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43 Download: 0

The Causative Organisms of Bacterial Meningitis in Korean Children, 1996-2005

Title
The Causative Organisms of Bacterial Meningitis in Korean Children, 1996-2005
Other Titles
한국 소아에서 세균 수막염의 원인균 분석, 1996-2005년
Authors
조혜경
Issue Date
2010
Department/Major
대학원 의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김경효
Abstract
목적 : 헤모필루스 인플루엔자균과 폐구균에 대한 효과적인 백신들이 개발되어 사용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세균 수막염은 아직도 소아기의 심각한 질병과 사망의 원인이 되고 있다. 본 연구의 목적은 1996년부터 2005년까지 지난 10년 간 한국 소아에서 발생한 세균 수막염을 분석하는 데에 있다. 대상 및 방법 : 1996년부터 2005년까지 전국 17개 대학병원에서 세균성 수막염으로 입원 치료를 받았던 환자들의 데이터를 분석하였다. 결과 : 총 402명의 환자가 발생하였다. 이 중 29.9%에 해당하는 125명의 환자가 생후 3개월 미만이었다. 연령에 관계없이 Streptococcus agalactiae가 가장 흔한 원인균으로 99명 (24.6%)을 차지했고 다음으로 S. pneumoniae가 91명 (22.6%), H. influenzae 가 67명 (16.7%) 이었다. 생후 3개월 미만에서는 S. agalactiae가 89명 (47.6%), E. coli가 18명 (9.6%)으로 가장 흔한 원인균이었다. 3개월 이후 소아에서 수막염의 원인균은 S. pneumoniae가 91명 (33.0%)으로 가장 흔했고, 다음으로 H. influenzae가 63명 (22.8%)이었다. H. influenzae에 의한 수막염은 우리나라에 Hib 백신이 도입된 2001년 이후 발생이 감소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으나, 폐구균에 의한 수막염의 발생은 10년 간 비슷하였다. 전체 환자의 사망률은 9.4%로 1986년부터 1995년까지의 소아 수막염 사망률과 비슷했다. 결론 : S. agalactiae, S. pneumoniae, H. influenzae는 지난 10년간 소아 수막염의 중요한 원인균으로, 이 세 종류의 세균 감염에 대한 예방책이 필요하다. 앞으로도 예방접종 정책과 백신의 효용성 평가를 위해 소아에서의 세균 수막염에 대한 전국적인 역학 연구가 계속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Bacterial meningitis remains a serious cause of morbidity and mortality in childhood, despite the introduction of Haemophilus influenzae type b (Hib) or Streptococcus pneumoniae vaccines. The main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analyze bacterial meningitis cases in Korea from 1996 through 2005. The information of all hospitalized bacterial proven meningitis cases was obtained from 17 university hospitals. A total of 402 cases were identified, including 125 (29.9%) neonates. Streptococcus agalactiae was the most common bacteria responsible for 99 (24.6%) of all cases regardless of age, followed by S. pneumoniae for 91 (22.6%) and H. influenzae for 67 (16.7%) patients. In the first 3 months of age, S. agalactiae for 89 (47.6%) and E. coli for 18 (9.6%) were common organisms of bacterial meningitis. The common etiology beyond the 3 months of age was S. pneumoniae for 91 (33.0%) followed by H. influenzae for 63 (22.8%) patients. The cases of meningitis caused by H. influenzae have decreased during the study period since the introduction of Hib vaccine in 2001. But, the frequency of pneumococcal meningitis cases was similar. The overall case fatality rate was 9.4%, which was similar with that in 1986-1995. In conclusion, S. agalactiae, S. pneumoniae and H. influenzae were important etiologic agents of bacterial meningitis in children in the last 10 years. It is required to establish the preventive strategy of these three bacteria. The nation-wide epidemiologic study should be continued to evaluate immunization strategy and efficacy.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의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