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36 Download: 0

Full metadata record

DC FieldValueLanguage
dc.contributor.advisor박숙영-
dc.contributor.author윤문선-
dc.creator윤문선-
dc.date.accessioned2017-08-29T22:00:40Z-
dc.date.available2017-08-29T22:00:40Z-
dc.date.issued2009-
dc.identifier.urihttp://dspace.ewha.ac.kr/handle/2015.oak/188075-
dc.identifier.urihttp://dcollection.ewha.ac.kr/jsp/common/DcLoOrgPer.jsp?sItemId=000000054132-
dc.description.abstract기독교는 근대로 들어오기까지 서양미술의 중심이 되어왔고, 성서의 내용은 미술작품을 통해 다양하게 탐구되었다. 미술가들은 그 중에서도 예수 수난의 핵심으로 ‘십자가 책형’ 사건을 재현함으로써 십자가에 대한 신학적 의미와 그리스도의 신성을 표현하고자 했다. 그러던 것이 르네상스 인문주의의 영향으로 미술가들은 점차 예수의 인성을 강조함으로써 전통적인 이상미의 추구에서 벗어나 예수를 참혹한 형벌로 고통받는 인간적 모습으로 묘사하였다. 20세기 초 양차 세계대전을 겪으며 고통과 폭력, 죽음과 같은 화두에 주목한 현대미술가들은 ‘십자가 책형’을 인간의 잔인한 본성을 나타내는 표상으로 인식하였다. 이것은 예수의 수난과 구속의 의미가 인간의 곤경이라는 현대인의 상황과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20세기의 ‘십자가 책형’은 잔혹한 현실에 못 박힌 현대인을 보여준다. 이와 함께 전쟁과 억압적·폭력적인 시대적 배경을 보여주는 하나의 현상으로 미술에서 공포스럽고, 기괴한 특성이 나타나는 ‘잔혹성’이 부각되었다. 예술에서의 잔혹성은 잔인한 시각적 표현 및 소재에 관계되는 차원과 작품의 구조와 시각적 재현체계를 파괴하거나 재구성함으로써 작품 속의 상징 및 의미를 총체적으로 변형시키는 것을 아우르는 개념이다. 현대미술가들은 전쟁과 폭력성을 주제로 반전 및 반체제 성향을 표출하거나 잔인하고 폭력적인 표현법을 사용했고, 타락한 인간성과 인간 본성의 잔인함은 신체의 왜곡, 파괴, 해체의 이미지로 표현되었다. 현대미술가들은 이러한 잔혹성을 ‘십자가 책형’과 연결시키고 다양한 작품들을 선보였다. 대표적으로 피카소(Pablo Picasso, 1881-1973)와 베이컨(Francis Bacon, 1909~1992), 니취(Herman Nitsch, 1938- )는 이 주제를 각각 인간의 가학성과 폭력적 신체 및 잔인한 피의 의식으로 표현함으로써 작품의 잔혹성을 표현하였다. 피카소는 전쟁을 통해서 겪어야 했던 인간적 고뇌들과 개인사적 고통을 ‘십자가 책형’으로 표현하여, 1920~30년대의 드로잉들과 1930년의 <십자가 책형>을 제작했다. 특히 1930년의 유화 작품 <십자가 책형>에서 형상의 왜곡과 도상적 변형을 통해 고통의 주제를 부각시켰고, 예수의 이미지와 주변인물의 반사 행동을 통해 격변의 현장을 재현하였다. 또한 그는 미트라적인 희생의식, 스페인의 전통인 투우의 모티프를 이용하여 신화나 종교적 의식행위, 원시적 인간들의 예술 형식을 통하여 인간의 비이성적 본성을 표출하였다. 베이컨은 일생동안 ‘십자가 책형’ 주제에 관심을 갖고 극한의 고통과 인간 본능에 내재된 폭력성을 나타냈다. 그는 죽음과 공포에 직면한 인간의 절망적인 외침에 주목하고 이것을 번뜩이는 치아와 비명을 지르는 표정으로 형상화하였다. 또한 그는 그리스도의 신성 및 인간 실존에 대한 일반적 사고의 틀을 파괴하고 십자가에 못 박힌 예수의 육체를 해부하거나 도살된 살덩어리로 표현하였다. 그리고 니취는 ‘십자가 책형’에서 나타난 잔혹성을 공포를 통한 카타르시스 과정 및 디오니소스적 희생의식으로 해석하였다. 그는 종교적인 희생제사의 형식을 도입한 <망아적(忘我的)이고 비밀스런 종교의식>(Orgien Mysterien Theather)이라는 행위예술을 통해 도발적이고 폭력적이며 광란하는 집단적 의식을 선보였다. 아르토의 잔혹극 개념이 반영된 그의 행위극에서 참여자들은 동물을 잔인하게 찢고 학대하는 과정에서 충격과 혼란에 빠지며 흥분된 광기를 느끼게 된다. 니취는 이러한 의식에서 드러나는 비이성적이고 파괴적인 폭력 행위를 통해 인간의 억압된 감정이 분출됨으로써 무한한 자유의 카타르시스에 도달할 수 있음을 표현하였다. 이러한 작품들에서 나타난 비이성적인 행동과 폭력성은 전쟁으로 인한 시대적 혼란과 현대인들의 불안 및 공포를 염두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현실 속 고통을 '십자가 책형'이라는 종교적 모티프로 해석해 낸 이 작품들은 고통과 격변의 현대사에 대한 작가의 철학이 나타나는 예시이다.;Christianity had formed the mainstream of Western art before the modern age and various artists had used the Christian subjects widely as themes of their artworks. Among these themes in the Bible story, the artists tried to express the theological significance of the Cross and the Christ's sacredness through representation of the Crucifixion which is the core in both the Christ's life series and in his Passion. However, artists started to emphasize the humanity of the Christ under the influence of the