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8 Download: 0

풍경이 된 소리

Title
풍경이 된 소리
Other Titles
Sound Being the Landscape : Sound Shape for communication
Authors
전장연
Issue Date
2010
Department/Major
대학원 조형예술학부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강애란
Abstract
보이지 않는 것에 대한 시각적 표현은 일찍부터 수많은 실험을 통해 계속되어왔다. 특히나 현대 미술에 이르러서 시각 외에 인간이 가지고 있는 다른 감각, 예컨대 청각, 촉각, 후각, 미각 등의 감각들이 혼용되면서 장르간의 혼합이 이루어지고 그 경계 또한 희미해져 가고 있다. 특히 감각 중에서 청각의 표현은 칸딘스키(Wassily Kandinsky)의 추상적 표현에서부터 존 케이지(Jhon Cage)의 음악적 실험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고 꾸준하게 나타났다. ‘소리’를 중심으로 전개된 본인의 작품들은 인지와 소통에 있어 시각만큼이나 중요한 청각에 집중하면서 시작되었다. 인간은 메시지를 전달하는 방법으로 상형문자 이전에 소리를 사용하였고 지금도 말하는 것, 듣는 것 같은 소리와 더불어 매일을 살아간다. 이렇듯 소리가 소통을 위한 기본 요소라는 생각에서 시작한 본인의 작업은 소리로 쓰는 일기장과 같다. 이 일기는 본인이 세상을 보는 감각과 논리를 통해 소리를 선택하는 것에서부터 출발한다. 선택된 소리는 본인의 손을 통해 전자신호가 아닌 새로운 이미지, 혹은 읽히지 않는 기호로 변화되는 과정을 거친다. 작업 전반에 파노라마처럼 펼쳐진 소리의 형태화 작업은 소리를 녹음하고 편집하는 프로그램에서 가져왔다. 소리가 재생될 때 드러나는 이 음파의 형태는 수적 연산에 의한 기계적인 이미지인데 그것은 작업의 주요한 근간으로 되었다. 이러한 음형의 이미지가 본인에게 흥미있게 다가온 이유는 첫째, 이 소리의 파형은 시각화되면서 소리의 시간성을 가지기 때문이다. 존 케이지의 말처럼 미술이 필연적으로 공간의 예술이라면 음악은 필연적으로 시간의 예술이다. 본인의 작품은 소리의 시간을 평면에 잡아 둔 것이다. 이렇게 생성된 길다란 형태, 컴퓨터에 소리가 재생될 때 드러난 타임라인을 연상케 하는 직사각형의 길다란 형태는 시간성을 둔 음형의 기보법을 이루는 중요한 과정이 된다. 둘째, 음형은 음원마다 색다른 모양을 가진, 소리 원래의 내용과 의도를 제거한 아름다운 대칭의 조형물이었다. 원래의 음원을 제시하지만 그것이 어떤 내용인지 어떤 의도를 전달하고자 한 소리였는지 알 수 없는 주관적 기호로서의 파동 이미지, 눈으로 읽고 귀로 듣지 못하는 음형은 마치 본인이 인터넷의 광학이미지로 발견한 세상의 모습과 닮아 있다. 예술가의 시각으로 보고 느끼는 세상, 그리고 내가 살고 있는 이 사회 안에서 본인이 공감하지 못하는 소외감과 괴리감은 들리지 않는 소리로, 혹은 읽히지 못하는 시각으로 다시 드러난다. 본인은 이러한 펼쳐진 이미지에서 풍경을 발견하게 된다. 그것은 우리가 주변에 펼쳐져 있는 숲, 섬, 빙하와 같은 실제 풍과 닮아있기도 하였다. 이렇게 형성된 내적 풍경의 이미지들은 이미지의 조각을 붙이듯 두 손가락의 작은 반복으로 이루어진다. 신체의 흔적이 담긴 음형의 작업들은 세상을 읽으려는 의지의 결과물이며, 음형의 오브제를 만들어가는 반복적인 행위들은 서툰 이해력을 채우고자 하는 연습의 과정이기도 하다. 한편 실제 풍경과 닮은 만들어진 풍경들은 작은 이미지들이 반복되어 형성된 가짜 섬의 이미지이다. 잔잔한 강물을 사이로 떠있는 섬의 거리는 내가 느끼는 괴리감, 적막감을 표현하고 있다.;Visual expressions of invisible materials have been made through numerous experiments. Especially in the age of contemporary art, humane sensations other than vision, such as hearing, touch, smell or taste, are mingled and the boundaries are also becoming blurred. Most of all sensations, the auditory expressions are shown variously and continuously from the ambiguous expression of Wassiily Kandinsky to musical experiments of John Cage. My work, developed from ‘sound’ as the medium, was started by focusing on hearing, which is also important in recognition and communication as vision is. Human race used sound as a tool of communication before development of hieroglyphic and even now, one lives a day filled with sounds as he or she speaks and hears. Started from this view of sound metaphorizing communications, my work can be seen as a dairy written with sounds. This diary starts from choosing sounds through my senses and logics to see the world. These chosen sounds are converted into new images, not some electric signals, or unreadable noises by my bare hands. The sounds unfolded as a panorama throughout the work are brought from the recording and editing programs. The form of waves revealed along with the sound plays are the mechanical images created by numerical computation, however, I took that as the major frame of my work. The reason why these images of sound waves became interesting is, first of all, during visualization process, the sound waves include temporality of sound. As John Cage said, if fine art is inevitably the art of space, then music is inevitably the art of time. My work caught the time of sound onto a plane. This created rectangular shape, a shape suggestive of the time line when the music plays on a computer, makes up an important process comprising the notation of sound shapes with temporality. Secondly, sound shapes are sculptures with beautiful symmetries and they have different shapes in each source with the original contents and intentions removed. A wave image, which presents original music but lacks in original intention, a subjective sign which is readable but inaudible, resembles the shape of the world that I found in optical images of the internet. In this world where I see and feel as an artist, and the world where I live in, the alienation and gaps that I cannot appreciate are re-found as inaudible sounds or illegible visions. I found a scene in such unfolded images. Sometimes it becomes an internal scene and sometimes it becomes a actual scene such as a forest, island or glacier. Images of an internal scene are formed by small repetitions of two fingers just like putting pieces together. The work of sound shapes with imprints of human body is a result of the will which tries to read the world. Repetitive acts of making up the objects of sound waves are the practice process which fills up the poor understanding. On the other hand, the scenes which resemble the actual world are the fake images of the island formed by repetition of smaller images. The distance to the island floating on the calm river expresses the gap and loneliness that I’m feeling. Joseph Beuys focused on the aspect of art, communicating with others, by using the word ‘Social Sculpture’. He mentions the attitude, or in other words grounding, of the artist who is both the audience and the speaker. He says ‘carefully but indifferently, without prejudice’. I listen to the world in such manner. The materials in my hands carefully and cautiously make an inaudible sound shape resembling the world. This indifferently produced sound shape is trying to talk to the audiences with an inaudible reverb.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조형예술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