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9 Download: 0

중학생의 성격 유형에 따른 사고 경험의 차이

Title
중학생의 성격 유형에 따른 사고 경험의 차이
Other Titles
A Study on the Difference of Accident Experience according to Middle School Students' Personality Type : through MBTI
Authors
김수진
Issue Date
2011
Department/Major
대학원 보건관리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이명선
Abstract
최근 산업 및 교통의 발달과 인구의 증가로 사회가 복잡해짐에 따라 각종 사고가 증가하였다. 사고 발생에는 여러 가지 원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데 인적 요인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며, 인적 요인 중에서도 제일 큰 사고원인으로 밝혀진 개인의 부주의는 성격 유형과의 관련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되었다(이명선, 2002). 이에 본 연구는 일반적 특성과 안전교육 경험, 성격 유형을 파악하고 사고 경험 실태를 조사하여, 성격 유형이 사고 경험에 영향을 미치는가를 알아보기 위하여, 경기도 소재 1개 중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인 학생 330명을 대상으로 2010년 10월 16일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이 중 내용이 부실한 19명을 제외하고 311명의 자료만 분석하였다. 그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연구대상자의 일반적 특성으로 남학생과 여학생은 비슷한 분포를 보였으며, 등ㆍ하교 방법으로 도보를 가장 많이 이용하였다. 아버지 직업과 어머니 직업은 ‘있다’가 많았으며, 아버지와 어머니 교육정도는 모두 고등학교 졸업이 가장 많았다. 형제수는 2명인 경우가, 주택형태는 아파트가 가장 많았다. 성적은 반에서 1~10등인 경우가 89명, 반에서 11~20등인 경우가 89명이었으며, 용돈은 1만원~3만원 미만인 경우가 가장 많았다. 2. 지난 1년 동안의 안전교육 경험에 대해서는 안전교육을 학교로부터 받은 학생이 대다수였으며, 학습한 안전교육으로는 성폭력, 왕따 및 학교폭력, 교통안전, 학교안전, 놀이 및 운동 중의 안전 순이었다. 지난 1년 동안 받은 안전교육 횟수는 평균 2.1번이었다. 3. 성격 유형을 MBTI로 검사한 결과, 외향형(E) 190명, 내향형(I) 121명, 감각형(S) 177명, 직관형(N) 134명, 사고형(T) 158명, 감정형(F) 153명, 판단형(J) 103명, 인식형(P) 208명이었다. 4. 지난 1년 동안의 사고 경험 실태에 대해서는 사고경험이 없는 학생이 사고경험이 있는 학생보다 2배 이상 많았다. 사고 유형으로는 학교사고가, 사고 원인으로는 다른 사람의 부주의 또는 위험한 행동이, 손상 부위로는 사지, 사고 후 증상으로는 골절 및 근육손상이 가장 많았다. 사고 후 가장 먼저 치료를 받은 장소로는 병ㆍ의원이 학교보건실보다 조금 많았다. 손상 정도로는 ‘학교 보건실 또는 병ㆍ의원에 1~2번 방문하여 치료받은 가벼운 정도’의 손상을 입은 학생이 가장 많았다. 지난 1년 동안 사고 경험이 있는 학생의 사고 횟수는 평균 1.9번이었다. 5. 일반적 특성에 따른 사고 경험과의 관련성을 살펴보면, 성별과 등ㆍ하교 방법에서만 통계학적으로 유의한 결과를 나타내었고, 아버지의 직업, 어머니의 직업, 아버지의 교육정도, 어머니의 교육정도, 형제수, 주택형태, 성적, 용돈은 통계학적으로 유의하지 않았다. 6. 안전교육 경험에 따른 사고 경험과의 관련성을 살펴보면, 안전교육이 가정에서 이루어진 경우보다 학교에서 이루어진 경우의 사고 발생률이 현저히 낮아졌고, 교육 횟수가 1회 증가했을 때 사고를 경험할 가능성이 이전에 비해 30% 감소하였으며 그 차이는 통계학적으로 유의하였다. 7. MBTI의 4가지 성격 유형에 따른 사고 경험과의 관련성을 살펴보면, 사고형(T)이 감정형(F)보다 사고 경험이 많았으며 사고 유형과 손상 정도 간에서도 차이를 보였고, 그 차이는 통계학적으로 유의하였다. 사고형(T)과 감정형(F)만 손상 정도를 성별로 분류하여 분석한 결과, 여학생의 경우만 손상 정도 간 차이를 보였으며 그 차이는 통계학적으로 유의하였다.;Recently, as our society has become more complex resulted from the development of industry and traffic and population growth, various accidents are increasing. Accidents may be caused from various factors. Among others, human factor occupy the most. And among human factors, carelessness of an individual examined as the most important cause of accidents was regarded to have higher relation with the personality type. This study aims at grasping the socio-demographic variable, safety education experience, personality type and accident experience and analyzing if the personality type influences on the accident experience. For 330 third-year students at one middle school located at Gyeonggi-Do, questionnaire survey was performed on 16th, October, 2010. Excepting data of 19 students poor in contents, 311 students' data were analyzed. The results of analysis are like followings. 1. As for the respondents' socio-demographic variable, male and female students showed similar distribution and most students went to school on foot. For parents, the rate of 'having a job' and 'graduating from high school' was the highest. And the rate of 'having 2 brothers and sisters' and 'living in a apartment' was the highest. As for school records, the number of 1~10 and 11~20 in class was 89. In allowance, '1~3 ten thousand won below' was the highest. 2. As for safety education experience for the last 1 year, most of students got safety education from school. They got safety education about sexual violence, bullying and school violence, traffic safety, school safety, safety during playing and exercising in order. For the last 1 year, the mean of safety education frequency was 2.1 times. 3. As the result of testing personality types through MBTI, the number of each personality types was Extraversion(E) 190, Introversion(I) 121, Sensing (S) 177, iNtuition(N) 134, Thinking(T) 158, Feeling(F) 153, Judgement(J) 103 and perceiving(P) 208. 4. As for the accident experience for the last 1 year, students having no accident experience were more than 2 times than those having accident experience. The highest was school accident for accident type, others' carelessness or dangerous behaviors for accident cause, the limbs for injuried parts, fracture and muscle injury for symptoms after accident. After accident, they went to hospitalsㆍclinics than school infirmary. As for degree of injury, the highest was 'light injury which required 1~2 times visiting to school infirmary or hospitalsㆍclinics'. For the last 1 year, the mean of students having accident experience was 1.9 times. 5. As for relation between the socio-demographic variable and accident experience, it showed statistical significance in sex and how to go to school. And there was no statistical significance in parents' job, educational level of parents, residential type, school record and allowance. 6. As for relation between safety education experience and accident experience, safety education doing school than family lowered accident incidence outstandingly. When safety education frequency increased one time, possibility to experience accident decreased to 30%. 7. As for relation between 4 personality types of MBTI and accident experience, Thinking(T) experienced accident more than Feeling(F). Moreover, it showed difference in accident type and injuried degree. This results were statistically significant. As the result of analyzing the injuried degree by sex only in Thinking(T) and Feeling(F), female students had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ce.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보건관리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