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9 Download: 0

太平洋戰爭의 起源

Title
太平洋戰爭의 起源
Other Titles
(The) Origins of the Pacific War : Focusing on the Miscalculations of the Mutual Perceptions of the American-Japanese Foreign Policies
Authors
金承信
Issue Date
1988
Department/Major
대학원 정치외교학과
Keywords
태평양전쟁미국일본대외정책상호인식Miscalculations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The purpose of this thesis is to analyze the origins of the Pacific War on the assumption that it was the miscalculations of the mutual perceptions of the American-Japanese foreign policies in the 1937 to 1941 period when the conflict of the U.S. and Japan was disclosed. The war was never inevitable and could be avoided, but the mutual miscalculations and misconceptions of the strategies between the U.S. and Japan was one of the most important factors which made the war a localized one among world wide war. This thesis examines the origins of the Pacific War to answer the key questions why did Japan, which had not been able to defeat the isolated and divided forces of China and had not preestimated a war with the U.S., decided to go to war against so powerful a combination of powers? And why did the U.S., Which stood by while Japanese forces overran China in 1937, end up by coming to China's assistance and the oil embargo four years later even at the risk of war with Japan? The framework of this thesis is as follows. Chapter 1 draws upon the key questions of this thesis and the established studies of the origins of the war. First, traditionalist view is that the origin is the unreasonable foreign policy-making of Japan militaries. Second, isolationalist is that the origin is the failure of American foreign policies in Asia & the Pacific. Chapter 2 examines the theoretical background; what the reasonable decision-making is and what the obstacles of decision-making are. And this chapter examines the characters of American-Japanese foreign policies in the prewar period, the historical background, to answer the question what were the environmental factors that Japan invaded China? Chapter 3 examines the questions; what the miscalculations of the mutual perceptions of the American-Japanese foreign policies were and why they occured in the 1937 to 1941 period. At that time Japan as the revisionist power, having had the obgects to break down the status quo of world politics which were maintained by the leading western democracies and to gain the hegemony in Far Eastern Asia & the Pacific, tried to run after the southward expansion policy - under the so-called 'Pan-Asianism.' Meanwhile America, having had the object to protect its national interests to maintain the status quo of world, tried to hold off the revisionist powers. Under the circumstances, both the U.S. & Japan miscalculated & misconcepted the aims & plans of their opponent's foreign policies in Far Eastern Asia & the Pacific. So the Pacific War between the U.S. & Japan broke out. If Japan had not pursued the southward expansion with the correct informations and had not intervened in European crisis, and if the U.S. had taken a little earlier practical sanctions about Japanese aggressive disposition with the true perceptions of Japan, they would have prevented the conflict between the U.S. & Japan from developing into the Pacific War.;본 논문은 태평양전쟁을 '미·일대외정책의 상호인식의 오판 (miscalculations)'하에 이루어진 것으로 보고 미일대립이 표면화되기 시작하는 1937년부터 1941년까지의 기간을 중심으로 그 원인을 파악하려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전쟁은 결코 필연적인 것은 아니었고 피할 수도 있었는데 미일 양국 모두가 상대국의 대외정책에 대한 잘못된 인식과 판단으로 일방적인 정책을 추구함으로써 전쟁에 참여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본 논문은 '1937년 당시에는 미국과의 전쟁을 전혀 예측하지 못했던 일본이 무엇때문에 중일 양국간의 간헐적 전쟁을 미일양국을 중심으로 한 전면전으로 확대하게 되었는가' 그리고 '1937년 당시에는 일본의 중국침략을 방관만 했던 미국이 무엇때문에 4년 뒤에야 일본과의 전쟁을 무릅쓰고까지 경제제재를 가함으로써 전쟁에 개입하게 되었는가'를 태평앙전쟁이전의 동아시아 국제관계의 변화와 더불어 미·일 대외정책의 성향을 살펴봄으로써 고찰해보려고 한다. 본 논문의 구성은 다음과 같다. 우선 제Ⅰ장 서론에서는 본 논문의 문제제기와 더불어 태평양전쟁의 기원을 일본 군부의 비합리적인 정책결정에 두고 있는 전통주의학자들의 견해와 유럽우선주의에 입각한 미국 對아시아정책의 실패에 두고 있는 수정주의학자들의 견해에 대해 살펴보고 있다. 그리고 제Ⅱ장에서는 태평양전쟁의 기원을 '미·일 대외정책의 상호 인식의 오판'이라고 볼때, 첫째, 그 오판의 원인이 되는 이론적 배경으로 합리적인 정책결정이란 무엇이며 그러한 정책결정의 저해요인은 무엇인가, 둘째, 그 역사적 배경으로 일본이 중국침략을 개시할 수 있게된 상황적 요인으로 중일전쟁 발발이전의 미·일 對아시아정책의 일반적 성향은 어떠한 것이었는가에 대해 살펴보고 있다. 그리고 제Ⅲ장에서는 미·일 대외정책의 상호인식의 오판은 '무엇'이며 그것이 '왜' 발생하게 되었는가를 1937년부터 1941년까지의 기간을 중심으로 살펴보고 있다. 결론적으로 태평양전쟁의 기원은 당시 아시아와 태평양지역에서의 지배권(hegemony)을 확보하기 위해 동남아로 남진정책을 추구하던 현상 타파세력으로서의 일본과 이러한 타국의 침략적 성향을 막고 아·태 지역의 안정과 질서를 추구하던 현상유지세력으로서의 미국이 서로 상대국의 대외정책 목표와 의도를 올바로 인식하지 못함으로써 발생했다는 것이다. 즉 일본이 당시 국제상황에 대한 정확한 정보와 판단으로 유럽정세에 말려들지 않고 동남아로의 침략정책을 확대하지 않았다면, 그리고 미국이 좀더 일본의 실체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판단으로 그들의 침략적 성향에 대해 좀더 일찍 제재를 가하였다면 중일전쟁이후 계속되어온 미·일간의 갈등관계가 태평양전쟁으로까지는 발전하지 않았을 수 있다는 것이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정치외교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