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9 Download: 0

무증상 세균뇨와 무균농뇨의 원인으로서 생리적 포경

Title
무증상 세균뇨와 무균농뇨의 원인으로서 생리적 포경
Other Titles
Physiologic Phimosis as a Cause of Asymptomatic Bacteriuria or Aseptic Pyuria: Therapeutic Effect of Topical Steroid Therapy and Preputial Hygiene
Authors
안정
Issue Date
2010
Department/Major
대학원 의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이승주
Abstract
목적 무증상 세균뇨와 무균농뇨의 원인을 생리적 포경에서 찾아보고 스테로이드 국소치료와 포피 위생이 무증상 세균뇨와 무균농뇨의 소실에 미치는 치료 효과를 평가하고자 하였다 방법 2004년 1월부터 2007년 12월까지 무증상 세균뇨와 무균농뇨가 확인된 90명의 남아에서 포피의 견인도에 따라 생리적 포경을 비견인 포피와 견인 포피로 구분하였고 포피 위생 여부를 확인하였다. 비견인 포피군(n=59)에서는 스테로이드 국소 치료(hydrocortisone 0.1% 크림 국소도포와 견인, 3회/일) 와 포피 위생 교육을, 견인 포피군(n=31)에서는 포피 위생 교육을 시행하였다. 포피 국소치료 2-4주 후 포피의 견인도를 재평가하였고 소변검사를 시행하여 무증상 세균뇨와 무균농뇨의 소실 정도를 평가하였다. 결과 무증상 세균뇨와 무균농뇨를 보인 남아의 65.6%에서 비견인 포피가 관찰되었고 대상아 모두(100%)에서 포피 위생을 시행하지 않았었다. 비견인 포피군(n=59)에서 스테로이드 국소 치료 후에 48명(81.4%)에서 견인 포피로 호전되었다. 견인포피로 전환된 경우(n=48), 무증상 세균뇨와 무균농뇨는 77.1%에서 소실, 18.7%에서 감소, 4.2%에서 지속되었고 이는 비견인 포피가 지속된 경우(n=11)의 18.2%, 27.3%, 54.5%에 비하여 유의하게 호전되었다 (P=0.0014). 견인포피군(n=31)에서는 포피 위생에 순응한 경우(n=23)에 무증상 세균뇨/무균성 농뇨가 65.2%에서 소실, 26.0%에서 감소, 8.2%에서 지속되어 포피 위생에 순응하지 않은 경우(n=8)의 12.5%, 50%, 37.5%에 비하여 유의하게 호전되었다(P=0.0457). 결론 생리적 포경이 무증상 세균뇨와 무균농뇨의 중요한 원인이며 비견인 포피에 대한 스테로이드 국소 치료나 포피 위생 등 간단한 치료로 무증상 세균뇨와 무균농뇨의 상당수가 호전될 수 있었다.;Purpose : To evaluate the cause of asymptomatic bacteriuria (AB) or aseptic pyuria (AP) on physiologic phimosis and to evaluate the effect of topical steroid therapy and preputial hygiene on the resolution of AB and AP. Material and methods : Ninety uncircumcised boys (age 1-72 month, median 16 month) with AB or AP were examined for physiologic phimosis and allocated by the preputial retractibility into the non-retractile group (n=59) or the retractile group (n=31). Topical steroid therapy [topical application of hydrocortisone (0.1%) cream with physiotherapy] were prescribed (three times a day) and the method of preputial hygiene (gentle retraction of prepuce and water cleansing) was instructed to the non-retractile group . After 2-4 weeks, the preputial retractibility was reevaluated and urine examination was repeated. To the retractile group, only the method of preputial hygiene was instructed and urine examination was repeated two weeks later. Results : Among 90 boys with AB and AP, 65.6% (59/90) had the nonretractile prepuces and nonperformed preputial hygiene. In the nonretractile group, the prepuces became retractile in 81.4% (48/59) after topical steroid therapy. Among boys (n=48) whose prepuces became retractile after topical steroid therapy, AB or AP resolved in 77.1%, decreased in 18.7% and persisted in 4.2%, which were significantly different to 18.2%, 2.37%, 54.5% in boys (n=11) whose prepuces were persistently nonretractile (P=0.0114). In the retractile group (n=31), 65.2% was compliant to preputial hygiene. In boys (n=23) who were compliant to preputial hygiene, AB or AP resolved in 65.2%, decreased in 26.0% and persisted in 8.2%, which were significantly different to 12.5%, 50%, 37.5% in boys (n=8) who were not compliant (P=0.0457). Conclusion: Physiologic phimosis was an important cause of AB or AP. Simple topical steroid therapy on the nonretractile prepuces and good preputial hygiene could improve AB or AP.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의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