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6 Download: 0

Impact of prior invasive pulmonary aspergillosis on the outcome of allogeneic hematopoietic stem cell transplantation

Title
Impact of prior invasive pulmonary aspergillosis on the outcome of allogeneic hematopoietic stem cell transplantation
Other Titles
침습성 폐 아스페르길루스증의 과거력이 동종조혈모세포이식 후 결과에 미치는 영향
Authors
이지연
Issue Date
2009
Department/Major
대학원 의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이순남
Abstract
침습성 폐 아스페르길루스증은 혈액암 환자의 항암치료 후 면역억제 상태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으로 이환율과 사망률이 높은 질환이다. 이 연구는 동종조혈모세표이식 전에 이 질환에 이환된 과거력이 있는 경우 이식 후의 침습성 폐 아스페르길루스증의 재발률에 영향을 미치는지 평가하기 위함이다. 후향적으로 1995년부터 2007년까지 삼성의료원에서 동종조혈모세포이식을 받은 환자 중 침습성 페 아스페르길루스증의 과거력을 가진 22명을 대상으로 하였다. 침습성 폐 아스페르길루스증의 정의는 EORTC/MSG 진단기준에 따라 확진(proven), 추정(probable), 가능(possible) 세 가지로 정의하였으며, 진단 당시 흉부컴퓨터단층촬영과 일주일 이상 항 진균 치료를 받지 않은 경우는 제외하였다. 이식 전 침습성 폐 아스페르길루스증의 기본 치료 약제는 amphotericin B를 사용하였으며 3명에서 추가적으로 수술적 절제를 시행하였다. 조혈모세포이식 동안 2차 항진균 예방 약제를 사용한 환자는 동종조혈모세포이식동안 모두 10명 이었다 (itraconazole, n=6, amphotericin B, n=3, caspofungin, n=1). 조혈모세포이식 후 이식 61일째와 315일째에 각 1명에서 침습성 폐 아스페르길루스증의 재발이 있었다. 한 명은 침습성 폐 아스페르길루스증 가능으로 진단된 후 이틀 만에 패혈성 쇼크로 사망하였으며 또 다른 환자는 침습성 폐 아스페르길루스증은 치료되었으나 원발 질환이 재발되었다. 두 경우 모두 조혈모세포이식 동안 항진균 예방치료를 시행하지 않은 환자였다. 22명 환자의 2년 동안 전체 생존율은 63% (95% CI, 41%-85%) 2년 동안 이식과 관련된 사망률은 19% (95% CI, 0%-38%)로 확인되었다. 결론적으로 동종조혈모세포 이식 전에 침습성 폐 아스페르길루스증 질환에 이환된 과거력이 이식 후의 이 감염의 재발률을 포함한 이식 결과에 나쁜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Invasive pulmonary aspergillosis (IPA) is one of the major complications causing morbidity and mortality during chemotherapy for hematologic malignancies. Due to the prolonged period of intensive immunosuppressive states after allogeneic hematopoietic stem cell transplantation (HSCT), the risk of recurrence of IPA after allogeneic HSCT has been suspected to be higher in patients with a prior history of IPA. The current study aimed to evaluate the impact of prior history of IPA before allogeneic HSCT on transplant outcomes including incidence of IPA after HSCT. Twenty-two patients were included in this retrospective study: patients receiving allogeneic HSCT at the Samsung Medical Center from 1995 till 2007 with a history of IPA prior to HSCT. The diagnosis of IPA was made in accordance with the European Organization for Research and Treatment of Cancer/Mycoses Study Group (EORTC/MSG) criteria, and defined as proven (n=5), probable (n=0) or possible (n=17). Cases without a chest CT scan at the time of IPA diagnosis and those not receiving antifungal agents over 1 week were excluded. All 22 patients had received amphotericin-based regimens for treatment of pre-transplant IPA, and 3 patients underwent additional surgical resection. Secondary antifungal prophylaxis was given to 10 patients during HSCT (itraconazole, n=6, amphotericin B, n=3, caspofungin, n=1). The development of post-transplant IPA was noticed in 2 patients at day 61 and day 315 after HSCT. One of the cases developed IPA and died of septic shock within 2 days of the diagnosis of possible IPA. Another case recovered from IPA, but eventually had a relapse of the primary disease. Both cases did not receive anti-fungal prophylaxis during HSCT. The overall survival rate of the 22 patients was 63% (95% CI, 41%-85%) at 2 years with 19% (95% CI, 0%-38%) of transplant-related mortality rate at 2 years. The current result suggests that a history of IPA prior to HSCT does not have an adverse impact on transplant outcomes (including the recurrence of IPA) although the study was limited by its small number of cases.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의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