Renaissance Humanism and they sloughed off pursuing the ideal beauty and they described the Christ as one of human beings who felt the extreme pain of the cruel punishment. Contemporary artists who had experienced the First and the Second World War in the early part of the 20th century paid attention to the topics such as pain, violence and death of mankind, and they interpreted and treated the Crucifixion as a symbol that reflects the essence of human life like human cruel nature as well as the meaning of pain and sacrifice. The reason for this is the significance of Christ's suffering and salvation is related to various situations of human distress at the present. In other words, the Crucifixion in the 20th century shows human beings crucified by cruel reality in our age. The contemporary artists witnessed the human cruel nature that represents horrible and strange characteristics in arts as one phenomenon that conveys depressing and violence of historical backgrounds with the Wars and they represented the shock from the experience and their critical attitude. 'Cruelty' in artworks means mysterious and horrible, and artists represent it with violent or disgusting images. In addition, the cruelty implies transforming of the symbols and meanings in artworks completely by breaking their structure and visual representing system or restructuring them. Contemporary artists represented impersonal and cruel nature of human beings with subjects like a war or violence, and they expressed these themes by implying the purpose of anti-war and anti-regime or by expressing brutal and horrible figures. This tendency was related to 'Body Arts' which gained its popularity in contemporary arts at that time, and many artists represented destroyed, distorted or dissected body and excrement images for showing corrupted humanity and human natural cruelty. The artists related the cruel characteristic of contemporary arts with sadistic and violent nature of human beings which was appeared in the Crucifixion, and they have made artworks of the theme interpreted by their own senses of value and social cultural background. Pablo Picasso(1881-1973), Francis Bacon(1909-1992) and Hermann Nitsch(1938- ) are the representative artists who dealt with the theme on the basis of reinterpreting it. They represented the crucifixion as sadistic symbols, destroyed body and bloody religious ceremony each in very unique manners. Picasso made a few drawings from the 1920s to the 1930s and an oil painting having the Crucifixion theme in the 1930s. These artworks presented agony and pains that human kinds experienced through devastating and fearsome wars. Especially Picasso attempted to distort figures and the iconographical transformation to highlight the subject of agony in his <Crucifixion>(1930), and he expressed the calamity by the objectified image of Jesus and the reaction of the other characters. In addition, he emphasized the cruelty in the works through expressing irrational