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422 Download: 0

비전두관 손상을 동반한 전두동 골절에서 내시경적 전두동 수술의 효과 및 치료방침에 대한 연구

Title
비전두관 손상을 동반한 전두동 골절에서 내시경적 전두동 수술의 효과 및 치료방침에 대한 연구
Other Titles
The effect of endoscopic sinus surgery and a therapeutic plan in frontal sinus fractures with nasofrontal duct injury
Authors
이수향
Issue Date
2007
Department/Major
대학원 의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Many complications of frontal sinus fractures, such as mucoceles and mucopyoceles due to decreased drainage and ventilation of the sinus, result from an obstruction of the injured nasofrontal duct. Sinus obliteration has been used to avoid both short and long term complications. However, it is out of accord with the physiology of the frontal sinus. Moveover, sinus preservation with the nasofrontal duct reconstruction has been associated with a high incidence of restenosis. Therefore, functional endoscopic sinus surgery, which is used in chronic frontal sinus diseases, was applied to a successful duct reconstructionin in an acute setting. This prospective study was performed on 12 consecutive frontal sinus fractures with a nasofrontal duct injury that was confirmed by computer tomography images or an exploration without regard to the other facial fractures. Patients with chronic sinus disease, fractures not involving the nasofrontal duct, and persistent cerebrospinal fluid leakage beyond 7 days were excluded. Frontal sinusotomy, or anterior ethmoidectomy and a widening of the nasofrontal duct were carried out. All patients were followed up for a mean of 12.3 months using computer tomography and an endoscopic examination. No major complications resulting from the surgical reduction and endoscopic surgery were encountered. The patency of the nasofrontal duct is the most critical factor for the postoperative outcomes. Attempts to establish frontonasal communication at the time of an open reduction and rigid fixation or exploration can be considered in a select group of patients with a nasofrontal duct injury with cerebrospinal fluid leakage of less than 7 days duration. Endoscopic frontal sinus surgery can restore the function of the frontal sinus, and re-establish the mucocilliary clearance spontaneously. With an understanding of the frontal sinus anatomy and the application of advanced endoscopic techniques, the frontal sinus surgery can achieve satisfactory results with minimal morbidity.;전두동 골절의 합병증은 주로 비전두관이 손상되었을 때 전두동과 비강 사이에 배액 장애가 생기고 전두동 점막의 분비물이 배출되지 않아 생긴다. 비전두관을 재건하여도 재협착율이 높기 때문에 합병증을 예방하기 위해 일반적으로 시행해 왔던 수술방법은 전두동 폐쇄이다. 전두동 점막을 제거하고 비전두관을 막은 뒤 다양한 물질을 이용해 전두동을 채워 기능을 하지 않는 전두동을 만드는 것이다. 그렇지만 이것은 전두동 본래의 해부와 생리에는 맞지 않는 방법이다. 본 연구에서는 기존의 전두동 폐쇄법이 아니라 만성 전두동 질환의 표준적 치료로 이용되는 내시경적 동절제술을 급성 전두동 골절 치료 시 적용해 보고자 하였다. 다른 안면골 골절의 동반 여부에 상관없이 컴퓨터단층촬영이나 골절 정복술 도중 비전두관 골절손상이 확인된 12명의 전두동 골절 환자들을 대상으로 하였다. 만성 전두동 질환은 포함되지 않았으며 비전두관의 손상 없이 전벽 골절만 있는 경우와 뇌척수액 비루가 7일 이상 지속된 환자 역시 제외되었다. 내시경적 전두동 절제술, 즉 전사골동 제거술과 비전두관 확장술을 시행하였다. 정기적인 술 후 컴퓨터단층촬영과 내시경적 검사를 통하여 합병증 발생 여부를 관찰하였는데 평균 12.3개월의 경과 관찰 상 확장시킨 비전두관의 재협착 소견은 보이지 않았다. 내시경을 이용하여 비강에서 전두동에 이르는 통로를 넓게 확장시키면 수 개월이 경과하여도 다시 막히지 않는다. 술기의 어려움이 있더라도 뇌척수액 비루가 7일 이내인 골절이라면 변형된 전벽을 정복하고 내시경적 전두동 절제술로 비전두관을 넓혀주는 방법으로 술 후 합병증 없이 전두동 재건을 할 수 있다. 이 방법은 비전두관 손상이 있는 전두동 재건술에 있어서 전두동 폐쇄 수술에 대해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의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