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31 Download: 0

정신과 환자의 야간 식이 증후군

Title
정신과 환자의 야간 식이 증후군
Other Titles
NIGHT EATING SYNDROME IN PSYCHIATRIC PATIENTS
Authors
백경원
Issue Date
2007
Department/Major
대학원 의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Background: Night eating syndrome(NES) is characterized by a lack of appetite in the morning, consumption of 50% or more of daily food intake after 6:00 p.m., and sleep disturbance due to frequently waking up to eat. Little research has focused on NES in psychiatric population. Objective: This study investigated the prevalence of NES in psychiatric patients and subjective sleep quality, circadian rhythm pattern in NES group compared to non-NES group. Method: The Questionnaire according to provisional criteria of Pawlow (2003), the Pittsburgh Sleep Quality Index(PSQI) and the Circadian rhyt hm scale were administered to 105 patients in two psychiatric clinics of Ewha Womans University Hospital. Chart review of all participants were performed to determine their demographic and clinical characteristics. Results: Six participants(5.8%) met criteria for night eating syndrome. There were no differences between the sleep disturbance in PSQI, morning-evening preference of total NES group and the non-NES group significantly. NES group reported poorer sleep quality, more frequent awakening episodes with cough and snoring than non-NES group. Relative to non-NES group, shorter duration of illness, greater global PSQI score and total score of circadian rhythm scale are found among NES group. Conclusions: This study assessed the prevalence and clinical characterist ics of NES in psychiatric patients. Further objective assessment and lon gitudinal data are needed to determine the prevalence and NES-related characteristics in psychiatric population.;최근 아침 식욕 부진, 저녁 식사 후에 하루 총 칼로리의 25% 이상을 섭취하는 저녁 과식, 자정까지 잠들지 못하는 수면 장애 특징을 보이는 야간 식이 증후군(Night Eating Syndrome: 이하 NES)의 진단 기준, 유병률, 관련 요인에 대한 연구들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본 연구는 정신과 질환을 가진 환자를 대상으로 NES의 유병률, 정신과적 진단 및 복용 중인 약물과의 연관성, 일주기 리듬과 수면의 질과의 연관성을 살펴보고자 하였다. 연구 대상은 2007년 3월 29일부터 2007년 6월 5일까지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동대문 병원과 목동 병원 정신과에서 외래 또는 입원 치료를 받은 환자 105명이었다. 연구의 취지를 설명하고 동의를 얻은 환자에게 자가 보고형 검사인 피츠버그 수면 질 지수(Pittsburgh Sleep Quality Index: 이하 PSQI), 오전형-오후형 척도(Korean version of Circadian Rhythm), NES의 진단 기준이 포함된 5가지 문항을 주고 답하도록 하였고, 진료 기록을 검토하여 인구 통계학적 및 임상적 특성을 조사하였다. 연구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연구 대상자 105명 중 NES 기준에 해당되는 경우는 5.8%(6명)이었다. 2) NES 진단군과 비(非) NES 진단군 간에 질병의 평균 유병기간, PSQI 총점, PSQI 문항 중 지난 1달 동안 숨을 편안하게 쉬지 못하거나, 기침을 하거나 큰 소리로 코를 골아서 잠을 자는데 어려움을 겪는 빈도와 지난 1달 동안의 전반적인 수면의 질에 대한 자가 평가 항목이 유의하게 차이가 있었다(p<0.05). 3) PSQI에 대한 편상관관계(partial correlation)에서 정신과적 진단, 유병기간, 항정신병 약물, 항우울제, 항불안제, zolpidem, 오전형-오후형 척도 유형 및 총점, 총 수면시간이 유의한 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로지스틱회귀분석(logistic regression analysis)을 시행한 결과, PSQI 총점 5점 이상의 수면장애에 대해 오전형-오후형 척도의 총점이 유의하게 예측력을 가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의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