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7 Download: 0

내피손상이 동반된 미세혈관의 문합술에서 냉동요법의 적용

Title
내피손상이 동반된 미세혈관의 문합술에서 냉동요법의 적용
Other Titles
(The) Application of freezing therapy to the microvascular anastomosis with damaged endothelium
Authors
김유경
Issue Date
2000
Department/Major
대학원 의학과
Keywords
내피손상미세혈관문합술냉동요법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Microvascular anastomosis has a low success rate in spite of adequate debridement of damaged vessels untill the normal vascular wall and intima are emerged. The rest part of the histologically confirmed epithelial damage, which looks like normal vessel under operative microscope, leads to thrombus formation, vasospasm and finally results in the failure of operation. Furthermore, crush injury with tissue damages increases the frequencies of vasospasm, which is the main fator of anastomotic failure. In this case, vasospasm does not respond to vasospasmolytic agent. Vascular freezing has been reported as an effective means of immediate relieving microvascular spasm and of long-lasting suppression of vascular spasm without occurrence of thrombosis. The author examined freezing effect to relieve refractory vasospasm on the histologically confirmed microvascular anastomosis with damaged endothelium accompanying no harmful effects. Microvascular anastomoses of the femoral arteries(n=80) of 40 Sprague-Dawley rats are done after crush injuries on both femoral arteries(Crushing load 0.07J, the degree of the energy causing arterial endothelial damage which can be seen in histological finding, but not be seen with operative microscopic field. In crush-freezing group (n=40), freezing with ethyl chloride was applied for 3 to 4 seconds before the anastomosis. Gross appearance and patency were inspected on the 2nd, 10th and 30th postoperative day. In crush-freezing group, the vascular spasm disappeared immediately after freezing and maintained its, expansion even till 2nd, 10th and 30th days, and we could not find any significant differences of patency rate between crush-freezing group and crush group (p>0.05). The author observed that the vascular freezing relieved spasm in microvascular repair accompanied with histologically confirmed endothelial damaged vessel and that no observed harmful effects of vascular freezing was observed as a preventing or relieving method of vascular spasm in cases of microvascular repair. In conclusion, vascular freezing can be safely applicable to treat and prevent refractory vasospasm of microvascular anastomosis.;비세철관 문합 수술시, 압패 손상을 받은 혈관에서 정상 내막과 혈관 벽이 보이는 부위까지 손상 부위를 절제한 후 문합술을 시행하지만 실패율이 높은 것으로 보고 되고 있다. 수술 현미경 하에서 정상 내막으로 보이는 부분에서도 조직학적 검사로 확인되는 내피 손상이 상당량의 혈관 길이에 존재하여, 이로 인한 혈전이나 혈관경련의 유발이 수술 실패의 중요한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압괘 손상은 조직 손상과 함께 미세혈관 문합술 실패의 주 원인이 되는 혈관경련은 빈도를 증가시키며, 압괘 손상으로 인한 혈관경련은 일반적인 혈관 이완제에 잘 반응을 하지 않는 양상을 보인다. 혈관의 냉동 요법은 정상 혈관에서 발생한 혈관경련을 완화시키는 방법의 하나로 즉각적이고 지속적인 경련의 완화뿐만 아니라 혈전 형성 방지에도 효과가 있음이 보고된 바 있다. 저자는 압괘 손상으로 조직학적 검사로 확인될 정도의 내피 은상이 유발된 혈관의 미세혈관 문합술에서 동반된 혈관경련을 냉동 요법으로 안전하게 완화시킬 수 있는지 알아보고자 하였다. 총 40마리의 Sprague-Dawley 쥐의 대퇴 동맥(n=80)에 0.07J의 압괘 손상을 주어 잠재적 내피 손상과 혈관의 경련을 유발한 후, 냉동 요법으로 혈관경련을 완화시키고 문합술을 시행한 압괘 손상-냉동 군(n=40)과 동일한 방법으로 압괘 손상을 받은 혈관에서 문합술을 시행한 압괘 손상 군(n=40)에서 술후 2일, 10일, 30일 째에 육안적 검사 및 개존율을 조사하였다. 압괘 손상-냉동 군에서 냉동 즉시 혈관경련이 완화되었고 이는 술후 30일 까지 지속되었으며, 개존율도 압괘 손상 군과 통계학적으로 의미 있는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p>0.050, Wilcoxon Signed Ranks Test). 본 실험의 결과로 냉동 요법이 조직학적 검사로 확인 될 정도의 내피 손상이 있는 동맥의 문합술 시에 동반된 혈관경련의 완치에 효과적이며, 문합술 후 개존율에 해로운 영향을 미치지 않음을 알 수 있었다. 저자는 냉동 요법을 압괘 손상이 있거나 의심되는 조직의 미세 동맥 문합술 시에 손상으로 유발된 혈관경련의 예방과 치료에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특히 무반응성 혈관경련을 이완시키는데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음을 본 실험의 결과와 함께 제시하는 바이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의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