characteristics of the ancient religious ceremony in which people consecrate a victim to the God with the motifs of the Mithras’s sacrifice ceremony and the bullfight which is the cruel tradition in Spain. Bacon, all his life, had interests in the theme of Crucifixion, and he represented the exquisite pain and violent nature of mankind with the works. He paid attention to outcries of human beings who faced the death and fear and he represented it with horrible images of emphasized teeth and the screaming facial expression. Moreover, he broke the sacredness of Christ and the general thought about human existence and then he described crucified Jesus as the images which were dissected body or a lump of meat of butchered animal. And Nitsch interpreted the cruelty in the Crucifixion theme as a process of catharsis through a fear and the Dionysus ceremony, which means the Bacchanalia. He performed a group ceremony named <Orgien Mysterien Theather> whose form seemed like a religious service and he showed provocative, violent, and furious group consciousness. In his performance influenced by the concept of Arthau's Cruelty, participants were shocked and confused at the horrible and violent scene where people were cruel to the animal victim and felt the excite condition and craziness. Nitsch represented that human being could come to the Catharsis for extreme liberation because the suppressed feeling could spurt out from human mind and body through the irrational and destructive actions. In the artworks, the three artists who tried to reflect the confusion, anxiety, and fear of the time through irrational act and violence exhibited by anonymous groups. The 'Crucifixion' in their works expresses agony of life in a religious motif through representing the images effectively and mystically. They are examples of the works in which the artists' philosophy is expressed metaphorically.-
dc.description.tableofcontentsⅠ. 서론 = 1 Ⅱ. 종교적 의미로서의 십자가 책형 = 5 Ⅲ. 현대미술에 나타난 십자가 책형의 의미와 양상 = 13 A. 전쟁과 시대의 참화 = 13 B. 현대인의 자화상 = 22 C. 종교성의 재해석 = 25 Ⅳ. 현대미술에서 잔혹성의 의미와 표현 = 30 A. 잔혹성의 의미 = 31 B. 현대미술에 나타난 잔혹성의 배경과 양상 = 38 1. 전쟁과 폭력 = 38 2. 신체성 = 42 Ⅴ. 현대미술에 나타난 십자가 책형의 잔혹성 = 48 A. 피카소의 십자가 책형에 나타난 폭력성 = 48 1. 인간의 가학성 = 50 2. 원시적 종교의 희생의식 = 55 B. 베이컨의 십자가 책형에 나타난 폭력적 신체 = 59 1. 죽음과 공포의 외침 = 60 2. 도살된 육체 = 64 C. 니취의 십자가 책형에 나타난 피의 의식 = 69 1. 공포를 통한 카타르시스 = 70 2. 디오니소스적 희생의식 = 75 Ⅵ. 결론 = 80 참고문헌 = 82 도판목록 = 93 도판 = 100 ABSTRACT = 114-
dc.formatapplication/pdf-
dc.format.extent5799937 bytes-
dc.languagekor-
dc.publisher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c.title현대미술에 나타난 ‘십자가 책형’의 잔혹성 연구-
dc.typeMaster's Thesis-
dc.title.translatedA Study on the cruelty of 'Crucifixion' in the contemporary Arts.-
dc.creator.othernameYoon, Moon Sun-
dc.format.pageⅵ, 116 p.-
dc.identifier.thesisdegreeMaster-
dc.identifier.major대학원 조형예술학부-
dc.date.awarded2009. 8-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조형예술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