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7 Download: 0

Interleukin-6 (-636C/G) promoter polymorphism in Kawasaki disease patients

Title
Interleukin-6 (-636C/G) promoter polymorphism in Kawasaki disease patients
Other Titles
가와사끼병 환아에서 IL-6 (-636 C/G) 유전자다형성
Authors
안혜미
Issue Date
2010
Department/Major
대학원 의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홍영미
Abstract
Kawasaki disease(KD) is a multi-systemic vasculitis including coronary artery involvement. Serum interleukin(IL)-6 during acute phase showed a significant correlation with the duration of fever in the patients who were not treated with intravenous immunoglobulin(IVIG) and it may suggest that the regulation of IL-6 expression in KD patients differs from normal children. There are controversies in association between IL-6 (-636 C/G) gene polymorphism and development of KD. 189 children with KD and 191 children with congenital heart disease(CHD) were included in this study. Echocardiography was used to examine all children in the KD group for coronary artery involvement. Genotyping of the IL-6 (-636 C/G) promoter polymorphism was performed using the single-base extension method, and serum IL-6 levels were estimated using the sandwich enzyme immunoassay method. Leukocyte(neutrophil), platelet count, liver function test, total protein and albumin levels were significantly different in KD group and serum IL-6 level was significantly higher in KD group than control group. There was no difference of coronary artery lesion according to IL-6 (-636 C/G) polymorphism. Serum albumin level was significantly lower in CG+GG genotype compared to control group. Serum IL-6 level was significantly higher in CG+GG group compared to CC group in KD. There was no association between IL-6 (-636 C/G) gene polymorphism and development of coronary artery lesion in KD. Further large-scale studies are required to establish the relationship between IL-6 (-636 C/G) gene polymorphism and development of KD.;목적 : 가와사끼병은 관상동맥을 침범하는 혈관염이다. 면역글로불린 치료를 받지 않은 환자들에서 급성기에 시행한 혈청 interleukin-6 농도는 확연히 발열의 기간과 상관관계가 있었다. 이것은 가와사끼병에서 IL-6 발현의 조절이 정상 소아와는 다르다는 것을 의미할 수 있다. 아직까지는 IL-6 (-636 C/G) 유전자 다형성과 가와사끼병의 발생과의 관계에 대해서 논란이 많다. 대상 및 방법 : 189명의 가와사끼병 환아를 대상으로 하였고 191명의 선천성 심장병 환아들을 대조군으로 하였다. 관상동맥의 침범여부를 알기 위해 모든 가와사끼병 환아에서 심장초음파 검사를 시행하였다. IL-6 (-636 C/G) 유전자 다형성의 유전형을 single-base extension method를 이용하여 시행하였고, 혈청 IL-6는 sandwich 면역효소법을 이용하여 측정하였다. 결과 : 백혈구, 혈소판, 간기능 수치, 단백질, 알부민 치는 가와사끼병군에서 대조군과 유의한 차이가 있었으며, 혈청 IL-6 농도는 가와사끼병군에서 대조군보다 의미있게 높았다. IL-6 (-636 C/G) polymorphism과 관상동맥 병변과 의미있는 상관관계는 나타나지 않았다. 혈청 알부민 레벨은 가와사끼군의 CG+GG genotype에서 대조군보다 의미있게 낮았다. 혈청 IL-6 농도는 가와사끼병군에서 CC group보다 CG+GG group에서 유의하게 더 높았다. 결론 : IL-6 (-636 C/G) gene polymorphism과 가와사끼병의 관상동맥 침범과의 직접적인 상관관계는 관찰할 수 없었다. 혈청 알부민 농도와 혈청 IL-6 레벨이 CG+GG genotype과 관계가 있었던 결과로 미루어 보아 가와사끼병의 유전적 위험인자로서 IL-6 (-636 C/G) 유전자 다형성을 배제하지 못하리라 생각한다. 앞으로 더 많은 대상으로 한 연구가 필요할 할 것으로 생각된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의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