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3 Download: 0

임신성 당뇨병 진단에 관한 세계보건기구와 미국 국립당뇨병데이터그룹 검사간의 비교연구

Title
임신성 당뇨병 진단에 관한 세계보건기구와 미국 국립당뇨병데이터그룹 검사간의 비교연구
Other Titles
Comparison of World Health Organization(WHO) and National Diabetes Data Group(NDDG) criteria to ditect gestational diabetes and its related abnormalities
Authors
朴蕙瑛
Issue Date
1996
Department/Major
대학원 의학과
Keywords
임신성 당뇨병세계보건기구WHONDDG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Gestational diabetes mellitus, defined as diabetes with onset or detection during pregnancy, is associated with complications both of the mother and the infant in the perinatal period, similar to those of known diabetic women in pregnancy. Currently, two sets of criteria are recommended for the diagnosis of gestational diabetes. One is the one-step WHO test which defines both diabetes and impaired glucose tolerance. The other is the two-step procedure proposed by NDDG. The object of this study is to compare the effectiveness of diagnosing gestational diabetes and its complications between WHO and NDDG criteria. Pregnant women in the latter half of the gestational period had both a 1h and a 2h glucose concentration measurement after an oral 75g glucose load, and those who had a 1h glucose concentration ≥ 140mg/dl, were referred for a 100g 3h glucose tolerance test. Data analysis was done on the 64 women who screened positive and completed delivery. 1. According to the WHO criteria, 9(2.3%) had diabetes and 34(8.8%) had impaired glucose tolerance. Seventeen(4.7%) women had abnormal NDDG tests. Twenty-seven women with normal NDDG test showed IGT by the WHO criteria. 2. Fifteen of the 64 women delivered macrosomic infants or large for gestational infants, 13(87%) of them tested abnormal on the WHO test, and 9(60%) tested abnormal on the NDDG test. 3. Of the 24 women delivered by cesarean section, 16(67%) tested abnormal on the WHO test, and 8(33%) on the NDDG test. 4. Of the 10 women treated by insulin, all of them had abnormal results of the both tests. Among 6 women, who followed after delivery, 5 had IGT and 1 had normal test. The simpler one step WHO test is at least as good as NDDG test in predicting adverse outcomes related to abnormal glucose tolerance during pregnancy;임신성 당뇨병은 산모와 태아에게 임신과 연관된 합병증을 증가시키며, 또한 산모에게 분만후 내당능 이상의 빈도를 높이므로 산전진찰에서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 현재 임신성 당뇨병의 진단방법으로 크게 두가지 진단기준이 있다. 하나는 세계보건기구(World Health Organization)에서 권하는 75g 포도당 부하검사에 의한 1단계 검사법이고, 또 다른 하나는 미국 국립당뇨병데이터그룹(National Diabetes Date Group)에서 권하는 50g 당부하검사에 의한 선별검사후 100g 포도당 부하 진단검사를 시행하는 2단계 검사법이다. 본 연구에서는 임신성 당뇨병의 진단 및 임신성 합병증을 예측하는데에 있어서 두가지 진단기준간의 효용성을 살펴보고자 하였다. 대상으로는 산전진찰을 받기 위하여 중앙길병원 산부인과에 내원한 384명의 산모중, 선별검사에서 양성을 보여 100g 포도당 부하검사를 실시한 후 분만을 마친 64명의 산모를 대상으로 다음과 같은 결과를 얻었다. 1. 임신중 내당능 이상의 빈도는 WHO 기준으로 2.3%(9/384)의 당뇨병과 8.8%(38/384)의 내당능장애가 나타났고, NDDG 기준으로는 4.7%(17/364)의 임신성당뇨가 나타났다. 2. 신생아 합병증으로 15명의 거대아 및 과체중아가 출생되었으며 13예(87%)는 WHO 진단기준에 의하여 이상을 보였고, 9예(60%)는 NDDG 진단기준에 의하여 이상을 나타냈다. 3. 제왕절개술로 분만한 24명의 산모 중 16명(67%)은 WHO 진단기준에 의하여 이상을 보였고, 8명(33%)은 NDDG 진단기준에 의하여 이상이 나타났다. 4. 인슐린 치료를 받았던 10명의 산모는 양측 검사 모두에서 이상을 보였으며, 분만 후 추적이 가능하였던 6명중, 내당능 이상이 계속되었던 환자는 5명이었다. 이상의 결과로 WHO 검사법은 시행이 더 간편할 뿐만 아니라 고혈당과 연관된 임신합병증 예측면에서도 최소한 NDDG 검사법 만큼 효과적임이 시사된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의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