전쟁 이후 미군부대 주변으로 생겨난 기지촌 여성들과 미군들과의 결혼을 시점으로 일본의 농촌 총각과 한국여성의 국제결혼을 본격화하여 한국남성과 외국여성의 국제결혼에 이르기까지 지금의 다문화가정의 형성 과정을 알아보았다. 여러 나라의 여성들이 한국남성과 국제결혼을 하고 있지만 그 중에서 필리핀 여성과의 결혼을 본 논문에서 다루며 필리핀의 문화에 대해 알아보았다. 이유는 다른 이주 여성들과 달리 필리핀 여성들의 네트워크가 잘 형성되어 있고 모계사회로서의 특징이 잘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한국남성들의 국제 결혼 상대자로 필리핀여성의 인지도가 점점 높아지고 있어 필리핀 이주여성이 점점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이 다문화 사회로 접어들었다는 것은 한국의 문화 속에서 또 다른 문화가 싹 뜨고 있다는 가정이 성립된다. 필리핀에서 이주해온 여성은 한국에 거주하며 다문화가정 지원센터나 건강 지원센터 등에서 한국말도 배우고 한국의 정서 및 문화를 배우며 한국을 익혀가고 있다. 그러나 남편들은 이주 여성의 나라에 대한 정서와 문화를 이주 여성에 비해 잘 모르고 배울 곳도 마땅치 않다. 갈등 해소를 위해서 서로의 문화를 익히는 것은 매우 중요한 문제이다. 또한 이들의 가족사진을 촬영하며 가족사진이 주는 의미와 이러한 사진들의 형식이 취하는 다큐멘터리사진에 대하여 알아보았다. 작품 제작을 위한 참고 작가로 한국의 다큐멘터리 사진가인 윤주영(尹冑榮)을 선택하였다. 2001년 출판한 그의 사진집『행복한 아이들』은 본인에게 가족이란 무엇인지 한번쯤 생각하게 해주었고 본인의 작품 제작과 연계하여 많은 부분을 참고할 수 있었다. 본 논문을 위한 작품제작은 디지털 카메라로의 촬영과 컴퓨터를 통한 현상 및 잉크젯 프린트로 이루어졌다. 이러한 기법을 선택한 이유는 디지털이 갖는 빠르고 편리한 이유와 경제적 효율성 때문이기도 하지만 촬영 후 바로 촬영자들과 보고 웃고 이야기하며 서로의 거리를 좁히는 친밀감 때문이었다. 처음 만나서 가정사를 물어보고 카메라를 들이대는 이방인에게 디지털 카메라는 그들이 이방인을 허락하는 일종의 여권인 셈이다. 21세기는 디지털문화를 빼고는 아무런 이야기 거리가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디지털은 빠른 속도로 발전해왔다. 21세기의 문화코드인 다문화가정과 디지털 작업은 동시대를 살면서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읽어내는데 본인에게는 큰 의미이며 앞으로의 작업에 기반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Through family pictures of multi-cultural families, this study is focused to review rapid increase in number of international marriages and societal viewpoints about it. Foreigners residing in the country are now more than 1.15 million, and the last year’s statistics indicate that twenty-five thousands of foreigners from forty-eight countries were naturalized as Koreans. The Korea society called as a white-clad race or a single race nation has been acknowledged their race and citizens as reunification categories, but now is stepping into a multi-cultural society rapidly. As the number of immigrants are increasing through various channels such as an industrial training system since 1993, international marriages in religion, employment in the country and studying abroad system, it is expected that in 2020, one of five persons who are less than twenty years old will be a child from multi-cultural families. I had quit writing a thesis and spent time for marriage life, children and a studio business. The reason why I am now interested in multi-cultural families are because I have been received many clients coming to Korea for international marriages. A client from Yanji in China came to the studio to take an ID picture after employed by a restaurant. Another client from China asked me to compose photos of her and her husband who are living away from her to mail certificates indicating that her and her husband had a good marriage relationship. Some old bachelors stop by the studio to take profile pictures for international marriages. I have recognized that these happens not only in news, newspaper and rural areas, but also in places nearby us. Above all, I had been strongly interested in multi-cultural families when a multi-cultural family visited the studio one day to take a baby’s first anniversary pictures. I felt awkward when seeing the couple who cannot communicate well to each other became the one and enjoyed taking pictures of their baby. On the other hand, I was curious that how this baby would get along with Korea children. Even if spouses coming from other countries cannot communicate with other people in Korea, they are same as Korean mothers in a way trying to raise their child by pouring all of their efforts. Even though it was not easy for me to write a thesis, this provided me a motivation to write the thesis again. By filming family pictures in stepping into their lives and placing myself in their cultures, I will discuss how they get along with Korean cultures through pictures. For study method and contents, it will be based on precedent studies. I will show you how the international marriages began, and what happens in forming multi-culture families. Many women from all over the world get married with Korean men. Among them, I will specifically discuss in thesis marriages with Philippians. Also, Philippine cultures will be shown. Female immigrants from Philippines reside in Korea and attend multi-cultural family support centers or welfare support centers. While they get familiar with Korea by learning Korean and being trained with Korean culture and sense, their Korean husbands have few opportunities to learn their spouses’ culture and sense. To resolve conflicts in life, it is important to learn each other’s cultures. In addition, the thesis discusses about the meaning that family pictures provide with and explains about documentary pictures. For the reference authors of my works, I selected Joo-Young Yoon, a previous politician of Korea and a photographer of documentaries. 『Happy children』, a picture book published in 2001, let me remind of what families mean. I was also able to refer many things in working on my thesis. To produce the work for this thesis, it was done with digital camera and developed films with computer and ink jet printer. The reason I have selected this technique is that digital is fast in processing, convenient in use and financially effective. The best thing to use digital camera is that it allows people to check out pictures right after taking them and makes people to feel intimate when talking and smiling about pictures. For multi-cultural families, photographers asking for their family history are aliens. However, through digital cameras, they allow aliens to come into their lives. It is some kind of a passport. It is not too much to say that digital cultures are 21 century’s fruits and spiritual ruler. The cultural code of 21 century and the digital works for multi-cultural families are a matter of great import for me in showing how I move forward, and it will also be a basis for my future works.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디자인대학원 > 사진과편집전공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